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금요일(4월 15일) 위대한 탄생 두번째 생방송이 진행됐다. 첫 번째 생방송 80-90가요에 이어 이 번에는 DJ 김기덕이 선정한 '한국인이 좋아하는 위대한 팝송 100'을 자신들만의 스타일로 부르는 미션이 주어졌다. 난 직감적으로 팝송이라면 당연히 원어민인 셰인과 데이비드 오 정도가 상대적으로 유리하다고 생각했으며, 발라드풍의 올드 팝송이라면 정희주나 이태권도 괜찮은 성적이 나올거라 예상했었다.

이와는 반대로 영어 발음이 어려운 백청강이나, 발랄한 느낌의 백새은 같은 경우 팝송을 소화하기에 조금은 어려움이 있을거라고 생각했으며. 나머지 후보들은 팝송이라고 해서 특별하게 유리하거나 불리할 이유가 없어 보였다.

그러나 실제 생방송이 진행되고난뒤 심사위원들의 결과만 놓고 보면 제가 예상했던 방향성과는 조금 다른 결과가 나왔는데, 결국 가요나 팝송의 카테고리가 후보자들의 실력이나 평가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판단된다.

위대한 탄생, TOP 12

백새은과 조형우의 탈락, 이변은 없었다.

그런데 나는 이 번 생방송에서 팝송이라는 카테고리에 상관없이 백새은과 조형우의 탈락을 예상했었는데, 그대로 적중한 결과를 낳았다. 이렇게 비교적 탈락자를 쉽게 예측할 수 있었던 것은 지난 4월 8일 시청자들의 항의에 못이겨 MBC측이 발표한 종합순위결과에 기인한 것이다.

위대한 탄생, 1차 생방송 종합순위

첫 번째 생방송의 종합순위를 보면 백청강이 1위를 차지했으며. 그 뒤를 이어 손진영, 셰인, 이태권, 노지훈, 김혜리, 정희주, 데이비드 오, 백새은, 조형우 순이다. 결국 단순히 심사위원 점수가 아닌 문자투표까지 감안한 결과이므로 이미 후보자들에 대한 일반 시청자들의 의견이 감안되었다고 보면 이변이 없는 한 백새은과 조형우의 탈락은 어느 정도 예상됐었다고 볼 수 있다.

위대한 탄생, 조형우 탈락

다음 탈락자는 데이비드 오와 손진영?

그럼 앞으로의 생방송에서의 탈락자는 어떻게 예상할 수 있을까? 다음 생방송까지는 2명이 탈락하고 그 다음부터는 매회 1명씩 탈락하게 되는데, 이제부터 관건은 노래 실력이나, 외모, 스타일 등 서로 비슷한 사람들끼리의 경쟁에서 밀린 사람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다. 다시 말하면 노래하는 분위기나 실력이 비슷하거나, 외모나 스타일이 비슷한 후보자들은 서로의 팬층이 중복될 가능성이 높으며, 비슷한 성향을 가진 팬들은 그 중에 더 나은 사람들에게 표를 몰아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정을 기준으로 서로 비슷한 스타일을 살펴보면, 상대적으로 가는 목소리의 미성으로 발라드에 강한 백청강과 이태권, 잘 생긴 외모와 스타일을 갖춘 데이비드 오와 노지훈, 호소력 짙은 음색을 가진 정희주와 김혜리를 2명씩 묶을 수 있고, 나머지 셰인과 손진영은 어느 누구와도 따로 묶을 수 없는 본인만의 색깔이 아주 다른 후보라고 볼 수 있다.

이렇게 묶어 놓고 보면 상대적으로 다음 탈락자를 예상하기가 조금은 쉬워진다. 첫 번째 생방송의 종합순위와 두 번째 생방송 심사위원 평가를 기준으로 보자면, 다음 생방송의 탈락자로는 데이비드 오와 손진영이 유력하다.

데이비드 오는 첫 번째 생방송에서 종합순위 8위를 차지했고, 두 번째 심사위원 평가에서는 7위를 차지했다. 물론 평가가 최하위 수준은 아니나, 비슷한 외모와 스타일을 가진 노지훈에 비해 멘토평가나 종합평가가 뒤진다고 보면 탈락할 가능성이 높다. 

위대한 탄생, 2차 생방송 심사위원 평가결과

[위대한 탄생, 2차 생방송 심사위원 평가결과]


손진영, 언제까지 눈물로만 호소할 것인가?

손진영의 경우 첫번째 심사위원 평가에서는 12위로 꼴찌를 했는데, 종합순위에서는 백청강에 이어서 2위를 기록했다. 이러한 결과는 아마도 패자부활전에서 어렵게 올라 온 손진영이 멘토평가에서 최하위 평가를 받게 되자 떨어질 것을 우려한시청자들의 동정표가 한꺼번에 몰렸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두번째 생방송의 멘토평가에서는 9위로 꼴찌에서 두 번째를 차지했다. 손진영은 스틸하트의 '쉬스곤'을 불렀는데, 도입부에서 중간까지는 나름대로의 색깔을 가지고 잘 불렀으나 후반부 고음처리에 있어서는 호흡도 부족하고, 급기야는 음이 이탈하는 '삑사리'까지 나기도 했다.

이에 방시혁은 '노래는 비장함이 아니라는 걸 보여주길 바란다'고 했으며, 이은미는 '고음이 듣기가 괴로웠다'고 평가했다. 신승훈은 '리허설 보다는 잘 했으나, 고음이 기대에 못 미쳤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날 손진영은 멘토평가 31.9점으로 조형우에 이어 꼴찌에서 두번째로 9위를 차지했다.

결국, 첫번째와 두번째 모두 멘토평가에서 최하위 수준을 차지했으나, 멘토 김태원의 '승패를 떠나 이미 기적이다. 미라클맨이다'라는 아낌없는 칭찬 및 후원과 시청자들의 동정어린 문자투표에 의해서 살아남았다고 볼 수 있다.
위대한 탄생 손진영 눈물

[과연 손진영의 눈물의 동정표는 언제까지 유효할 것인가?]


그런데 3번째 생방송에서도 특별한 실력의 진전을 더 이상 보여주지 못한다면, 이미 나머지 후보들에게도 어느 정도 확고한 고정팬들이 확보된 상태에서 더 이상 시청자들도 눈물의 동정표를 던질 가능성이 적으며, 김태원의 입장에서도 남아 있는 3명의 멘티 중 백청강이나 이태권을 포기하면서까지 손진영을 지속적으로 감싸고 돌기가 쉽지 않기에 손진영이 탈락할 확률이 높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아주 기본적인 오디션의 룰을 되새겨 보더라도, 지속적으로 실력이 부족한데도 떨어지지 않는다는 것은 그로인해 실력이 있는 또 다른 후보자가 떨어진다는 의미이므로 시청자들도 더 이상 일방적으로 손진영을 지지하기가 쉽지 않다고 본다. 

개인적으로 손진영은 김태원의 얘기처럼 이미 기적을 달성했으며, 충분히 미라클맨이 되었다고 본다. 더 이상 눈물로 호소하기 보다는, 있는 그대로의 실력으로 인정받기를 바랄 뿐이다. 그렇게 되어야 '위대한 탄생'이라는 프로그램이 손진영 자신에게도 스스로의 실력을 냉철하게 되돌아 볼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해 줄 수 있으며, 중장기적으로 더 훌륭한 음악인으로서 성장하는 밑거름이 되지 않을까. 
[이미지 출처 : MBC 위대한 탄생 방송화면 캡쳐, 인용목적으로만 사용되었습니다.]

PS. 이웃님들의 성원 덕분에 제 블로그 방문자가 3백만명을 돌파했습니다. 마니 마니 축하해주세요~~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