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여름, 가을, 겨울 4계절이 뚜렷한 나라, 대한민국
다양한 계절을 즐길 수가 있어서 좋기도 하지만,
철이 바뀔 때마다 새로운 적응을 해야 한다는
불편함과 어려움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각자 마다 선호하는 계절이 있지만,
필자는 여러 가지 이유로 가을을 좋아한다.
더위가 싫기 때문에 여름이 물러 가면서
시원한 바람이 느껴지는 가을이 좋고,
무엇 보다 청명하고 푸르른 하늘을
볼 수 있는 계절이기에 너무 좋다.

그런데 한 가지 아쉬운 것은
가을을 느낄 때쯤 되면 어느덧
겨울이 다가올 만큼 너무 짧다는 것이다.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세요.^^
별도의 로그인이 필요 없답니다.
 

 


그래서 이 좋은 가을을 느껴 보고자,
블로거들이 난지캠핑장에 보였다.
필자 개인으로서도 일요일에
야유회를 참여해 보기는 참으로 오랜만이다.

일요일 아침부터 괜한 설렘으로 가득하다.
마치 초등학교 시절 소풍 가는 날의 그 느낌이랄까.

캠핑장에 도착하자마자 tnm오피스
식구들이 친절하게 블로거들을 맞이해 준다.
캠핑장에 꽤 넓어 안내를 받고 D구역으로 고고~~


난지 캠핑장이 있다는 얘기는 들었으나,
실제로 와 보니 텐트마다 방문객들이 한가득이다.
저마다의 고기와 음식을 가득 펼쳐 놓고
한바탕 즐거운 담소와 웃음이 떠나질 않는다.


순간 "진작에 와 볼걸"하는 후회가 밀려왔다.
이렇게 시내 가까이에 공기 좋고
친구, 가족끼리 즐길 수 있는 곳을 두고
굳이 여기 저기 멀리 갈 생각만 했단 말인가.

그런데 한편으로 생각해 보면
조금은 서글픈 생각이 들기도 했다.
"인구 천만의 서울 시민들이 가족끼리
마음껏 고기를 구워 먹고 즐길 수
있는 장소가 얼마나 될까?"생각에 말이다.

커다란 몽골텐트가 모여 있는 D구역에 도착했다.
이미 tnm오피스식구들이 모두 도착해 있었다.
아이스박스를 열어 보니 오늘 마실 맥주, 소주
그리고 시원한 음료수가 하나 가득 채워져있다.


점심시간이 가까워져 오고 파트너분들이 하나둘씩
모이기 시작하면서 슬슬 허기가 지기 시작한다.
야유회는 뭐니 뭐니 해도 먹거리 아니겠는가.


tnm의 명승은, 한영 두 대표님이 바메큐를 준비하신다.
먼저 숯불에 불을 붙이고, 삼겹살, 목살, 소시지 등을
철판에 올려두고 지글지글 굽기 시작한다.


그냥 보고만 있어도 군침이 꿀꺽, 꿀꺽
기다리는 시간이 참을 수 없을만큼 길게 느껴진다.
고기가 하나 둘 익기 시작하자마자
접시를 들고 테이블로 분주하게 나르기 시작했다.


오호 맛있게 구워진 고기를 보라!
이렇게 좋은 안주에 맥주가 빠질 수가 없다.
오늘 같은 날은 낮 시간이지만,
시원한 맥주 한 잔 한다고 누가 뭐라 할 것인가.


평소 온라인상에서 서로 교류했던
유명한 블로거분들을 직접 만나고 보니
왠지 모를 기대감과 흥분이 느껴진다.

IT평론을 주로 하시는 니자드님,
멀리 김해에서 올라오신 노지님,
잠들 수 없는 기묘한 이야기 더링님,
tnm 파트너 운영위원장이신 버섯돌이님


IT쪽의 러브드웹님, 와이엇님, 라디오키즈님, 칫솔님
자동차 블로거 백미러님과 연애 블로거이신 라라윈님,
홍대에서 직접 곱창가게를 운영하시는 계란군님,
영화 리뷰와 여행을 주로 쓰시는 레인맨님,


그리고 그린데이님, 자그니님, 더키앙님, 호련님
창틀님, 니오님, 초유스님 등 참석하신 모든 블로거분들
너무 너무 반가웠습니다.
(혹시 이름이 빠져 있거나 자세히 소개가 안 되신
블로거분들은 아직 제가 모든 분들을 잘 모르는
상태 이니 널리 양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맛있는 고기와 맥주를 신나게 먹고 나서
소화도 할 겸 팀 별 대항 경기가 이어졌다.
먼저 단체 줄넘기 대항전이 시작되었는데,
어린아이부터 나이 드신(?)어른 들까지
모두가 일심동체가 되어 노력하는 모습이 너무 아름답다.


그 다음은 신발던지기와 팔씨름 토너먼트가 이어졌다.
글로 보여줬던 내공을 이제 온몸으로 보여주며
평소 숨겨진 힘과 끼를 마음껏 발휘하는 블로거분들,
정말 존경스럽고 대단한 열정의 소유자들이 아니고 그 무엇이랴.


운동이 끝나고 난 후,
테이블 한 쪽에서는 허기진 속을
컵라면으로 달래는 파트너분들과, 
요렇게 디저트로 커피믹스나 군고구마까지
다시 한 번 tnm오피스 분들의
꼼꼼한 준비성에 놀랍기만 하다.


마지막 시상식이 모두 끝났다.
1등팀에는 무려 거금 30만원이라는 회식비가 주어졌다.
너무 부러운 1인, 우리팀은 2등을 해서 
1등 보다는 적은 상금을 받았는데,
몰아주기 가위바위보를 열심히 하는 팀원들,
그리고 tnm에서 챙겨준 너무 예쁜 선물까지
 


가을의 맑은 공기를 마음껏 누리고,
맛있는 바비큐와 음식들을 배터지게 먹고,
무엇 보다도 너무 보고 싶었던
블로거분들을 직접 만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이었다.

가능하다면, 일년에 한 번이 아니라,
분기별로 한 번씩 하면 어떨까.
다음 야유회 모임에는 더 많은
블로거분들을 만나기를 기대하면서
제1회 tnm 파트너 야유회 후기 포스팅을 마친다.

(로긴없이) 아래 별표와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그린레이크
    2011.10.31 14:17 [Edit/Del] [Reply]
    흐미~~넘 부러운데요~~~
    그러고 보니 요리 블로그는 안 보이시네요~
    언제가는 저 자리에 함꼐 할날을 기약하며 오늘은 배가 쪼매 아픈데요~~
    넘 부러워서리~~^^*
  3. 2011.10.31 15:17 신고 [Edit/Del] [Reply]
    훈훈한 분위기 참 좋네요...!!
    왠지 부럽습니다 ㅎ
  4. 2011.10.31 16:07 [Edit/Del] [Reply]
    먹고 또 먹고~~
    ㅎㅎ
    그런데 술이 모두 몇 박스야?
    하나 둘 셋 넷...

    전 아는 분들이 거의 없네요.ㅠㅠ
  5. 2011.10.31 16:31 신고 [Edit/Del] [Reply]
    tnm 뉴스레터보고 알고는 있었는데
    진짜 부러운 모습입니다.
    레인맨님은 알겠는데 그외 분들은...ㅎ
    멋진 모습입니다.
  6. 2011.10.31 16:34 신고 [Edit/Del] [Reply]
    우와~ 정말 즐거운 시간이셨겠어요^^
    부럽고 행복한 모습이네요ㅎㅎ
  7. 2011.10.31 16:42 [Edit/Del] [Reply]
    아쿵... 저도 다음에는 좀 껴주세요 ㅎㅎㅎ
    바베큐 죠아라하거든요~~~~!!!
    정말 멋진 날이었네요.
    잘 엿보고 갑니다. *^^*
  8. 2011.10.31 18:36 신고 [Edit/Del] [Reply]
    와우! 너무 재미날 것 같아요~!
  9. 2011.10.31 19:14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바닷가우체통
    2011.10.31 19:20 [Edit/Del] [Reply]
    넘~넘 재미 있을 것 같은 모임입니다~
    저두 기회가 되면 참석 하고 싶군요~
    10월의 마지막 밤을 잘 보내고 계시지요?ㅎ
  11. 2011.10.31 20:36 [Edit/Del] [Reply]
    바베큐파티 넘 좋습니다~^^
    행복한 모임이에요 ㅎㅎ
    기분좋은 한주 보내시길 바랍니다~~
  12. 2011.10.31 20:50 신고 [Edit/Del] [Reply]
    와 너무 멋지네요
    다들 너무 즐겁게 지내시다 오셨네요 ^^
  13. 2011.10.31 22:03 신고 [Edit/Del] [Reply]
    젓가락만 들고 쫒아 갔으면 합니다 ㅎㅎ 너무 재미있게 너무 맛있을거 같아요 ㅎㅎ
  14. 2011.10.31 23:04 신고 [Edit/Del] [Reply]
    오오~ 블로거 분들끼리 이렇게 다녀오신건가요? :)
    재미있었을 듯 합니다.
  15. 2011.10.31 23:17 신고 [Edit/Del] [Reply]
    아는 분들이 많이 보이는군요 ㅎㅎ
    즐거워 보입니다. ㅎㅎ
  16. 2011.11.01 05:06 신고 [Edit/Del] [Reply]
    멋진 추억을 만들고 오셨네요.
    블로거들과의 여행..
    저도 떠나고 싶어집니다.
    조만간 울팀들과도 만남을 주선해야겠네요..^^
  17. 2011.11.01 07:16 신고 [Edit/Del] [Reply]
    앗... 너무 부럽습니다..ㅜ_ㅜ
  18. 2011.11.01 10:50 신고 [Edit/Del] [Reply]
    유명블로거들의 모습을 이렇게 나마 뵙게되니 반갑네요..
    1박2일에 나왔던 그곳인것 같군요...
  19. 2011.11.01 12:53 신고 [Edit/Del] [Reply]
    ㅇㅎ즐거운 시간이 팍팍 느껴집니다..
    맛난 고기와 운동까지..유명블로거분들 마니 오셨다고 해서 사진도 잼나게 보았어요..ㅎㅎㅎ
    멋진추억이 보기 좋아요 ㅎㅎ
  20. 2011.11.01 20:30 [Edit/Del] [Reply]
    정말 의미있고 즐거운 시간이었겠네요 ^^
    잘 보고 갑니다 ~
  21. 2011.11.02 07:51 신고 [Edit/Del] [Reply]
    TNM 파트너 블로거가 되기에는 벽이 참 높은 것 같더군요.

    역시나 멋진 블로거분들이 많이 계시네요.

    러브드웹님과 라라윈님 얼굴은 정말 오랜만에 사진으로 보는군요.

    고기마니아인데 군침 삼키느라 애먹었습니다.

    후기만으로도 즐거웠던 모임이 눈에 선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