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의 문인’ 이외수님이 신록으로 푸르른 5월의 캠퍼스를 찾았습니다. 지난 5월 11일 오후 7시 서강대학교 청년광장에서 특강을 열었는데요. '맥주 맛도 모르면서 사는 맛을 알아?'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강의는 이외수님과 대학생들이 진솔하게 담소를 나누는 자유로운 시간으로 마련됐습니다.
이외수님

△ '인생의 맛'에 관해서 이외수님 특유의 진솔한 화법으로 대학생들의 공감대를 얻어 냈습니다.


그 동안 젊은 세대를 향한 따뜻한 위로와 충고가 담긴 저서와 온라인 활동으로 대학생 문인 선호도 1위를 차지할 만큼 대학가에서 인기가 높은 이외수의 특강 소식에 넓은 잔디밭은 일찌감치 그의 강의를 듣고자 하는 대학생들로 가득 메워졌는데요.


자 그럼 자신만의 색깔이 뚜렷한 문학 세계를 구축해 오면서, '트위터계의 건달프'로 불릴만큼 평소 젊은 세대와 친밀한 소통의 달인답게 청춘의 존재를 일깨우고 활력과 희망을 발견할 수 있도록 하는 그의 입담 속으로 함 들어가볼까요.


인생과 성공에는 불로소득이나 무통분만이 없다.

웰빙의 원래 취지는 고도 산업사회가 되면서 물질은 풍요해지고, 상대적으로 정신은  빈곤해지기 마련인데 결국 우울증 환자가 증가하고, 자살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정신과 물질의 균형을 맞추고자 일어난 운동이다. 그런데 그것 조차도 요즘은 물질의 풍요를 구가하기위해 써 먹고 있다. 

생로병사 희노애락을 자기 입맛대로 골라먹은 사람은 인류사 이래 아무도 없다고 생각하는데 요즘 젊은이들은 골라 먹어볼까 하는 생각을 갖고 산다. 특히 20대는 질풍노도의 시기인데 질풍노도의 시기를 질풍로또의 시기로 보내는 사람이 많은 것 같아 안타깝다. 인생의 성공에 있어서 불로소득이나 무통분만은 없다.

20대에는 서두르지 말고 '조넨 버텨라'

사실은 우주에도 봄 여름 가을 겨울이 있고 인생에도 있다. 꽃피는 시기에 열매 맺기를 바라지 말고, 지금 막 열매가 맺히고 있는데 수확하기를 바라지 말라는 얘기가 있다. 그래서 때를 기다려서 그 때에 맞추어서 꽃를 감상할 때 꽃을 감상하고, 열매를 감상할 때 열매를 감상하고 그것을 수확할 때 수확하는 그리고 휴식을 취해야할 때 휴식을 취할 줄 아는 이런 자세를 딱 한마디로 하면 '조넨 버텨라' 이런 말이다. 가급적이면 20대에는 의식을 유연하게 가지고 급히 서두르지 말고 그리고 인생을 좀 길고 여유있게 내다볼 줄 아는 이런 자세가 필요하다는 의미로 버티기를 권유한다. 

당당한 생활의 달인은, 40대에

20대 꿈이 많으면 안 된다. 꿈을 하나만 골라라!! 평생을 바쳐도 아깝지 않은 꿈,  목숨까지도 바칠 수 있는 꿈, 하나만 고르자. 20대는 성공하는 시기가 아니다. 성공을 준비하는 시기다. 그런데 우리나라 20대는 기이하게도 성공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너무 서두른다. 30대는 실력을 갈고 닦고 연마하는 탁마기이자 정진기이다, 40대부터 펼치는 것이다. 40대가 되어야 당당한 생활의 달인이 될 수 있다.

진정한 행복은 내면적인 아름다움으로부터

아름다움에는 2가지가 있다. 한 가지는 내면적인 아름다움이고, 한가지는 외형적인 아름다움인대, 외형적인 아름다움은 시간에 자유롭지 않아서 시간이 흘러가고 나면 변질되거나 퇴락한다. 그러나 내면적인 아름다움은 변질되거나 퇴락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러한 내면적인 아름다움으로 부터 뿜어져 나오는 풍부한 사랑을 내가 간직하고 있어서 수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나누어 줄 수 있고, 또한 나에게 사랑 받을 요소가 가득해서 수 많은 사람들이 나를 사랑해줄 수 있다면 나는 행복한 존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결론적으로 이외수님의 말씀을 정리해 보면 '20대에는 그 무언가를 완성하고, 결실을 맺는 시기가 아니라 조금은 더 유연한 사고를 가지고 여유있게 인생을 내다볼 줄 아는 자세가 필요하며, 세대를 불문하고 진정한 행복은 내면적인 아름다움으로 부터 발산 되는 풍부한 사랑의 주고 받음으로 이루어질 수 있다'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이날 강연은 기존의 딱딱한 강의실을 벗어나 푸른 잔디밭에서 5월의 캠퍼스 신록을 만끽하며 강사와 청중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는데요. 열띤 강연을 진행해 주신 이외수님과 대학생들의 뜨거운 반응을 함 둘러 볼까요.

사회는 차분하고 매력적인 진행으로 알려져 있는 진양혜 아나운서님이 수고해 주셨습니다. 여전히 아름다운 모습이죠..


이 날 이외수님은 트레이드마크인 긴머리와, 평소 즐겨 입는 흰색 점퍼와 바지, 그리고 편안한 운동화 차림이었는데요. 선생님의 다양한 포즈와 표정을 함 볼까요. 

강연이 시작되고 얼마 되지 않아 가랑비가 내리고 바람이 부는 등 제법 쌀쌀한 날씨의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오히려 대부분의 대학생들은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경청하는 뜨거운 열의를 보였습니다.


또한 ‘잘 견디는 법’을 알려 달라는 한 대학생의 질문에 “생각이 끊어진 자리에 도가 있다” 며 “생각 없이 그저 마음으로 하나가 되는 법을 찾고 세상을 사랑하라”는 그만의 특유의 촌철살인으로 화답했습니다.

특히 이외수님은 대학교정에서 청춘들과 함께 ‘인생의 맛’을 이야기 하는데 맥주가 빠질 수 있겠냐며 강연 말미에 ‘맥주는 맛있게, 사랑도 맛있게, 인생도 맛있게’ 라는 건배 제의와 함께 참석한 대학생들과 술잔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여주며 젊음과의 유연한 소통을 보여주셨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참석한 대학생들과의 인증샷도 빠질 순 없겠죠. 찰~~~~칵


(로긴 없이) 아래 별표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에 추가하시면 update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할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0.05.14 10:09 신고 [Edit/Del] [Reply]
    40대에는 성공할 수 있도록..열심히 준비해야겠네요^^
  3. 2010.05.14 12:40 신고 [Edit/Del] [Reply]
    저역시 이외수선생님의 강의를 직접 듣고싶네요~
  4. 2010.05.14 12:40 신고 [Edit/Del] [Reply]
    중요한 말씀이신 것 같네요
    20대는 수확하는 시기가 아니다!ㅎ
    • 2010.05.15 15:08 신고 [Edit/Del]
      네..고도의 물질만능주의시대가 되니..남 보다 빨리 쉽게 얻으려고 하는 것을 경계하라는 말씀이신 것 같습니다. 뭐든지 열매를 맺으려면 최소한의 숙성기간이 필요한 것처럼 말이죠.
  5. 2010.05.14 13:56 신고 [Edit/Del] [Reply]
    20대에 저분을 만나봤더라면...
    너무 많은 꿈을 꾸고 살았나봐요. ㅎ
    재밌게 읽고 갑니다. ^^
  6. 2010.05.14 15:42 [Edit/Del] [Reply]
    참 비참한 20대를 잘견디셨고 30대부터 지금까지 줄기차게 창작을 해오신 분 ....멋진 훌흉한 분이십니다.
    그 부인에게도 박수를 ~~
  7. 2010.05.14 21:09 신고 [Edit/Del] [Reply]
    언제 봐도 당당하고 멋진 모습입니다.
    이외수님의 삶 또한 어느누구와도 바꾸지 못할 치열하고
    아름다운 모습이겠죠.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8. 강서
    2010.05.15 19:00 [Edit/Del] [Reply]
    앗. 저긴....... 서강대학교다. 우리 집 바로 옆인데

    쿵짝쿵짝 시끄러워서 축제인 줄은 알았는데 외수할배 특강있는 줄은 몰랐네요.

    완전 아깝다.
  9. 2010.05.15 20:57 신고 [Edit/Del] [Reply]
    참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셨네요. ^^
    그런데 전 20대에는 뭐든 열정적으로 다양하게 접해보는 것이 좋더라구요.
    제가 그랬거든요. 이것저것 한개를 할 때는 미쳐서 했더니
    결국 나중에 어떻게든 도움이 되더라구요. ^^
    수영 어릴 때 배워서 평생 꾸준히 안 해도 써먹을 수 있은 것 처럼요.
    20대에는 그런 다양한 경험을 깊게 하는 것이 좋은 거 같아요.
    나이가 들고 전문성을 갖추고 나면 그런 다양한 경험이 점점 힘들어지니깐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구요. ^^
  10. 2010.05.16 07:28 신고 [Edit/Del] [Reply]
    역시 기인이셨군요.
    재밌게, 유쾌하게 잘 읽었습니다. ^^
  11. 2010.05.16 12:12 신고 [Edit/Del] [Reply]
    으앙. 이외수선생님의 책은 거의 다 읽을 정도로 팬인데요 ㅠ.ㅠ
    저두 듣고싶은 강연이네요 ㅠ.ㅠ
    기회가 생기면 꼭 들어보고 싶네요.
  12. 2010.05.16 14:49 신고 [Edit/Del] [Reply]
    이외수님이 젊은이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다는 것이 대단합니다.
    좋은 생각을 나누는 자리였네요
  13. 2010.05.16 15:54 신고 [Edit/Del] [Reply]
    소통의 문인 맞습니다.
    저도 이외수 팬입니다.
  14. 2010.05.16 20:42 신고 [Edit/Del] [Reply]
    나이가 들 수록 더욱 젊어져 가는 이외수님 참 부럽습니다.
    그렇네요, 맥주 맛을 모르고서 인생의 참 맛도 모른다 말, 그거 꽤 매력적인 표현이네요^^
  15. 2010.05.16 21:20 신고 [Edit/Del] [Reply]
    이외수님도 참 이 시대에 빼놓을 수 없는 지성인이시죠~ 강의를 직접 들으실 수 있으셨다니 부럽습니다~~
  16. 2010.05.18 17:06 신고 [Edit/Del] [Reply]
    소통 하나로 많은 분들과 소통하는 소통블로거이심을 확실히 느끼고 있어요
  17. 2010.05.23 21:00 신고 [Edit/Del] [Reply]
    역시 기인이세요~!
    늘 멋지신 분~!
  18. 2010.06.09 03:16 [Edit/Del] [Reply]
    엣지나는 남자옷사이트중 스타일와우쇼핑몰 <--검색해보세여 옷진짜이쁘더군여222c
  19. 2010.06.27 22:49 신고 [Edit/Del] [Reply]
    40대에 생활의 달이니 되도록 노력할게요 ㅎㅎ
    꿈은 늘 꾸는것이 안꾸는것보단 백배 낳은듯 합니당
    희망이 없는내일과도 같겠죠^^
    늘 지탄없이 강의 하시는 이외수님 아직도 정정 하시군요^^
    잘 느끼고 갑니당 ^감샤~
  20. 2010.07.19 03:10 신고 [Edit/Del] [Reply]
    저..이외수님 팬이에요.
    하악하악 읽고는 뿅~~갔어요.
  21. 2010.07.31 15:25 신고 [Edit/Del] [Reply]
    이야 이외수선생님 꼭 만나뵙고 싶었는데 사진으로라도 뵈니 참 좋습니다^^
    시원한 맥주한잔에 이외수선생님의 촌철살인 한마디 참 속이 뻥뚫렸을 것 같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