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년 사계절 중 어느 하나 특색 없는 계절이 없고 사람마다 본인이 좋아하는 계절이 있기 마련인데요. 개인적으로는 저는 가을을 너무 좋아합니다. 좋아하는 만큼 가을이란 계절은 우리에게 소리없이 다가왔다 느끼기도 전에 떠나곤 하는데요. 그러다보니 올해도 여지없이 우리곁에서 아쉬운 끝자락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냥 이대로 있다가는 나도 모르게 올해 가을도 의미없이 보내게될 것 같아 마지막 가을사냥을 떠나기로 했는데요. 그렇다고 너무 멀리가기도 힘든 상황이라 집에서 가까운 헤이리로 가기로 했습니다. 가까이 살면서도 몇 년 동안 가 보지 못해서 그 동안 얼마나 변했는지 궁금하기도 했었습니다.

부랴 부랴 카메라를 챙겨 들고 헤이리를 향해 출발 했는데요. 한참을 운전하다가 주위를 둘러 보니 한 줄기의 바람에도 낙엽이 우수수 떨어지고 있었습니다. 떨어지는 낙엽으로 쌓인 풍경을 놓치기 아쉬워 갓길에 차를 세워두고 마지막 가을 풍경을 담아 봅니다.

오호..이 정도면 가을을 남기기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집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자연은 이렇게 아름다운 모습을 우리에게 선물 하는군요. 메마른 잎사귀 하나 하나가 애써 떨어지지 않으려는듯 간신히 매달려 있습니다.

이렇게 떨어지는 낙엽을 밟으며 마지막가을을 느끼면서 운전을 하다보니 어느덧 "예술마을 헤이리"라는 표지판이 눈에 들어 옵니다.


영어마을을 지나 헤이리에 드뎌 도착했는데요. 건물들이 한가득 차 있는걸 보니 정말 많이 변했습니다. 5-6년 전 몇 개의 건물로 시작했을 때쯤 다녀 갔으니 그 동안 시간이 많이 흐른 것 같습니다.


헤이리란? 예술인들이 꿈꾸는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1998년 창립창회를 시작으로 헤이리는 15만평에 미술인, 음악가, 작가, 건축가 등 380명의 예술인들이 회원으로 참여해 집과 작업실, 미술관, 박물관, 갤러리, 공연장 등 문화예술공간을 짓고 있습니다. 마을 이름은 경기 파주 지역에 전해져 내려오는 전래농요 '헤이리 소리'에서 따왔습니다.[출처 :
www.heyri.net]

노천카페에는 젊은 연인들과 가족들이 한가득입니다. 여느 유럽의 카페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예쁘고 이국적입니다.

예술가의 마을답게 건물 하나하나가 각기 색다른 이미지나 색깔을 가지고 있으며, 같은 건물이라도 촬영각도에 따라 아주 다른 모습으로 변신하기도 합니다.

헤이리에서 볼 수 있는건 비단 건물 뿐이 아닙니다. 건물이 빼곡히 들어 차있는 도심의 볼거리와는 달리 이렇게 갈대와 억새같은 자연 속에 건물들이 어색하지 않게 녹아들어가 있는 느낌입니다. 여기 헤이리에서도 가을은 붉은색 단풍으로 그 마지막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역시 예술인 마을 답게 이동수단도 전기카트입니다. 모든게 자연친화적이고 친환경적입니다. 저두 한 번 타고 싶은 충동이...거대한 책모양의 오브제도 아주 특색있게 다가옵니다.  

예쁜 인형들이 가득한 인형가게와 장난감가게, 그리고 세계 파충류 공룡 박물관이 아이들의 발걸음을 잡아 두고 있습니다.

 

오후 늦은 시간에 가서인지 모든 장소를 다 둘러 보지는 못한 채 나머지는 다음 방문에 대한 기대감으로 남겨두고 헤이리를 떠났는데요. 돌아가는 길에 바닥에 수북히 쌓인 낙엽을 보면서 "내년에는 좀 더 빨리 가을을 한껏 누려야지"하는 나만의 다짐을 하면서 이제는 기쁜 마음으로 겨울을 맞이해야겠다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0.12.04 09:52 [Edit/Del] [Reply]
    건물들이 다 특색 있어 아름답네요.^^ 저런 곳에서 살고 싶은데...^^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3. 2010.12.04 10:08 신고 [Edit/Del] [Reply]
    작년 여름 딸과 함께 헤이리 갔다가 딸에게 점수 듬뿍 얻었던 기억이 나네요
  4. 2010.12.04 10:18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2010.12.04 10:34 신고 [Edit/Del] [Reply]
    덕분에 좋은 장소 소개받는군요.
    아랫지방이지만 내년부터는 여행을 즐기면서 살아야 될 것
    같더라구요.
    감사합니다.^^
  6. 2010.12.04 11:09 신고 [Edit/Del] [Reply]
    헤이리는 가지 못하겠지만 사진으로 보기에는 좋은 곳 같아요.
    ps.가로수길도 사진으로 보니 아름답네요. 평소에는 그냥 지나치거든요.
  7. 2010.12.04 11:22 신고 [Edit/Del] [Reply]
    와우~ 너무너무 멋진 곳입니다^^
    꼭 가보고싶네요.
  8. 2010.12.04 11:44 신고 [Edit/Del] [Reply]
    이제는 늦었을지도 모르지만~
    이번 주말에 가을 하늘을
    담아오고 싶다는 생각이드네요 ^^;
  9. 2010.12.04 12:32 신고 [Edit/Del] [Reply]
    이상하게..
    저는 이곳만 다녀오면 여친하고 헤어진다는... ㅎㅎ
    전에는 그냥 바람쐬러 자주 갔었는데 요즘은 차도 팔아버리고..
    발길이 뜸한 곳이네요. ^^
  10. 2010.12.04 12:43 신고 [Edit/Del] [Reply]
    그렇게 이쁘다는 헤이리... 찾아가지도 못하고 사는군요~
    아~ 헤이리~~~ 이제는 너무 추워지겠죠? ㅠㅠ
  11. 2010.12.04 12:52 신고 [Edit/Del] [Reply]
    마지막 가을을 함께 보고 갑니다.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12. 2010.12.04 13:27 신고 [Edit/Del] [Reply]
    낙엽 밟고 싶어랑~^^
    저도 여기한번 꼭 가보고 싶더라구요~
    너무 멋져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2010.12.04 17:57 신고 [Edit/Del]
      언제 함 올라오세요.^^ 참 운치있고
      독특한 곳이죠. 주말엔 사람들이 꽤
      많더라구요. 저두 몇 년만에 가봤는데
      저마다의 독특한 모양의 건물들이 아주
      많이 생겼더라구요.
  13. 2010.12.04 14:22 신고 [Edit/Del] [Reply]
    지는 가을이 더 아름 답답다는 말이 더 실감 나네요~~
    낙엽지는 거리를 걸어보질 못하고 겨울을 맞았으니~~
    즐거운 주말 평안하게 보내셔요~~
  14. 2010.12.04 14:32 신고 [Edit/Del] [Reply]
    겨울을 맞이하는 가을의 끝자락 냄새가 나는듯 합니다. ㅎㅎ
  15. 2010.12.04 14:50 신고 [Edit/Del] [Reply]
    헤이리도 정말 가보고싶은 곳인데말이죠...
    교통편땜에 그런지 쉽게 못가겠더라구요 ㅠ
  16. 2010.12.04 15:16 신고 [Edit/Del] [Reply]
    헤이리의 가을이 물씬 느껴지는 거리..걷고 싶어집니다.
    바스락바스락 낙엽 밟히는 소리도 실감날 것 같고요.
  17. 2010.12.04 17:23 신고 [Edit/Del] [Reply]
    헤아리 마을이 보여주는 가을 그곳 한번 걷고 싶어지네요.
    올해는 비가 오는 바람에 단풍도 낙옆도 제대로 구경하지 못했는데
    잘 보고 갑니다.
  18. 2010.12.04 20:43 [Edit/Del] [Reply]
    <헤이리> 들어보았습니다.
    아직도 가을색이 완연하군요.
    아님 얼마전에 다녀오셨던지요.^^

    파리는 완연한 겨울입니다.
    지금 눈이 펑펑 내리고 있어요,
    오후 일정이 걱정스러울만큼,,,

    가을의 운치가 물씬 느껴지는 헤이리 잘보았습니다.^^
  19. 2010.12.04 20:44 신고 [Edit/Del] [Reply]
    헤이리의 가을 정말 아름답네요..!
    전 겨울에만 가서 썰렁함이 느껴졌는데 말이지요 ^^;
  20. 2010.12.05 08:19 [Edit/Del] [Reply]
    정말 작품들이 거리 거리 늘어서 있네요.
    늦가을의 정취~~ 초겨울의 정취를 한번에 느끼게 되는군요.
    말로만 많이 들었는데 저두 언젠가는 꼭 찾아가 보고 싶네요.
  21. 2010.12.05 10:00 신고 [Edit/Del] [Reply]
    트랙백 걸고 갑니다,.. 운치있네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