제가 사는 곳이 일산인데 주말에 서점이나 빵집에 가려고 하면 걸어서 가기는 좀 멀고 그렇다고 차를 가지고 움직이기에는 번거로운 면이 있어서 고민 하던 중 조그만 스쿠터가 하나 있으면 좋겠다 싶어서 주변에 오토바이 판매점을 찾아 다녔는데 좀처럼 찾기가 쉽지 않더군요. 그래서 인터넷에서 먼저 검색을 해 보기 시작 했습니다. 요즘 젊은 친구들이 가장 선호하는 스쿠터를 검색 해 보니 혼다 줌머와 야마하 복스, 그리고 여성들이 선호 하는 비노라는 브랜드가 가장 많이 노출이 되더군요.


일단, 비노는 핸들이 곡선이고 전체적인 모양이 클래식해서 저처럼 덩치가 큰 남자가 타기에는 어울리지 않겠다 싶어 줌머와 복스에 대한 정보를 집중적으로 수집 하였습니다.

일단, 스쿠터 동호회 사이트나, 온라인 판매 사이트를 즐겨 찾기에 저장해 두고 퇴근 후 집에 오면 시간 날 때마다 사진도 보고, 사용자가 올려 놓은 동영상도 보고 하면서 한 달 이상을 가격, 디자인, 성능 등을 비교하곤 했었는데 좀처럼 의사결정 하기가 쉽지 않더군요.

야마하 복스

△ 나의 애마 야마하 복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버스를 타고 집에 가던 중 오토바이 판매점이 보이 길래 부랴 부랴 내려서 평소에 찜 해 두았던 두 종류의 오토바이에 대해서 주인 아저씨께 이것 저것 물어 보기도 하고 실제 스쿠터를 타고 가까운 거리를 주행해 보고 난 이후 바로 그 자리에서 야마하 복스라는 제품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이전에 인터넷에서 한 달 정도 정보탐색을 하긴 했지만, 적지 않은 금액을 지불하고 구매한 터라 스쿠터를 타고 집에 오는 동안 너무 쉽게 충동구매를 한게 아닐까 하는 약간의 걱정도 있었습니다만, 현재는 주말 마다 서점에 갈 때나, 가까운 빵집에 갈 때, 특히, 저녁 늦은 시간 담배 사러 갈 때 아주 유용하게 사용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이런 경험이 많이 있으리라 생각 됩니다
. 왜 인터넷에서는 동영상까지 한 달 이상을 보면서도 구매를 망설였던 제품을 실제 매장에서는 바로 그 자리에서 구매를 하게 되었을까요?
제품 관여도에 따른 소비자 구매행동에 답이 있습니다.

 

통상 자동차, 보석, 주택 등 가격이 고가 이면서 한 번 구매 이후 다음 구매까지의 구매주기가 상대적으로 긴 제품을 고 관여 제품이라고 하는데 이러한 고 관여 제품의 소비자 행동 패턴은 먼저 제품에 대해 인지한 다음 제품을 평가하고 이후 구매행동일어 나게 되는데 온라인에서는 브랜드에 대한 인지는 가능 하지만 실제 제품을 사용해 보거나 평가해서 소비자가 실재감을 느끼는 데 있어서는 한계가 존재 합니다.

휴대폰 모음

△ 내 추억의 휴대폰들

이동 통신사의 경우 신규 가입을 하거나 번호이동을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이 단말기 입니다. 단말기 가격이나 디자인 성능 등을 실제 소비자가 눈으로 보고 만져보고 사용해 보는 평가 과정이 아주 중요 하다는 겁니다. 이러한 이유로 실제 온라인 상에서의 이통사의 회원 가입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물론 저가이면서 구매 주기가 상대적으로 짧은 저 관여 제품인 경우는 온라인 판매가 많이 활성화 되어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 티셔츠 등을 사기 위해 옥션이나 지마켓을 주로 이용 합니다. 티셔츠 하나 사러 오프라인 매장에 찾아 가기가 귀찮은 이유도 있지만 고가의 브랜드 옷이 아니고 한 시즌 정도를 입을 옷이라면 크게 사전 평가 없이 인터넷으로 구매를 자주 하는 편 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실제 오픈마켓 전체 매출의 40%를 차지는 하는 것이 패션 카테고리라고 합니다. 이러한 저 관여 제품은 제품 인지 이후 구매행동이 바로 결정 되는 것이 대부분 이기에 인터넷이 효과적인 유통 경로가 될 수 있는 거죠.

그러나 이것도 현재까지의
Technology 한계에 기인한 것이며, 향후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기술의 발달로 인터넷에서도 사람의 오감을 모두 실재처럼 느낄 수 있다면 주택의 구입이나 고가의 자동차 등도 클릭 한 번으로 구매 할 날이 오지 않을까요?

              아래 View on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1. 2009.09.06 08:06 신고 [Edit/Del] [Reply]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2. 2009.09.06 08:34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2009.09.06 09:12 신고 [Edit/Del]
      여긴 아침 저녁으론 많이 선선하답니다.
      다음주엔 저두 뮌헨, 프라하로 출장을 가는데..
      거긴 여기 보단 더 쌀쌀하다고 합니다..
      저야 더위를 너무 많이 타서..차라리 추운게
      좋은데요..좋은 하루 보내세요^^
  3. 2009.09.06 11:33 신고 [Edit/Del] [Reply]
    고가의 자동차를 타볼수있는 시대가 온다면 짱일듯...ㅎㅅㅎ
  4. 2009.09.06 14:31 신고 [Edit/Del] [Reply]
    저는 제주도 이사올때 서울에서 인터넷으로 보고 전세계약을 해버렸네요. 어차피 아파트인지라 뭐 별다를게 있을까 싶어서.. 아무래도 제가 좀 변종이죠 -_-;
    • 2009.09.06 16:28 신고 [Edit/Del]
      ㅎㅎ 대단하시네요..속거나 하진 않으셨죠? 요즘 전세나 월세 사진도 대부분 거짓 사진이 많아서요..여기 저기서 낚시가 성행을 하니..좋은 일요일 되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