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부터 태풍 곤파스의 위력이나 피해에 대해서는 각종 언론매체들을 통해서 많이 들었는데요. 예전에 들었던 태풍 루사나 매미는 직접 체감하지는 못했습니다. 그런데 새벽부터 창문을 두드리는 바람소리가 심상치가 않더라구요. 유리창이 깨질까봐 커튼으로 모두 창을 가려 놓았습니다. 혹시라도 유리창이 깨지면 안으로 날아오지 못하게 말이죠. 지금 9시 현재 곤파스는 일산쪽을 지나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 여파가 서울시내에도 직접적으로 미치는 것 같습니다.

아무리 태풍이 왔어도 출근을 해야겠기에 집을 나섰는데요. 나서는 순간 온통 길바닥이 가로수들로 뒤덮여 있었습니다. 우산을 쓰려고 펼쳤더니 그냥 몸이 같이 날아가려구 하는 정도입니다. 애써 버스정류장까지 우산을 단단히 붙잡고 걸어가고 있는데요. 거리 곳곳의 흔적이 장난이 아닙니다. 이건 제가 일부러 피해를 입은 곳을 찍으려고 한 것이 아니라 그냥 온통 사방이 태풍 곤파스의 흔적들입니다. 이렇게 길거리에 세워둔 오토바이가 모두 쓰러져 있습니다.

가게 앞에 펼쳐 놓은 몽골 텐트도 힘없이 무너져 있습니다.

길거리 여기 저기에는 온통 가로수 나뭇잎으로 뒤덮여 있습니다. 정말 운전 하시는 분들은 조심해야겠습니다. 갑자기 큰 잎사귀들이 운전석 앞으로 떨어지거나, 나무가지가 꺾여서 바닥에 떨어지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간판도 바닥에 쓰러져 있구요.

아무리 버스가 기다려도 오지는 않고 길거리에 서 있다가 혹시 가로수나 간판이 떨어져서 다칠 것 같기도 해서 부랴부랴 택시를 탔는데요. 택시를 타고 영동대교를 건너면서 보니 이렇게 건물 벽면에 현수막도 모두 찢어져 있더군요.

짧은 출근시간에 잠깐 본 것도 이 정도인데 태풍에 직접적으로 피해가 있는 곳은 훨씬 더 심하리라고 충분히 예상이 됩니다. 이걸 보면서 인간과 인간이 만들어 놓은 문명이 자연의 힘 앞에 얼마나 힘없이 무너질 수 있는가라는 생각에 가슴이 먹먹함을 느꼈습니다. 여러분 모두 태풍에 피해 없도록 조심하시구요. 길거리 걸어 다닐 때는 머리를 항상 보호하고 주위를 살피면서 걸어야 하겠습니다.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0.09.02 12:15 신고 [Edit/Del] [Reply]
    밤사이에 난리가 아니었나봅니다.
    전 새벽에 날라다니는 나뭇가지에 차를 부딧힐뻔 했다죠...ㅠㅠ
    점심 맛나게 드세요^^
  3. 2010.09.02 12:49 신고 [Edit/Del] [Reply]
    아무일 없다는 듯이 곤히 자고 일어났는데 아침에 밖을 내다보니....
    정말 처참하더군요. ㄷㄷㄷ
  4. 2010.09.02 13:37 [Edit/Del] [Reply]
    하룻밤새 폭격 맞은 듯 ㅠㅜ
  5. 2010.09.02 15:19 신고 [Edit/Del] [Reply]
    올해 홍콩은 무난히 지나는것 같은데 한국이 좀 불어댓네요.
  6. 2010.09.02 15:38 신고 [Edit/Del] [Reply]
    아... 생각보다 피해가 크군요..
    여기는 그닥 피해를 안본거 같은데......
  7. 2010.09.02 16:29 신고 [Edit/Del] [Reply]
    오늘 아침에 저희 집은, 전기가. 뚝~~
    TV 등. 가전제품을 다 재설정을 해야 했답니다;;
    태풍 피해...
    오늘 밤 저녁 뉴스가 걱정이되네요..에고..
  8. 2010.09.02 21:36 신고 [Edit/Del] [Reply]
    태풍 곤파스가 지나간 흔적이군요..
    저희 동네는 나무가 아예 뽑혀져 나왔고..
    방충망이 떨어지면서 유리창도 깨지는 등... 난리났었죠;;
    새벽에 일어난 일에서 제가 너무 고이 잔 덕분에 태풍이 지나간지 몰랐었어요;;;;
  9. 2010.09.02 21:43 신고 [Edit/Del] [Reply]
    저도 새벽에 바람이 좀 분다 싶더니
    아침에 출근 하면서 보니까 완전 장난이 아니더라구요.
    간판 막 다 떨어지고 난리도 아니더라구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구요. ^^
  10. 2010.09.02 21:45 신고 [Edit/Del] [Reply]
    이건 정말 난리도 아니네요..;;
    이번 태풍이 엄청나긴 했군요..;;
  11. 2010.09.02 22:16 신고 [Edit/Del] [Reply]
    저는 출근을 안하니 그냥 자다 일어나 출판사 사람과 미팅하러 갔는데 그때 본 광경이 장난이 아니더라고요. 나무가 쓰러지고 SBS의 철제 조형물까지 쓰러지고 휘어졌더라고요. 태풍이 무섭네요^^
  12. 2010.09.02 23:22 [Edit/Del] [Reply]
    지나간 흔적을 보니 얼마나 대단한 위력이었는지 알겠습니다.
    어젯밤부터 걱정많이 했습니다.
    농작물 피해가 많아서 걱정입니다.
  13. 2010.09.03 13:51 [Edit/Del] [Reply]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태풍<곤파스>'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4. 2010.09.03 14:24 신고 [Edit/Del] [Reply]
    이 날 잠을 못잤죠 ㅋ 이것저것 날아가는 소리에. 대자연의 위엄이 무섭죠
  15. 2010.09.03 15:31 [Edit/Del] [Reply]
    저는 천둥번개가 쳐도 자면 세상모르는사람이라...-,,-
  16. 2010.09.05 22:05 신고 [Edit/Del] [Reply]
    또 태풍이 온다니 걱정입니다.
  17. 2010.09.05 23:44 신고 [Edit/Del] [Reply]
    곤파스 북상했던 잠깐동안도 무시무시했는데
    이어서 올라오는 태풍들은 어떨지 낼 나가는 길이 미리 걱정되네요..
  18. 2010.10.18 14:33 [Edit/Del] [Reply]
    저는 출근을 안하니 그냥 자다 일어나 출판사 사람과 미팅하러 갔는데 그때 본 광경이 장난이 아니더라고요. 나무가 쓰러지고 SBS의 철제 조형물까지 쓰러지고 휘어졌더라고요. 태풍이 무섭네요^^
  19. 2010.10.18 14:33 [Edit/Del] [Reply]
    저는 출근을 안하니 그냥 자다 일어나 출판사 사람과 미팅하러 갔는데 그때 본 광경이 장난이 아니더라고요. 나무가 쓰러지고 SBS의 철제 조형물까지 쓰러지고 휘어졌더라고요. 태풍이 무섭네요^^
  20. 2010.11.08 22:00 [Edit/Del] [Reply]
    Don’t cry because it is over, smile,because it happened.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