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2월 12일, 토요일)에서는 독일 국보급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씨가 나왔는데요. 처음 뒷 모습을 보여주며 우울한 연주를 하던 그녀는 갑자기 돌변하며 트롯트 곡인 '무조건이야'를 너무 열정적으로 연주하다가 바이올린 줄이 끊어지기도 했습니다.

그녀의 이력을 보니 2010년 존경 받는 한국인 특별상을 수상했으며, 16세부터 들어갈 수 있는 대학교의 제도를 고쳐 가면서까지 14세에 독일 마인츠 음대에 최연소 입학을 했습니다. 이후 수차례 국제 콩쿠르 대회에서 입상하였으며, 독일 정부에서 국비로 1년에 3-4명 정도를 보내 주는 유학생으로 뽑혀 미국 인디애나 주립대 대학원을 졸업했다고 합니다. 또한 독일 정부에서 바이올린 3대 명기라고 불리우는 '과르네리'라는 바이올린을 임대해 주었다고 하는데요. 이 바이올린은 300년 정도 되었으면 최소 10억에서 40억 정도를 호가 한다고 합니다.
국보급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이미지 출처 :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 화면캡쳐, 인용목적]


시종일관 밝은 표정으로 연주를 하던 그녀는 '이 기분 그대로 간직하고 싶다. 절대 다운 되면 안 된다.'고 얘기하며 한껏 고조된 분위기를 이어 나갔습니다. 바이올린 연주에 있어서도 손으로 직접 연주하거나, 활을 안 쪽으로 넣어서 연주 하는 등 현란한 기교와 함께 다양한 얼굴표정과 제스추어를 통해 바이올린과 혼연일체가 되어 훌륭한 연주를 보여줬습니다. 가히 우울증을 잡는 연주, 바이올린의 종결자라 불릴만 합니다.

그런데 클래식을 전공했던 그녀가 이렇게 밝고 경쾌한 연주를 시작한 이유가 있었는데요. 어머니가 혼자서 키우다가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많아 학비를 지원 받기 위해 독일로 유학을 갔으며, 이후 '실패하면 절대 안 된다'는 생각에 공부, 연습, 콩쿠르, 연주여행 등 쉬지도 못하고 앞만 보고 살았는데, 19살에 대학까지 마치고 나니 '내가 왜 이렇게 살았지'하면서 갑자기 공허함이 밀려오면서 빛도 들어오지 않는 방 안에 갇혀 우울증에 걸렸다고 합니다.
스타킹 박지혜 우울증

[이미지 출처 :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 화면캡쳐, 인용목적]


그래서 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해 '클래식을 하지 말고 나에게 행복이 올 수 있도록 연주를 해 보자'고 마음을 먹고 한국으로 돌아와서 교회나 소록도 등에 가서 우리나라 고유음악이나 트롯트 등을 연주 하면서 본인의 재능을 남을 위해 나줘주고 그를 통해 다른 사람들이 행복을 느끼도록 하기 위해 밝고, 경쾌한 음악연주를 하게 됐다고 합니다. 즉 우울증 치료사로서 나선셈인데요.

'바이올린이 한 때는 본인의 어깨를 짓누르는 짐이었는데 이제는 남을 치유하는 무기다 되었다'라고 얘기 하는 그녀에게서 많은 열정과 희망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사연을 듣고 있던 유키스의 동호는 감동에 복 받쳐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유키스 동호 눈물

[이미지 출처 :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 화면캡쳐, 인용목적]


그런데 마음 한 구석에는 그녀를 보면서 또 한 명의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씨가 떠 올랐는데요. 1997년 'The bridge'라는 1집 앨범을 통해 한국에서 본격적으로 연주활동을 시작한 그는 8세에 줄리어드 예비학교에 입학해서 13세 때 링컨센터에서 공연을 하였으며, 1990년대 바네사메이와 견줄 정도의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로서의 능력을 갖춘 연주자 였습니다.

2천년대 초반 각종 TV프로그램에 출연하고,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시작했던 그가 우리 곁에서 사라졌다가 지난 2009년 악덕 기획사에게 감금, 폭행 등을 받으며 제대로된 수입도 올리지 못하고 각종 행사에 노예처럼 동원돼서 활동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사람들이 충격에 휩싸이기도 했는데요. 최근에 다시 방영된 인간극장을 통해 그는 전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불안 증세가 더 심해져 조울증을 겪고 있으며, 하루에도 수차례 약을 복용하고 있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최연소 유명 음대에 입학, 수차례의 콩쿨입상, 한국에의 화려한 대뷔까지 지금까지 보여준 바이올리니스트로써 천재적 능력과 그런 능력을 갖추기까지의 노력과 열정, 그리고 한국에로의 복귀까지 박지혜씨와 유진박씨는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는데요. 두 명의 연주자가 한 명은 데뷔하기 전 이미 겪은 우울증을 극복하기위해서 연주를 하고 있고, 또 한 명은 데뷔이후 악화된 환경에 의해 최근까지 조울증을 겪고 있다는 사실이 참 아이러니하기도 합니다. 물론 유진박씨가 데뷔할 시절과 지금의 상황은 여러가지 면에서 연주활동의 환경이나 조건이 많이 변했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유진박

[이미지 출처 : MBC 화면캡쳐, 인용목적]


그럼에도 불구하고 음악에 있어서는 천재적인 능력을 가졌던 유진박씨가 어떤 이유에서는 잘못된 기획사를 만나서 그의 인생이 불행하게 됐던 전철이 있는 만큼 걱정이 앞서는 것도 사실인데요. '본인이 우울증을 이미 겪었고 그런 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해서 본인의 재능을 다른 사람들을 치유하는 무기로 삼겠다'고 스타킹에서 말했던 것처럼 그런 걱정이 그저 기우에 지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부디 박지혜씨는 유진박씨의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밝고 긍정적인 마인드로 좋은 활동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연주가로 남았으면 하는 바람인데요. 그렇게 하려면 본인이 스스로 가지고 있는 재능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노력하는 것 이상으로 체계적이고 합리적으로 본인을 관리해 주고 성장 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획사를 만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여집니다.

또 한 번 유진박씨와 같은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를 잃고 싶지 않은 마음이 간절한데요.  마지막으로 유진박씨도 재기에 성공해서 언젠가 박지혜씨와 같은 무대에서 열연하는 모습을 보고 싶은 바람은 저만의 욕심일까요.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