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살아가면서 크게 3가지 형태로 경험의 힘을 쌓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첫째가 직접 경험하는 것이고, 둘째가 책을 읽는 것. 셋째가 사람을 많이 만나는 것입니다. 직접 경험 하는 것은 물리적으로 시간과 비용의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으므로 책을 보는 것과 사람을 많이 만나는 것으로 간접 경험의 힘을 키울 수 밖에 없는 것이죠.

또한 작가나 카테고리에 제한 없이 책을 많이 읽어야만 편협하거나 맹목적인 사고방식을 벗어나 다양한 지식과 이론을 통해 균형과 견제 감각을 갖춘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할 수 있겠죠. 이를 위해서 책을 왜 읽어야 하는지에 대한 이유는 앞서 '신입사원, 꼭 책을 읽어야 하는 진짜 이유' 라는 글을 참조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책을 읽어야 할 필요성은 느끼는데 바쁜 일상에 쫓기거나, 귀찮거나, 책 내용이 딱딱하거나 지루해서 마음 속으로만 봐야지 봐야지 하면서 미루시는 분들께 책과 쉽게 가까워질 수 있는 5가지 방법에 대해서 소개해 보려고 합니다.

첫째, 주말 오전 한두 시간은 항상 서점을 가서 꼭 책을 사지 않더라도 새로나온 책, 베스트셀러 등 평소에 관심이 있던 책을 골라 보면서 서점 가는 것 자체를 익숙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 합니다.

둘째, 처음 시작할 때 너무 어렵고 딱딱한 책 보다는 만화도 좋고, 양이 많지 않아도 좋으니 본인이 관심이 많고 읽기 쉬운 책을 선택해서 책 읽는 거부감을 없애야 합니다. 가령 전 역사에 관련한 책들이 평소에 흥미가 없고 잘 읽혀지지가 않아서 이원복 교수님이 쓴 먼 나라 이웃나라라는 만화를 봤는데 너무도 흥미가 있고 재미가 있더란 말입니다. 꼭 책의 형식에 구애 받지 않고 쉽게 이해할 수 있다면 만화를 보는 것도 좋은 방법 이란거죠.

셋째, 가끔은 책이 어렵고 양이 많은 책이라도 필요하면 봐야 할 경우가 있습니다. 그럴 때는 비교적 읽기 쉽거나 흥미가 있는 다른 카테고리의 책2권 정도를 동시에 번갈아 가면서 보다가 일주일 단위로 그 중에 한 권 정도는 끝을 본다는 목표를 가지고 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넷째, 평소에 책을 보지 않으면 마음이 불편할 정도로 스스로에게 노이로제를 걸어야 합니다. '보고 싶은 책 나오면 그 때 그 때 사서 봐야지' 하면 절대로 꾸준하게 책을 볼 수가 없게 됩니다. 저 같은 경우 주말에 방에서 거실을 옮겨 다닐 때 마다 책 사이에 연필을 꼽아 두고 들고 다녔습니다. 귀찮기도 할 뿐 더러 '내가 주말까지 집에서 TV 한 편을 제대로 못 보고 이렇게 살아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 때도 많았죠. 그런데 이런 정도의 각오가 아니라면 절대 일정 수준 이상의 책을 꾸준하게 보기가 어렵습니다.

다섯째, 새로운 사람을 만나거나 평소 지인들에게도 책을 선물 하는 습관을 들이도록 합니다. 어색함을 줄이는 좋은 수단이 되기도 하고, 평소 본인의 철학이나 Identity를 전달하는 좋은 방법이 되기도 합니다. 또 책은 가격 대비 받는 사람이 느끼는 효용이 아주 큰, 선물 그 자체로써도 만족도가 아주 높은 상품이기도 합니다.



저두 처음에는 책의 종류나 내용에 상관없이 책에 익숙해지는 것 자체가 힘들었는데요. 위와 같은 방법으로 한두가지 방법을 꾸준하게 습관처럼 하다 보니 어느 순간 자연스럽게 되더라구요. 되도록이면 모든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는 것이 좋긴 한데요. 가끔씩은 목차 위주로 훓어보고 그 중 중요한 토픽은 더 디테일하게 읽어 보고 하는 등의 책 읽는 방법도 융통성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물론, 요즘은 블로거 분들의 책에 대한 리뷰 포스팅도 많으므로, 시간이 촉박하거나 꼭 읽어야 하는데 내용이 너무 어렵거나 딱딱하면 먼저 보신 분들의 Insight이 녹아 들어가 있는 리뷰를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0.11.06 08:31 신고 [Edit/Del] [Reply]
    저에겐 절대 필요조건인 독서인데요. 실천이 힘들긴 하지만, 그래도 예전에 비하면 책과 많이 친해진 것 같아요.^^책을 선물하는 습관 갖도록 해야겠네요. 즐거운 주말!~~ 되시길.
  3. 2010.11.06 08:47 신고 [Edit/Del] [Reply]
    전 두번째 방법을 쓰고 있는거 같습니다~ 독서도 습관이 되어야 겠더라구요. 바쁘다보니 올 가을도 거의 못읽고 지나가나 싶습니다. 에고.. 좋은 주말 되세요~
  4. 2010.11.06 09:01 신고 [Edit/Del] [Reply]
    독서도 습관인데... 요즘엔 바쁜단 핑꼐로.ㅎㅎ;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편안한 주말되세요^^
  5. 2010.11.06 09:26 신고 [Edit/Del] [Reply]
    저도 다섯가지 방법을 기억하고 오늘부터
    책하고 좀 친해져야겠어요 ^^;;;
  6. 2010.11.06 09:27 신고 [Edit/Del] [Reply]
    요즘 하루에 2장씩 읽고 있어요~
    그래도, 좀 괜찮은 것 같은데요~ ^^;;
    앞으로 좀더 가까이둬야하지만..
    바쁘다는 핑계는 모두에게 딱인가 봅니다;
  7. 2010.11.06 09:50 [Edit/Del] [Reply]
    블로그를 하다보니 책 읽는 시간이 줄었네요.
    요즘은 책 열 권쯤 들고 나가
    어디가서 1주일만 뒹글다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
    참 많이 합니다.
  8. 2010.11.06 10:13 신고 [Edit/Del] [Reply]
    저는 대부분 수필집을 골라요. 읽기도 편하고 쉬운걸로다가..^^
    즐거운 주말 되세요.^^*
  9. 2010.11.06 10:15 [Edit/Del] [Reply]
    와우~~ 미스터브랜드님은 저처럼 책 안 좋아하실 것 같았는데... ㅋㅋ~
    만화부터라도 좀 가까이 해야겠네요~

    잘보고 갑니다.
  10. 2010.11.06 10:49 신고 [Edit/Del] [Reply]
    제 개인적으로도 가장 좋아하는 선물이 바로 책입니다.
    책장에다 편지를 써서 주면 무한 감동이더라구요~힘찬 주말되셔요~!
  11. 2010.11.06 11:08 신고 [Edit/Del] [Reply]
    저는 뭐 이미 책이 좋은 친구이지만... 그래서 이 친구 읽기가 다소 거북스러울 때도 있습니다. 그래도 책을 쓰는 입장에서는 책을 많이 읽어야 하니... 미스터 브랜드 님의 방법은 참 도움되는 방법입니다^^
    • 2010.11.07 07:50 신고 [Edit/Del]
      네..니자드님이야 이미 책을 수십권 쓰신 분인데..
      이미 친구가 아니라 연인 이상 아닐까요..저두
      블로그를 하다 보니..책 읽는 시간이 줄어서
      걱정입니다.
  12. 2010.11.06 11:47 [Edit/Del] [Reply]
    요새 사람들은 책이든 글이든 읽는 것을 많이 좋아하지 않더라고요. 그냥 듣고 보고 결국 그것으로 끝나는 소비문화가 융성한 것 같아서 안타깝더라고요..^^
    • 2010.11.07 07:51 신고 [Edit/Del]
      네 본인이 무언가를 표현하고 남을 설득시키려면
      본인 스스로의 컨텐츠가 풍부해야 하는데요.
      그 중에 좋은 방법 중의 하나가 책을 읽는 거라고
      생각됩니다.
  13. 2010.11.06 12:41 신고 [Edit/Del] [Reply]
    사람들과 대화를 하다보면 그사람이 책을 많이 읽는 사람인지 아닌지 딱 알수 있다고 하던데..
    역시 책은 많이 읽을수록 좋은가 봅니다... 저도 좀 읽기는 해야 하는데.... ㅠ.ㅠ
  14. 2010.11.06 12:54 신고 [Edit/Del] [Reply]
    좋은 글이십니다.
    많은 분들이 책을 좋아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 2010.11.07 07:52 신고 [Edit/Del]
      네 저 또한 책을 많이 읽는 편이 아니었는데
      이런 식으로 하나둘씩 도전해 보니 어느덧
      습관이 되더라구요. 본인에게 맞는 방법을
      선택해서 시작하는게 중요한 것 같습니다.
  15. 2010.11.06 13:53 [Edit/Del] [Reply]
    독서도 더더욱 효과적인 방법을 써서 한다면 좋죠 ^^
    잘 보고 갑니다.좋은 하루되세요.
  16. 2010.11.06 18:34 신고 [Edit/Del] [Reply]
    어디를 가나 언제 어디서나 책이 손에
    들려있는 제 친구 생각이 나네요.
    책을 가까이 하니까 정말 엄청난 양의 책을
    읽었고 앞으로도 그 친구는 많은 책을 읽을 거라는
    생각을 하면서 님의 글과 동감을 하네요~~
  17. 2010.11.06 21:04 신고 [Edit/Del] [Reply]
    저두 독서를 즐겨하고싶지만 눈이 ..^^
    잘 보고갑니다..
    주말이 좋은 시간이되세요..^^
  18. 2010.11.07 00:34 [Edit/Del] [Reply]
    언제 읽을지는 모르겠지만..^^
    책꽂이에 꽂혀있는 책을 보면
    그래도 므흣해요..ㅎㅎㅎ
  19. 2010.11.07 21:19 신고 [Edit/Del] [Reply]
    요즘..거이 책과 담장 쌓았어요
    그나마 장실에서..한페이는 읽는답니다.
    ㅎㅎㅎ
  20. 2010.11.08 22:54 신고 [Edit/Del] [Reply]
    책책책.. 책을 읽읍시다! 프로그램이 생각나네요..
    예전에는 그런 좋은 프로그램도 많았는데.. 요즘은 재미 위주가 더 대새인것 같네요..흠..
    좋은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끈임없이 노력하고, 실천해야하는 책을 읽읍시다. 처음이 어려운거니까요...ㅜㅜ
  21. 민들레
    2010.11.20 15:58 [Edit/Del] [Reply]
    일주일에 세권 정도 읽는 저로선...책을 읽을려고 하는 호기심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베스트 셀러만 찾는 요즘 세상을 보면서..
    책이라는게 한권을 읽다보면 그 책과 관련하여 또 다른 책을 읽어가고 싶어집니다.

    예를 들자면 '마리오 바르가스 요사' 라는 작가의 책 하나를 읽엇다가 그 책에 인상 깊었다면 그 작가의 또 다른 책이 눈길이 가기 마련입니다..그러면서 페루에 관해 궁금해지고...그 작가의 친한 작가에 대해서 궁금해지고.

    2차 세계대전에 대해서 궁금하다면 '2차 세계대전사'를 시작으로 히틀러,스탈린,유대인, 나치 그리고 처칠 회고록,그리고 왜 독일인이 유대인을 학살했는가에 대한 본질적인 궁금증을 불러오기 마련입니다..

    그러면서 책 한권 한 권 넓혀가는 거지요..
    저는 책 선물보다 도서상품권을 더 좋아한답니다.책 선물의 기본 조건은 그 친구가 어떤 취향의 책을 좋아하는지 모르기 때문에 베스트셀러를 찾아서 선물하기 마련이죠..
    차라리 도서상품권을 선물해 준다면 그 친구가 좋아하는 책을 선택할수 있겟지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