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 초등학교 앞에 가면 항상 있었던 게 추억의 뽑기 입니다. 설탕을 녹여서 만든 왕잉어, 거북선, 권총 등의 모양을 한 설탕과자를 유리상자에 전시해 두고 1부터 100까지 씌여진 바둑판 모양의 숫자판에 번호 막대 5개 정도를 올려놓은 다음 번호를 뽑아서 일치 하면 해당 설탕과자를 주는 그런 뽑기 말이죠.
뽑기 번호표

△ 예전 뽑기는 이렇게 모조지로 만든 번호표를 이용해서 뽑았습니다.


저 또한 초등학교 다닐 때 방과 후에는 날마다 한 두번씩 뽑기를 하곤 했는데요. 그 당시 제일 큰 왕잉어를 뽑으면 설탕과자를 그대로 주거나 아니면 500원으로 바꿔줬습니다. 그 당시(1970년대)에 500이면 초등학생에게는 꽤 큰 돈이었습니다. 아이스크림이 50원이고, 문방구에서 파는 대부분의 과자가 100원을 넘지 않았을 때니 말이죠. 또한 꽝이 나더라도 아주 작은 설탕과자를 무조건 받을 수 있었으니 주전부리로도 최고였죠.
왕잉어

△ 뭐니뭐니 해도 뽑기의 묘미는 이렇게 커다란 왕잉어를 뽑는 것이죠


그런데 이 게임이 곰곰히 생각해 보면 100개의 숫자에 번호막대 하나가 번호가 5개정도 있고 5개 정도의 막대를 놓고 하니, 뭐든 걸릴 확률은 1/4정도 되었습니다. 설탕과자는 제일 큰 왕잉어부터 아주 작은 과자까지 종류별로 있었는데, 어찌됐든 왕잉어가 당첨될 확률은 1/100인 셈입니다. 날마다 2번씩 한다고 해서 거의 2달 정도를 해야 왕잉어를 뽑을 수 있을까 말까 했는데요. 저는 용케도 왕잉어를 꽤 자주 뽑았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서 왕잉어를 그렇게 자주 뽑을 수 있었는지 그 비법을 공개해 볼까요. 예전에는 숫자를 뽑는 방식이 동그란 양철 통안데 세로로 접혀진 노란 모조지에 번호를 써 놓고 그 중에 하나를 뽑는 것이었는데요. 번호를 뽑으려고 종이를 자세히 보면 끄트머리에 아주 특별한 잉크가 번진 모양이 보이곤 합니다. 그러면 그 특징이 있는 종이를 뽑은 이후 나오게 되는 번호를 외우게 됩니다. 그리고 다음날에 가서 이미 잉크가 특징적으로 번진 종이가 몇 번인지 알고 있으므로, 해당 번호에 왕잉어가 씌어진 번호막대를 올려 놓고 뽑기만 하면 되는 것이죠. 물론 몇 번 뽑고 나면 아저씨가 눈치를 채고 종이를 새것으로 모두 바꾸시곤 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편법이긴 했지만, 그게 가능했던 이유는 보통 주인 아저씨가 번호를 쓸 때 사인펜 등을 이용하는데 그 숫자가 씌여진 종이가 물이 묻어서 번지거나 번호를 쓸 때 부주의 하게 되면 끄트머리에 고유한 모양의 잉크번짐이 있었기 때문이죠. 지금이야 뽑는 방식이 원통에다가 번호를 써 놓고 아예 돌려서 맞추는 식이라 불가능하게 되었지만, 그 때는 친구들 데리고 가면 왕잉어를 뽑을 수 있다는 자신감에 친구들에게 자랑하려고 했었던 것 같습니다.
돌림판

△ 요즘은 아예 돌림판으로 바꾼 곳도 많더라구요.


오늘 문득, 시내에 돌아 다니면서 추억의 뽑기를 보니 그 예전 어릴 때 왕잉어를 뽑았던 기억이 나서 한 번 적어 봅니다. 여러분들도 이런 추억들 하나둘씩 가지고 계신가요?

(로긴 없이) 아래 별표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에 추가하시면 update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할 수 있습니다.


  1. 2010.03.21 08:36 신고 [Edit/Del] [Reply]
    옛날 생각 많이 나네요.
    그 아저씨가 너무 순수하셨던 듯^^
  2. 2010.03.21 08:49 신고 [Edit/Del] [Reply]
    오 이런 경우도 있었어요?
    전 몰랐던 사실이네요.
    뽑기... 저도 어렸을 때 추억이 새록새록합니다.
  3. 2010.03.21 09:43 [Edit/Del] [Reply]
    ㅎㅎ 옛 생각이 새록새록...
    둔필도 왕년에 무늬 새긴 거 캐는 '뽑기'의 달인이었죠. 거 왜 있잖아요. 설탕에 소다 섞어서 무늬 살짝 눌러 주는 거...^^
  4. 임현철
    2010.03.21 10:27 [Edit/Del] [Reply]
    추억이 아련합니다~^^
  5. 2010.03.21 12:44 [Edit/Del] [Reply]
    옛날 생각이 많이 납니다.^^
  6. 추억에 잠긴다
    2010.03.21 12:50 [Edit/Del] [Reply]
    그 당시 가장 큰거는 용이었던걸로 기억 하네요
    그런데 그것 뽑은 날 집에 잘아 스럽게 들어 갔따가 혼 났지요
    언제 다먹을려고 그런거 가져 왔냐며 ㅋㅋㅋㅋ.

    추억이 새롭네요
  7. 2010.03.21 16:41 신고 [Edit/Del] [Reply]
    아~ 전 저런 뽑기는 해보지는 못했지만...
    다른 형태의 뽑기는 많이 해봤어요
    왕잉어.... 혹은 칼(이것도 대박이었죠 ㅋㅋ)은 거의 못 뽑았어요
    저거 하나 뽑으면 동경의대상이었는데
  8. 2010.03.21 17:54 신고 [Edit/Del] [Reply]
    저도 저런 뽑기는 못해 봤는데
  9. 2010.03.21 19:11 신고 [Edit/Del] [Reply]
    정말 어렸을 때 생각이 많이 납니다.
    맨날 용돈 받아서 번데기 사먹고 남은 돈으로
    뽑기 했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
    정말 그립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구요. ^^
  10. 2010.03.21 23:09 신고 [Edit/Del] [Reply]
    저거 많이 뽑으로 다녔습니다
    거의 말고도 여러가지로 있었지요 ㅋㅋ
  11. 2010.03.22 10:51 신고 [Edit/Del] [Reply]
    이런..필살기가 있었다니요^^;; 어쩐지..저는 꽝만 죽어라나오더군요^^;;
  12. 2010.03.22 12:56 [Edit/Del] [Reply]
    추억의 뽑기들이 쫘라락 지나가면서 어릴적 생각이 나네요. ^-^
    저도 잉어뽑기 꽤나 잘 뽑았었는데 저렇게까지 치밀한 방법으로 했더라면
    더 많이 뽑을 수 있었을텐데 살짝 아쉽네요 ㅎㅎㅎ
    • 2010.03.28 06:30 신고 [Edit/Del]
      ㅎㅎ 치밀한건 아니구요. 날마다 가다 보니 어느 날 요령이 생기곤 했는데 한두번 뽑고 나면 아저씨가 새 종이로 모두 바꾸곤 했답니다. 그냥 추억거리죠..방문 감사합니다.
  13. 2010.03.22 13:58 [Edit/Del] [Reply]
    저도 어릴적 뽑기 많이 했었는데 그시절 기억이 모락 모락 떠오르네요. ^^
  14. 2010.03.22 14:49 신고 [Edit/Del] [Reply]
    흐.. 예전에 알았으면....ㅎㅎ
    미스터브랜드님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5. 2010.03.23 12:16 신고 [Edit/Del] [Reply]
    ㅎㅎㅎ 재미있는 팁이네요.
    잘보고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16. 2010.04.01 12:26 [Edit/Del] [Reply]
    어릴 적부터 눈썰미가 뛰어나셨네요. 저는 왜 한번도 그런 생각을 못했는지...
    잘 보고 갑니다.^^
  17. 2010.04.01 14:07 신고 [Edit/Del] [Reply]
    아하 예리하신데요... 저는 그걸 몰라서 맨날 꽝이었죠 ㅋㅋ
    저도 추억의 놀이 트랙백걸게요^^
  18. 2010.04.01 14:35 신고 [Edit/Del] [Reply]
    아... 그런 방법이!!!!
    전 맨날 동그란 꽃모양 작은 것만 먹었는데...ㅋ
    친한 친구에게도 알려줄 수 없는 비밀이었겠어요..^^
  19. 2010.04.26 19:36 신고 [Edit/Del] [Reply]
    붕어는 뽑아본적이 있어요.ㅎㅎ 붕어빵만한거..ㅎ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