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맛집]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
카메라타(Camerata), 쉼의 미학을 맛보다.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은 사시사철 나름의
특색 있는 색깔로 우리 곁에 다가온다.
근래에는 신세계첼시 아웃렛과
출판단지 롯데 아웃렛몰이 오픈하면서
주말에는 더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는 듯 하다.

겨울 헤이리 마을은 목적 없이
여기 저기 돌아 다니기 보다는
미리 목적지를 몇 군데 정해 두고
실내로 들어 가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돌아오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다.

한 겨울 헤이리의 매력을 한껏 느끼고 싶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 주기 바란다.^^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힘이 됩니다^^
별도의 로그인이 필요 없답니다.



그래서 오늘은 헤이리 초창기 시절부터
줄곧 마을을 지켜온 MC 황인용씨가
운영하는 "카메라타(Camerata)"라는 음악감상실을
필자와 함께 둘러 보기로 하자.

 


전체적으로 실내외를 회색빛 콘크리트로,
꾸미지 않고 그대로 둔 심플한 스타일이다.
겨울이라 그런지 약간은 더 차갑게 느껴지기도 한다.


중앙홀에 대부분의 테이블이 있지만,
오른쪽 구석에는 방처럼 되어 있는데,
위로는 창이 뚫려 있어 햇빛을
그대로 받을 수 있게 되어 있다.



오랜 기간 동안 DJ생활을 했던 분답게
수 많은 LP판을 들을 수 있는 DJ박스와
빈티지스타일의 대형 스피커들이
이 곳이 단순한 카페가 아님을 느끼게 해 준다.


이 곳 스피커에 대한 이야기는 유명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실제로 보니
전문가가 아닌 필자가 느끼기에도
그 크기나 모양이 심상치 않아 보인다.


카메라타(Camerata)는 이탈리어로
"작은방"이라는 의미이다.
말 그대로 클래식 사운드를 차분하게
즐길 수 있는 "나만의 공간"이라는 의미가 아닐까.
단돈 만원을 내면 따뜻한 차와 커피,
베이커리 등을 마음껏 즐길 수가 있다.


신청곡을 쓰기 위한 연필을 깎는
연필깎이와 각종 차를 담아 내는
찻잔, 접시 등이 옛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주말에는 아기자기한 콘서트들이 열리며,
미리 예약을 하면 누구나 참석을 할 수 있다
대신 일반인들은 콘서트 시작 1시간 전이면
준비를 위해 자리를 비워줘야 한다.



필자가 갔을 때는 해당 시간이 아닌지,
황인용씨가 실제 DJ를 하는 모습은 보지 못했으나
나갈 때 문까지 걸어 나와서 "찾아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와 함께 배웅을 직접 해주셨다.


TV나 라디오에서만 접하던 분인데,
이런 공간에서 만나니 생각 보다
친근하고 부드러운 느낌이 들었다.
요즘은 새로 생긴 종편에서 활동을 재개하신 듯 하다.

 

바쁜 일상 속에 내 자신을 돌아 볼
시간 조차도 없는 요즘,
모든 고민, 시름 내려 놓고 따뜻한 차 한잔과
부드러운 클래식 음악 속에
내 몸과 마음을 맡겨 보면 어떨까.


그리고 또 하나 놓칠 수 없는 헤이리 마을의
아름다운 겨울 야경은 카메라타가
이 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주는
보너스가 아닐까.


카페(맛집) 정보 : 파주 맛집,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1652-129,
"황인용의 뮤직 스페이스 카메라타" 전화번호)031-957-3369,
홈페이지 주소 : www.camerata.co.kr

(로긴없이) 아래 별표와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