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에 점심약속이 있어 서둘러 나섰다.
강남은 접근성도 좋고 저녁 회식할 곳은 많은 반면에,
내공이 있고 토속적인 일반 식당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이 단점이기도 하다.
강남역 부근에서 점심을 먹어 본 적이 거의 없는 터라
점심 약속은 했는데 마땅히 갈 곳이 떠오르지 않는다.

일단, 만나서 찾아 보기로 하고 교보타워 사거리에서 만났다.
아무 곳이나 들어가서 그냥 먹을까 하고 생각 하다가
같이 만난 지인이 조금만 걸어가면 내공이 있는 가게가 있다고 한다.
영동시장 가구거리를 따라 논현역 쪽으로 10여분쯤 걸어갔다.

이 골목도 저녁에 회식할 때는 많이 와 본 곳이도 한데
점심 시간에 와 보니 온통 낯선 거리처럼 느껴진다.
골목을 쭈욱 따라서 가다가 논현역 가기 전 우측으로 돌아
골목을 들어 가니 최가 고집의 집, '원강'이라는 허름한 식당이 보인다.



       손가락의 숫자버튼을 꾸~~욱 눌러 주세요^^
      별도의 로그인이 필요없답니다.



그런데 꽤나 유명한 가게인가 보다.
1층과 지하를 모두 쓰는 가게인데도
앉을 자리를 찾기가 쉽지가 않다.
지하에 내려가서 간신히 자리를 하나 찾아 앉았다.


유명인들이 싸인이 벽면 곳곳에 붙어 있는데,
날짜를 보니 꽤 오래된 싸인도 여기 저기 보인다.
왠지 이 곳 강남에는 어울리지 않게

세월의 흔적이 묻어 나오는 느낌이다.


메뉴판을 보니 저녁에는 주로 고기를 파는 집인데,
점심에는 '무밥'이 아주 유명하다고 한다.
'무밥 이라니' 한 번도 들어 본 적이 없는 메뉴다.
일단, 호기심이 생기면서 무슨 메뉴인지 궁금해진다.

지인 얘기를 들어 보니 점심시간에 대부분의 손님이 시켜 먹는 메뉴란다.
그러고 보니 주위 다른 테이블도 모두 '무밥'을 시켜 먹고 있다.
오호~특이하기도 하거니와 맛도 좋은 모양이다.
무밥 2개와 불고기를 하나 시켰다.

밑반찬이 나오는데 일반 식당의 밑반찬과는 사뭇 다르다.
두부를 알맞은 양념에 끓여서 나오는 두부찌개와
구수하고 시원한 시래기국이 같이 나온다.
 


그리고 서울에서는 보기 힘든 토하젓갈과
무밥을 싸 먹을 수 있도록 김과 간장도 함께 나온다.
여느 강남 밥집의 반찬과는 다른 모습이다.
 



무밥은 뚝배기에 나오는데, 처음에는 무밥이라고 해서
무를 그냥 어떻게 비벼먹나 했었는데,
알맞게 데쳐진 무채와 쇠고기가 알맞게 들어간 무밥을
맛깔스러운 양념장을 넣어 쓱쓱 비벼먹어 보니 그 맛이 정말 일품이다.
이렇게 해서 가격이 8천원이니 가격도 합리적인 수준이다.



입 안에서 고소한 쇠고기와 부드러운 무채맛이 한데 어우러진다.
그냥 무비빔밥만을 먹어도 되고, 김에 싸서 먹어도 그만이다.
두부찌개를 올려 먹어도 좋고, 토하젓갈을 곁들여도 좋다.


한 그릇을 게눈 감추듯 뚝딱 해치웠다.
전체적으로 맛이 담백하고 독특한 레시피가 좋았다.
강남에도 이렇게 세월의 때가 묻은 맛있는 밥집이 있다는게 신기했다.
늘상 전통이 있는 밥집은 강북에만 있다고 생각한 것도 나만의 편견이 아니었을까.
저녁에는 늘상 술 자리를 함께 하는 식당만을 찾다 보니
요렇게 맛있는 밥집을 거의 다니지 못한 것 같다.


강남에서 식사약속이 있다면 '원강'에 들러서
담백하고 속이 든든한 '쇠고기 무 비빔밥(무밥)' 꼭 드셔보기 바란다.

 

 맛집 정보 : 서울 맛집, 논현 맛집, 강남 맛집, 서울시 강남구 논현1동 122-18
전화번호) 02-3445-1518, 3445-1598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1동 | 원강
도움말 Daum 지도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1.06.07 10:48 신고 [Edit/Del] [Reply]
    너무너무 맛나보입니다.ㅎㅎㅎ
    날이 점점 더워집니다. 마음만은 시원한 하루되세요^^
  3. 팔천사
    2011.06.07 11:42 [Edit/Del] [Reply]
    치과다녀오느라 늦었네요 ㅎㅎㅎㅎㅎㅎ
  4. 2011.06.07 11:53 신고 [Edit/Del] [Reply]
    예전 어머님이 해주던 시래기 생각이 나는 요리네요.
  5. 2011.06.07 12:12 신고 [Edit/Del] [Reply]
    무~밥 정말 맛있겠는걸요~ ^^
    잘 먹고 갑니다~*
  6. 2011.06.07 12:14 신고 [Edit/Del] [Reply]
    울동네에 이런 맛집이 있었다니...
    명함보니까 나주곰탕도 있나봐요.
    조만간 함 가봐야겠습니다 ㅎ
  7. 2011.06.07 12:48 [Edit/Del] [Reply]
    공짜라는 말에 얼른~!!! 클릭해서 들왔지요.
    저와 있는 곳에서 멀지 않은 곳 소개이구요. ㅋㅋㅋ
    공감 백배 받아갑니다^^
  8. 2011.06.07 12:55 [Edit/Del] [Reply]
    와우~회사 근처에요!!
    날잡에 꼭 가봐야할거 같아요!!
  9. 2011.06.07 13:13 신고 [Edit/Del] [Reply]
    반찬도 깔끔하고..
    두부찌게와 시레기국.. 푸짐합니다^^
  10. 2011.06.07 13:59 신고 [Edit/Del] [Reply]
    침이 꼴깍 넘어가네요 ㅎㅎ
    맛있겠어요 무밥! ㅎㅎㅎ

    서울 조만간 다시 올라갈께요 ㅠ
  11. 2011.06.07 14:18 신고 [Edit/Del] [Reply]
    정말 푸짐하고 맛있어 보이네요 ^^
    잘 보고 갑니다~
  12. 2011.06.07 14:36 [Edit/Del] [Reply]
    정말 푸짐하고 맛있어 보이네요!!
    어느순간부터 한국적인 음식이 당기기 시작했습니다,
    잘 보고 갑니닷!
  13. 2011.06.07 14:40 신고 [Edit/Del] [Reply]
    꼭 한번 맛보고 싶네요 ㅎㅎ
    무밥이라 ^^
    신기합니다~~

    미스터브랜드님 좋은곳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14. 2011.06.07 14:52 [Edit/Del] [Reply]
    무밥에, 두부, 시래기까지,,
    이런 토속적인 음식 너무 좋아합니다.
    무밥 한번 맛보고 싶네요,,^^
  15. 2011.06.07 15:19 [Edit/Del] [Reply]
    점심을 맵게 먹어서인지
    요 식단이 넘 부럽네요~
    담백한 무밥과 짭짤한 두부찌개~^^
    정말 맛있겠네요
  16. 2011.06.07 16:03 신고 [Edit/Del] [Reply]
    콩나물 밥도 맛있을것 같은데요? ^^
    잘 보구 갑니다~~
  17. 칼스버그
    2011.06.07 20:16 [Edit/Del] [Reply]
    구수함이 감도는 무밥...
    옛날에는 밥의 양을 많게 할려고 무밥을 만들었는데...
    요즘은 웰빙음식으로 무밥을 먹더라구요....
    사진만 보아도 군침이 돕니다...
  18. 2011.06.07 20:17 신고 [Edit/Del] [Reply]
    요롱이 왔어요!
    정말 제대로 토속이네요!!
    너무너무 맛잇겟어요 ㅜㅜ
  19. 2011.06.08 13:59 신고 [Edit/Del] [Reply]
    밥보다 반찬에 관심이 더 많은 저에게 어울리는 식당입니다^^
  20. 2011.06.09 07:06 [Edit/Del] [Reply]
    브랜드님 블로그 열어놓고 잠이 들어버렸네요..ㅎㅎ
    깨어보니 이곳에 짠~ 하고 들어가있네요
    밤새 올려놓은 음식 다 먹어버렸습니다..ㅎㅎ

    잘지내시죠..?
    오랜만에 찾아왔습니다..^^
    이제 바쁜시즌도 끝났고
    자주 올게요..^^
  21. 2011.06.09 09:23 신고 [Edit/Del] [Reply]
    이 무밥을 어렸을적에 아주 질리도록 많이 먹었답니다.
    매우 먹기 싫어한 밥종류중 하나였는데.. ㅎㅎ
    지금 보니 한번 먹어보고싶네요!
    예전엔 쌀이 부족해서 밥에 무나 시래기, 콩나물을 넣고 해서
    주로 간장에 비벼 먹었답니다. ㅎㅎ
    추억의 밥상이네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