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가을, 겨울이 다가오기 전에
가을의 마지막 정취를 느껴 보고자
맛있는 도시락을 준비해
국립 광릉 수목원을 찾았다.

예전 출사 때문에 아침고요수목원은
몇 번 간 적이 있지만, 광릉수목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착하자 마자 수목원을 만난 첫 인상은
평소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크고 넓어서
몸도 마음도 뻥뚫린 듯 시원한 느낌이었다.

그런데 시원한 느낌도 잠시 뿐, 

겹겹이 쌓인 낙엽들로 끝없이 펼쳐진 산책로에서
묻어 나오는 썰렁하고 을씨년스러운 기운이
이제 가을도 끝자락에 왔음을 피부로 느끼게 한다.


 

 

 

 

 

 

 


근데 뜻하지 않게 해맑은 표정으로 밝게 뛰노는
어린이들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었다.
아마도 아이들에겐, 여기가 필수 소풍 코스인가 보다.

 

 

아침부터 하늘이 흐릿흐릿 하더니
조금은 쌀쌀하고 흐린 날씨에
이슬비가 추적추적 내리기도 한다.

나들이의 핵심은 맛있는 음식,
이렇게 공기 좋은 곳에서는 뭘 먹어도
그 맛이 꿀맛이 아닐까.
요렇게 예쁘고 맛있는 도시락이라면
더 말할 필요도 없으리라.

 

 

 

 

 

 

 

 

 


맛깔스러운 점심과 즐거운 대화를 뒤로 하고
켜켜이 쌓여 있는 낙엽을 밟으며
다시 수목원 산책로를 걷기 시작한다.
곳곳에 요렇게 예쁜 다리들이
조금은 휑한 수목원에 오브제역할을 한다.

 

 

 

 

 

 


조그맣게 일렁이는 바람에도
나뭇가지들은 마지막 낙엽들을
우수수 털어낸다.

 

 

 

 

큰 산책로를 지나, 조금은 구부러진
오솔길을 따라 몇 굽이 돌아가다 동물원을 만났다.

 

 

 


"어~~흥", 산 속의 제왕
백두산 호랑이를 만났다.
얼굴이며 온 몸에 새겨진
얼룩 무늬가 너무 선명하고 예쁘기까지 하다.
 

 

 


화려하고 화사한 꽃이나 단풍도,
높은 봉우리에서 내려 다 볼 수 있는
수려하고 멋진 경치도 없지만,

있는 그대로의 우리의 숲, 나무를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
'조금은 더 쌀쌀해 지기 전에 올 걸'하는
 늦은 후회가 밀려온다.
 

 

 

 

 


마음 속의 걱정거리, 후회
각박한 도심에서의 일상을 모두 내려 놓고,
하루쯤은 숲의 품으로 돌아가 보자.
 

 

 


'내년 봄에는 겨울 서리가 걷히자 마자
꼭 다시 한 번 들러야 겠다.'고 다짐해 본다.


관광지 정보 : 경기도 포천시 소홀읍 직동리 51-7, "광릉 국립 수목원"
전화번호 : 031-540-2000, 이용시간 : 09시~18시


(로긴없이) 아래 별표와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 국립수목원
도움말 Daum 지도
  1. 2011.12.06 06:48 신고 [Edit/Del] [Reply]
    이제 가을이 다 가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
  2. 2011.12.06 07:10 신고 [Edit/Del] [Reply]
    그러고보니 수목원 가본지도 꽤나 오래된 느낌이 나네요.
    저도 내년 봄이되면 꼭 가볼 결심을 해봅니다.^^
  3. 2011.12.06 07:23 신고 [Edit/Del] [Reply]
    지나가버린 가을을 잠시 느껴봤네요..
    그 포근함이 느껴져요..ㅎㅎㅎ
  4. 2011.12.06 07:35 신고 [Edit/Del] [Reply]
    계절이 느껴지는 수목원이네요..
    수목원 가서 산책하는거 좋아하는데..
    겨울은..
    잘 넘기고 봄에가야겠네요 ^^;;
  5. 2011.12.06 07:40 신고 [Edit/Del] [Reply]
    이제..이런 모습 보려면...또 일년을 기다려야 하네요..
    늦가을 풍경 잘보고갑니다...
    근데 도시락 얻어먹고 싶네요..ㅋㅋ
  6. 2011.12.06 07:50 신고 [Edit/Del] [Reply]
    바스락바스락...낙엽밟는 소리가 들리는 기분입니다.
    짧은 가을을 만끽하고 오셨네요.

    잘 보곽요.
  7. 2011.12.06 08:15 신고 [Edit/Del] [Reply]
    광릉 불고기 먹으러 갔을때 지나갔거든요 드라이브 코스로 완전 좋았다는^^
    여기 들어가본적은 없지만 나중에 꼭 가볼려고요 멋진 곳이라고 생각들어요^^
  8. 2011.12.06 08:33 신고 [Edit/Del] [Reply]
    야 여기도 너무 좋아보이네요
    수목원 좀 가봐야 겠습니다
    잘보고갑니다
  9. 2011.12.06 09:03 신고 [Edit/Del] [Reply]
    광릉수목원에도 동물원이 있었군요. 도시락도 맛나 보이고
    아이들도 올망졸망 귀여워요. 가을의 끝자락을 수목원 나들이로
    운치있게 보내고 오신거 같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10. 2011.12.06 10:30 신고 [Edit/Del] [Reply]
    우와 멋진곳입니다. 잘보고갑니다. 나중에 가보고싶어집니다.
  11. 2011.12.06 11:12 신고 [Edit/Del] [Reply]
    좋은 곳 갔다오셨네요. 저도 계절 좋을 때 여기 다녀와야겠습니다. ^^ 티앤엠 송년회 오시죠? 거기서 뵈요!^^
  12. 2011.12.06 13:27 신고 [Edit/Del] [Reply]
    가을 소풍나온 아이들의 모습도, 도시락도 너무 잘 어울립니다 ^^
    편안한 산책하고 싶은 길입니다~ ㅎㅎ
  13. 2011.12.06 14:09 신고 [Edit/Del] [Reply]
    이제 가을도 얼마 남지 않았는데 잘 다녀오셨네요. 부럽 ㅜ_ㅜ
    ㅎㅎ 좋은하루 되세요!
  14. 2011.12.06 14:11 신고 [Edit/Del] [Reply]
    손잡고 가는 아이들 모습 너무 귀엽네요 ^^
  15. 2011.12.06 14:57 신고 [Edit/Del] [Reply]
    아이모습도 좋고 식판의 조개모양의 디자인이 이색적이네요^^
  16. 2011.12.06 17:00 신고 [Edit/Del] [Reply]
    땅에 떨어져도 아름다운 단풍낙엽을 밟으며...
    정말 잘 다녀 오셨네요.
  17. 2011.12.06 18:02 신고 [Edit/Del] [Reply]
    캬~그래도 낙엽과 같이하는 도시락은 정말 맛있지 않나요?ㅎㅎ 같은 밥이라도 야외에서 먹으면 그렇게 꿀맛!
  18. 2011.12.06 20:56 신고 [Edit/Del] [Reply]
    시간나면 광릉수목원 방문해보고 싶네요
  19. 2012.05.01 00:32 신고 [Edit/Del] [Reply]
    수목원 넘 분위기 좋으내요^^
    정말 낙엽 쓸지 않고 그대로 두니 넘 분위기 좋은듯합니다~
  20. 2012.05.01 13:07 신고 [Edit/Del] [Reply]
    재발행이시네요 ^^
    파릇 파릇 새잎이 돋아나는 계절에 낙엽사진을 보니
    만감이 교차하는 기분이에요 ㅎㅎㅎㅎ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