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생활을 하다보면 자의든 타의든 술자리를 피할 수는 없는데요. 우리나라의 경우, 본인이 좋아서 자주 마시는 경우도 있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사람을 사귀거나 모임을 할 때는 술자리를 할 수밖에 없습니다. 술자리의 분위기는 만나는 장소에 따라 다르기도 하고 같이 먹는 음식에 따라 다르기도 합니다.

그런데 뭐니 뭐니 해도 누구와 같이 술자리를 하느냐가 가장 중요할텐데요. 어떤 사람하고는 같이 하는 것 자체가 즐겁고 흥겨워서 너무 시간이 빨리 가는 경우가 있는 반면에 어떤 사람하고는 단 10분도 같이 있고 싶지 않은 경우가 있습니다. 자 그럼 어떤 사람들하고 술자리를 하고 싶지 않은지 5가지 유형에 대해서 알아볼까요.


물론 어떤 한 사람이 5가지 유형을 모두 가지고 있다고는 생각되지 않습니다. 대부분 한두가지 정도 본인 스스로 알게 모르게 가지고 있을 수도 있는데요. 주위의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지 않은 경우라면 스스로 노력에 의해서 고쳐야할 부분이기도 합니다.


1. 남의 얘기는 듣지도 않고 본인 얘기만 주구장창 하는 유형

술자리를 하게 되면 평소 보다도 기분이 좋아지거나 말이 많아지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러다 보니 평소에는 조용하고 얘기를 잘 안하는 사람들 조차 술자리에서는 더 많은 말을 하게 됩니다. 물론 술자리 자체가 평소의 어색한 분위기를 해소하고 서로간에 좀 더 부드러운 분위기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역할을 하기에 너무도 당연한 얘기일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단순히 말을 많이 하는 것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남의 얘기를 전혀 듣지 않고 본인 얘기만 주구장창 한다는게 문제인 것 같습니다. 평소 보다 할 말이 많아지다 보니 그럴 수도 있겠구나 하고 이해할 수도 있지만 결국 술자리를 통해 평소 보다 더 긴밀하고 사적인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좋은 자리가 되어야지 한 두사람의 일방적인 이야기만을 나머지 사람들이 들어야 한다면 많은 사람들에게 민폐가 아닐 수 없습니다.

2. 딱딱하고 재미없는 본인 회사, 일 얘기만 하는 유형

술자리를 하다 보면 회사 동료들과 하는 경우도 있지만, 본인의 회사와는 전혀 상관이 없는 사람들과 만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런데 다른 사람들의 관심사나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본인이 다니는 회사나 일 얘기만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경우 다른 사람들은 내용을 잘 이해하지도 못할 뿐더러 내용도 딱딱한 경우가 많아 술자리 전체 분위기를 해칠 수 있습니다.

물론 본인이 무슨 일을 하며 어떤 회사를 다닌다는 정도의 소개는 할 수 있습니다만, 다른 사람의 의견이나 전체 분위기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남들은 잘 알지도 못하는 본인 회사 얘기만을 지속적으로 한다면 즐겁고 유익한 술자리가 될 수 없겠죠. 회사 동료들을 만나는 경우에서 조차도 너무 회사 일 얘기만 하기 보다는 평소 회사에서는 하지 못했던 개인적인 관심사나 조금은 더 일상적인 얘기를 나누는게 재미있고 즐거운 술자리 분위기를 위해 필요하지 않을까요.

3. 술 못 먹는 사람에게 끊임없이 건배를 제의하며 강요하는 유형

사실 주량이라는 것이 사람 마다 고유한 신체적 능력이 다르고, 그 날의 컨디션이나 여러가지 조건에 의해서 달라 질 수 있다고 생각되는데요. 또한 주종도 다양해서 사람마다 취향도 많이 다릅니다. 그런데 상대방의 주종이나 주량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본인이 좋아하는 술만을 계속 강요해서 마시게 하는 경우 정말 고역이 아닐 수 없습니다.

또한 "술을 마셔라"하고 명시적으로 강요하지는 않아도 지속적으로 건배제의를 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이것 또한 술을 강요하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이런 저런 대화도 하고 맛있는 안주도 먹고 싶은데 자꾸 건배제의를 받다 보면 계속 해서 안 마실 수도 없고 암묵적으로 강요당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고 생각되거든요.


술이라는 것이 잘 마시는 사람한테는 몇 병을 마셔도 끄덕없지만, 못 마시는 사람들한테는 한 두잔만 마셔도 술이 취할 수도 있다고 생각되는데요. 그래서 잘 마시는 사람들이 몇 병을 마시는 것과 못 마시는 사람들이 한두잔 먹는 것이 물리적인 수량은 달라도 각자 본인에게 미치는 영향은 비슷할 수도 있기에 물리적으로 술을 강요하는 것은 못 마시는 분들에게는 치명적인 위험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4. 안주나 음식을 본인이 제 멋대로 시키고, 안주만 계속 먹는 유형

술자리에서 좋은 대화 못지않게 같이 먹는 안주 또한 중요한데요. 그 날의 분위기나 모인 사람들의 취향에 따라서 서로 협의하에 안주를 시키는게 보통입니다. 그런데 어떤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에게 물어 보지도 않고 본인이 좋아하는 안주 위주로만 시키는 경우가 있습니다. 안주도 음식이기에 사람마다 각기 먹고 싶은 종류가 다르게 마련인데요.


같이 모인 사람들 중에는 해당 안주를 싫어하거나 전혀 먹지 못하는 경우도 있구요. 때에 따라서는 그 자리에서 먹고 싶지 않을 때도 있는데요. 일방적으로 안주나 음식을 시키는 것 또한 술자리 분위기에 꼴불견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술자리라는 것이 서로가 좋은 대화를 나누기 위해서 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전혀 대화도 없이 본인이 시킨 안주만 지속적으로 먹는 경우도 분위기를 썰렁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5. 시간이 늦었는데도 집에 갈 생각도 없이 계속 붙잡고 있는 유형

보통 술자리를 저녁에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다 보면 시간이 생각보다 빨리 지나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사람에 따라서는 그 다음날 아침에 일찍 일이 있는 경우도 있고, 집이 멀어서 일정 시간 내에는 자리를 떠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여자분들의 경우는 너무 늦은 시간에 귀가하는 것은 여러가지 위험요소가 있기에 적당한 시간에는 술자리를 끝내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늦은 시간이 됐는데도 집에 갈 생각을 하지 않고 끊임없이 주위 사람들을 붙잡고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각자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고 술자리를 떠나지 못하게 강요하는 경우 정말 스트레스를 받을 수밖에 없는데요. 술자리라는 것이 주량도 적당히 하면서 그 다음날을 기약하면서 헤어져야 서로 즐거운 법인데 그렇지 못하게 될 경우 일정시간이 지나게 되면 짜증이 나고 술자리 자체가 고통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이상으로 술자리를 같이 하고 싶지 않은 꼴불견에 대해서 알아 보았는데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즐겁게 술자리를 하는 분들이라고 생각되지만, 내 스스로가 한두가지라도 같이 술자리를 하는 사람들에게 불편을 주거나 비호감을 줄 수 있는 요소를 가지고 있다면 노력해서 고쳐나가야 하겠습니다. 특히 요즘처럼 연말연시에 술자리가 많은 경우에는 한번쯤 새겨볼 필요가 있는 내용인 것 같습니다.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익명
    2010.12.28 13:38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10.12.28 14:11 [Edit/Del] [Reply]
    하나같이 제가 다 싫어하는 유형들이네요 ㅎㅎ
    술자리문화가 좀 바껴야할 것 같아요, 정말!ㅎㅎ
  4. 쫀쫀쫑
    2010.12.28 14:30 [Edit/Del] [Reply]
    직장상사 겸 교수가 '나는 다 마셨는데 너는 왜 다 안마시냐.' 그렇게 물을 때 진짜 난감합니다. 사양하고 싶지만, 맥주 한잔가지고 째째하게 군다고 할까봐서 대게는 '에잇, 그냥 내가 죽자 뭐' 하는 심정으로 마저 다 마십니다만은..
    그렇지만, 저는 맥주 한잔도 엄청 부담스럽습니다.

    저는 술을 잘 못마시는 여자입니다.
    아예 못마시는 건 아니고 그저 '적당히 회식에서 어울릴 정도'입니다. 빼다가 어쩔수 없는 경우 원샷은 하는..
    그렇지만, 같이 적당히 마셔도 그 다음날 너무 힘듭니다. 그러니까 사람마다 '적당히'는 정말 다릅니다.
    진짜 술 싫습니다. 진짜 술자리도 싫구요.
    남에게 술 강요좀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술 못마신다고 사회생활 직장생활도 아예 포기할수는 없는 노릇이라, 한때는 '나도 술좀 잘마셨으면'하는 삐뚜름한 소망도 가진적 있습니다.
    정말, 술좀 강요좀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맥주 한잔'이라두요.
  5. 2010.12.28 14:41 신고 [Edit/Del] [Reply]
    회사 이야기만 하시는 분들 정말 이지 싫어용 .ㅠ.ㅠ.

    가족여행으로 인사가 늦었습니다.
    2010년 즐거운 연말 보내시와용 ^
  6. 2010.12.28 15:45 [Edit/Del] [Reply]
    저런 사람들은 조용히 불러내서
    데리고 나와 경찰서앞에 버려야해요..ㅎㅎ
  7. 2010.12.28 17:16 신고 [Edit/Del] [Reply]
    그 중에서 3번을 제일 싫어합니다.
    술 잘 먹지도 못하는 사람 억지로 먹이는거.. ㅡㅡ;;
  8. 보리
    2010.12.28 17:34 [Edit/Del] [Reply]
    정말 공감입니다..!!

    못마신다는데...억지로 술마시게 하고... 취해 쓰러지면...귀찮아 하는..ㅠㅠ

    저는 술이 아까워..제가 다마시고...권하지는 않습니다..하하하
  9. 으아
    2010.12.28 17:54 [Edit/Del] [Reply]
    4개해당하네요...
    안주킬러까지는 아니라 다행이네요...

    앞으로 자제할게요 ㅠㅠ

    성적도 뭐 같이 뜨고 술자리에서는 꼴불견이기까지했다니..
    완전 숨 쉴 틈을 안주네요 .. 하 .........................
  10. 2010.12.28 21:43 신고 [Edit/Del] [Reply]
    술못 먹는 사람에게 자꾸만 권하는 사람이 제일 싫더군요..^^;;
    글 잘 보고갑니다..^^
  11. 2010.12.28 23:33 신고 [Edit/Del] [Reply]
    술을 잘 못먹는데 계속 권장하면 정말..;;
    도망치고만 싶더라구요..ㅜ.ㅜ
  12. 2010.12.29 08:55 [Edit/Del] [Reply]
    이거 롤코에서도 봤음..ㅋㅋ 연말 술자리에서 살아남는 방법 ㅋㅋㅋㅋㅋㅋㅋ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29 12:58 [Edit/Del] [Reply]
    음,,,,이거 왠지 찔리는데요.
    누구 겨냥하고 쓴 글은 아니죠? ^^;;;
  14. 2010.12.29 15:27 [Edit/Del] [Reply]
    연말에는 특히 술자리가 많아서 이런모습을 더 쉽게 볼수있을것같아요ㅠ
    적당히 마셔야 하는데 꼴불견들이 만드는 분위기가 참 눈살 찌뿌리게 만들죠 ㅋㅋ
  15. 2010.12.29 21:28 [Edit/Del] [Reply]
    3번째와 5번째 유형이
    정말 짜증나는 유형이죠?.. ^^
  16. 2010.12.30 01:26 [Edit/Del] [Reply]
    악, 술자리에서 미움받지 않으려면 조심해야할것이 참 많군요 ㅠ.ㅜ;
  17. 2010.12.30 16:06 신고 [Edit/Del] [Reply]
    그래서 전 술자리를 별로 안 좋아해요. ㅎㅎㅎ
    근데 막상 가면 재미있고.. ㅋㅋㅋ
  18. 2011.01.01 21:49 신고 [Edit/Del] [Reply]
    제가 5번 유형의 인간이네요......ㅠ;
  1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16 05:30 [Edit/Del] [Reply]
    인생 선배님의 말씀 잘듣고 갑니다.
    혹시나 제가 나중에 술자리에서 저런 행동을 하지는 않는지
    한번 되돌아 봐야겠네요 ㅋ
  20. 김사랑
    2011.02.21 16:42 [Edit/Del] [Reply]
    진짜 술자리에서 흔히 볼수있는 유형들이네요..
    사람들이 눈치가없는건지 생각이 없는건지 진짜 저럴때보면 얄밉더라구요..ㅠㅠ
    술자리는 역시 마음이 통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는 자리인가봅니다...
    어제 사실 술한잔 했습니다..
    오늘 아침에 콩나물 해장국으로 해장하고왔네요..^^
    어제 직장동료분이 숙취해소에 좋다고 리커버라는 숙취해소제를 먹어보라고 꺼내서 주셨는데 갈색빛의 액체더라구요
    그거를 술먹기전에 먹으면 된다고 해서 일단 먹어봤는데
    오~~ 확실히 아침이 속쓰림이 없네요^^
    아침에 출근해서 어제 술먹먹기 전에 리커버 먹어본 동료들과 얘기나눠봤는데 다들 확실히 속쓰림이 없다고하네요^^
    저희는 회식자리가 많아서 술을 일주일에 4번을먹습니다ㅠㅠ
    오자마자 리커버 제품 검색해보니까 되게 유명한가봐요~
    주소남겨볼게요~~ 술자리 많으신분들 한번 들어가보세요^^
    성분까지 자세히 잘 나와있네요
    http://www.licover.co.kr
  21. ㅇㅇ
    2020.08.02 23:47 [Edit/Del] [Reply]
    특히 5번 레알 쌉민폐 9시전에 2차가는사람끼리 정할것이지 10시~11시까지 계속붙잡고 늘어져 원XX 그러는거아냐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