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1일, 저녁 9시 5분께
전남 장성군 북이면 죽청리
호남고속철도 5-1공구 달성 터널공사 현장에서
터널 발파 후 외벽 붕괴 방지를 위한
쇼크리트 작업 도중 터널이 무너지면서
공사장에서 일 하던 근로자 한 명이 장비와 함께 매몰됐다.

그런데 사건이 발생한 지 124시간이 지난 지금

풀리지 않는 몇 가지 의문점이 있다.

파면 무너지고, 또 파면 무너지는 현장에,
왜 무리하게 사람을 투입했는가?


그런데 사고가 나기 전 부터 여기저기서
토사가 무너지는 붕괴조짐이 있었다고 한다.
현장에서는 모두 8명이 작업을 하는데,
사고 당일에는 4명이 해당작업에 투입됐으며,
터널 내부에는 3명이 일하고 있었다.

매몰자 유씨(45)의 부인은
"파면 무너지고, 또 파면 무너지는 현장에
사고가 일어 났던 날에도 금이 가서
무너질 조짐이 있었는데도
왜 지속적으로 사람을 투입했느냐
붕괴위험을 알면서도 왜 공사를 강행했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울분을 토했다.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힘을 주세요^^
별도의 로그인이 필요 없답니다.

현장에서 일 하는 반장을 비롯해서
모든 사람은 다 알고 있는데도
아무도 속 시원하게 답변을 해 주지 않는다.

사고가 난 지, 7시간이 지난 후에야 119를 부른 이유는 무엇인가?

사고가 발생한 시간은 밤 9시 5분,
그런데 다음날 3시 50분에 119에 신고 했다.
사람을 구하는 데는 관심이 없는 것이 아닌가.
7시간 이나 지난 다음에야 신고한 이유가 무엇인가.

"9월2일 3시 51분 관내 터널공사 현장에 사고가 난 것 같다.
지금 터널이 붕괴돼서 중장비가 동원 됐다."며
공사 관계자가 아니라 관할경찰서가 119에 신고

그것도 어떤 사람이 새벽 2시49분에
인터넷 신문기자에게 제보를 받아서
경찰서에 신고한 내용이다.

즉, 공사관계자나 경찰서는 스스로
119를 부른 사실이 없다는 것이다.

터널 공사 전문가에 의하면
터널 붕괴 시 매몰자를 꺼내기는 쉽지 않은 일이며,
눈 앞에 사람이 파묻혔는데,
왜 7시간이나 늦게 구조요청을 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는 반응이다.

그런데 이 역시도 설명해 주는 사람은 없다.
아마도 경찰이나 119에 신고하기 전에
현장에서 중장비를 이용해서 자체적으로
붕괴현장을 수습해서 매몰자를 구하려고
했던 것이 아니냐고 추측할 수 있을 뿐이다.

매몰된 지 124시간만에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와

흙더미 속에 묻혀 생사를 헤맨지 6일 째,
9월 6일 흙더미와 돌더미를 치우고
중장비 차량의 운전석을 확인할 수 있었다.

탐지견이 투입되고 나서야,
운전석에서 1m, 1m50 떨어진 곳에
중장비 뒷바퀴 근처 콘크리트 암반 밑에
깔려 있는 시신을 발견 했다.

매몰된 지 124시간만에 유씨는 차가운 시신으로 돌아왔다.
모자, 안전모도 무전기도 그를 지켜주지 못했으며,
누구하나 위험하다고 말해 주는 사람은 없었다.
성실하게 맡은 일만 했는데, 왜 이런일이 일어난걸까.

9월 6일 매몰된 유씨의 시체가 수습된 이후
장성 경찰서는 공사 전반에 관련해서 조사에 착수 했다고 한다.
공사관계자 등을 통해 연약지반에 대한
안전도 검사를 철저하게 했는지 조사하고,

또한 현장 근로자들에 대한 안전 예방 조치가 충분했는지,
왜 유씨 혼자서만 매몰됐는지를 집중 조사하기로 했다.
또한 왜 사고 발생 7시간 후 늑장 신고를
했는지에 대해서도 배경을 밝힐 계획이다.

철저한 진상 규명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과 함께
무분별한 터널공사에 대한 재 점검 필요

전문가들의 견해에 의하면 사고의 원인은
해당 공사현장을 암반지역으로 알고 공사를 벌이다가,
갑자기 연약 토사구간이 나타나서 무너진 것이라고 한다.

터널을 굴착하거나 발파할 때 마다
지질 기사가 들어 가서 암석표면에 나타나는
절리나 균열을 검토하고 다음 공사를 진행해야겠다.

또한 발파작업 전후 모든 지질변화를 기록하면서
적절하게 지반을 보강해야 사고를 막을 수 있다.


이런 와 중에 엊그제 경북 봉화에서 또 터널붕괴가 일어나서
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건이 일어났다.
연 이은 터널 붕괴 사고에 대비해서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와는 별개로 최근 새롭게 개통 되는 KTX나 고속도로 구간에
너무나 많은 터널 공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건 아닌지
다시 한 번 검토해 볼 필요가 있겠다.


물론, 고속을 달리는 도로이니만큼 되도록이면
직선을 확보하기 위해 피치 못하게 터널이 많아질 수도 있지만,
최근에 개통된 완주-순천 고속도로의 경우
2-30km의 짧은 구간 내에 십 여개 이상의
터널이 연달아 나타나고 있어

터널이 개통된 이후에도 추가 교통사고로
이어질 소지가 많은 것이 사실이다.
실제 9월9일 귀성길에 해당 고속도로 터널에서
터널 벽을 들이 받는 사고가 있었다.


이미 일어난 사건에 대해서는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사고의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해서
다시는 비슷한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터널 공사 안전지침에 대한 강력한 계도와 단속이 필요해 보인다.

마지막으로 고통스럽게 죽어간 현장 근로자에 대한
적절한 보상과 따뜻한 위로가 이루어져야겠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1.09.11 09:58 [Edit/Del] [Reply]
    너무 씁쓸했답니다.
    왜 그리 무리한 강행을 하는지...
    사람을 죽음속으로 내몬게 아닌지...
    그런 서글픈 생각였답니다. 정말 궁금해요~

    추석날인데...
  3. 2011.09.11 09:59 신고 [Edit/Del] [Reply]
    안타깝네요...
    잘 해결되어 할텐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아무튼 즐거운 추석 명절 보내시길 바래요..
  4. 2011.09.11 10:05 [Edit/Del] [Reply]
    정말 이해가 가지 않는군요....
    사람들의 무관심이었을까요?....
    가슴아픈 소식을 접하게 되어
    안타깝습니다.
  5. 2011.09.11 11:13 신고 [Edit/Del] [Reply]
    아 너무 안타깝습니다
    철저한 진상조사가 이루어져야 겠습니다
  6. 2011.09.11 12:45 신고 [Edit/Del] [Reply]
    언제나 중요한게 안전인데 항상 사후약방문인거 같아 안타갑네요.
  7. 2011.09.11 12:59 신고 [Edit/Del] [Reply]
    사람을 사람으로 안보고 도대체 뭘로 취급하는 행태인지.. 정말 비열하고 잔인한 사람들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안타깝습니다.
  8. 2011.09.11 13:29 신고 [Edit/Del] [Reply]
    안타까운 소식이네요 ㅜㅜ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9. 2011.09.11 19:38 [Edit/Del] [Reply]
    인명보다 물질이 우선인 이사회가 안타깝습니다.ㅠ
    미스터브랜드님~
    남은 추석연휴도 즐거운 시간 되세요^^
  10. 고인의 명복을...
    2011.09.11 19:39 [Edit/Del] [Reply]
    장성터널 붕괴되고 사태수습조차 되지 않았던 3일째 ...

    우리나라 대통령이란 사람은 야구장에서 활짝 웃으며 키스타임을 가졌지요.

    금강산 관광객 총격사망 사건 당일,
    국회 첫 연설을 위해 국회의상당에 있던 각하.
    소식을 듣고 비상위원회 소집을 한게 아니라 껄껄껄 웃으셨던...

    그 이후 두번째 군요....ㅉㅉ
  11. 2011.09.11 21:34 신고 [Edit/Del] [Reply]
    안타깝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2. 부꾸럽쥐
    2011.09.11 21:44 [Edit/Del] [Reply]
    구냥 속도전입니다. 그래야쥐 단기간에 먹튀를 합니다. 지난일에서 보듯 국민은 파리로 봅니다.
    죽건말건 상관없쥐요. 끼리끼리 자손만대 잘처먹고 살면 됩니다.이정권 내내 많이 죽어 나간다고 말하던데
    앞으로도 얼마나 죽어나갈런쥐?! 책임자 단죄는 커녕 표창을 알줄런쥐 걱정된다...
  13. 2011.09.11 21:45 신고 [Edit/Del] [Reply]
    터널붕괴와 매몰사고가 인재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대처가 너무 엉망이었네요.
    철저하게 사고 원인과 경위를 밝혀내어서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어야 겠습니다.

    마스터브랜드님,
    풍성한 한가위 연휴 되세요^^
  14. ㅇㄹㅇㄴㄹㅇ
    2011.09.11 22:51 [Edit/Del] [Reply]
    타살인가?
  15. 울릉갈매기
    2011.09.11 23:53 [Edit/Del] [Reply]
    정말 답답한 현실입니다~

    행복하고 넉넉한 한가위되세요~^^
  16. 2011.09.12 10:26 신고 [Edit/Del] [Reply]
    이건 정말 어이가없는 일이네요; 철저한 규명이 필요합니다!
  17. 2011.09.12 11:59 신고 [Edit/Del] [Reply]
    사고가 나면 먼저 119에 신고하는데...
    공사관계자도 그렇고, 관할경찰들도 그렇고 참 어처구니가 없네요..
  18. 2011.09.12 14:07 신고 [Edit/Del] [Reply]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9. 바람될래
    2011.09.12 20:16 [Edit/Del] [Reply]
    잘지내시죠...?
    오랜만에 안부인사전합니다..

    조석으로 불어오는 바람이 가을을 이야기하듯..
    추석이 지나면 이제는 가을이 성큼 우리곁에 다가오겠죠..^^
    행복한 추석되시구요..
    항상 건강하세요..
  20. 2011.09.13 19:38 [Edit/Del] [Reply]
    아~ 이런 일이 있었군요.
    이럴땐 안다 안반장님을 불렀어야 하는데...
    정확한 분석과 예리한 지침까지 역시 황금펜 블로거다운 포스팅!!!

    브랜드님 해피추석!!!
  21. 2016.07.19 02:53 [Edit/Del] [Reply]
    당신을 세상에 알려줄 영화가 나왔네요 하늘에서 행복하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