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같이 취업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취업이 됐다는 사실만으로도 가슴이 설레고 흥분이 되는 일임에 틀림없습니다. 지금껏 취업을 위해 준비해온 시간들을 되돌아보며 고생했던 만큼의 시간을 일순간에 보상 받은듯 기분이 좋고, 이제야 말로 본격적으로 스스로 밥벌이를 할 수 있는 공식적인 사회의 일원이 되었다는 안도감이 들기도 합니다. 또한 새로운 회사, 새로운 업무, 새로운 조직에 대한 기대감으로 한껏 마음이 부풀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흡사 연애를 처음할 때 좋아하는 사람을 처음 만나면 그 사람을 생각만 해도 흥분이 되고, 기분이 좋아지며, 세상의 모든 것을 다 가진것처럼 행복함은 더 말할 필요도 없겠죠. 하루 종일 상대방을 생각하고, 울려 대는 휴대폰 소리에도 가슴이 뛰며, 만나서 그 사람이 하는 말투, 행동 하나 하나가 그렇게 사랑스러울 수가 없겠죠. 내가 가진 걸 모두 바쳐서라도 사랑 하는 사람에게는 그 무엇이든 해주고 싶은 것도 너무 당연하구요.

그렇게 보면 직장생활이나 연애도 많은 부분 닮아 있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처음 입사했을 때 가슴 설렘과 열정, 시간이 지남에 따라 필연적으로 열정이 점점 식어가는 과정에서 오는 불협화음이나 어려움이 닥치고, 그런 권태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노력하는 여러가지 방법들이 말이죠.


시작은 항상 부푼 기대감으로 무한한 애착과 열정을 가진다.

신입사원으로 입사를 하게되면 일단, 취업이라는 인생의 큰 관문을 통과 했다는 본인 스스로의 뿌듯함과 앞으로 어떤 직장인으로 성장해야겠다는 개개인의 포부를 실현하고 싶은 마음에 회사생활에 대한 많은 애착과 열정을 가지게 됩니다. 이것 저것 누가 시키지 않아도 혼자서 도맡아 하기도 하고, 제일 먼저 회사에 출근해서 밤 늦게까지 업무에 대해서 고민도 하게 됩니다.

사실 이 시기에는 기타 다른 직장인과의 비교나 먼저 사회생활을 했던 선배들과의 비교 보다는 아직 취업을 하지 못한 동기나 친구들과의 비교를 통해서 '이제 나는 내 스스로의 힘으로 일을 할 수 있는 직장인이야'라는 것 자체가 큰 기쁨이면서 동기부여가 되는 시기이므로 모든 일에 있어서 회사가 우선이 되며 업무에 대한 열정과 회사에 대한 충성심이 아주 높은 시기입니다.

연애에 있어서도 본인이 정말 좋아하는 사람과 사귀기 시작한 시기라면, 온 몸에 새싹이 파릇 파릇 돋아 나듯이 본인의 열정을 무한대로 끌어낼 수 있는 사랑의 힘이 작용하는 시기라고 생각됩니다. 또한 세상 그 무엇 보다 사랑하는 사람이 우선시 되고, 본인의 관심사나 행동들이 상대방에게 모두 맞춰지게 되는 것이죠.


시간이 지날수록 애착이 떨어지고 권태기를 느낀다.

처음 무한한 열정으로 시작했던 직장생활도 어느 정도 업무가 손에 익고, 비슷한 일이 반복되게 되면 업무자체가 따분해지고, 회사에 대한 충성심이나 애착도 점점 줄어들게 됩니다. 이 시기 정도 되면 나와 비슷한 또래의 다른 회사에 다니는 사람들의 연봉이나 처우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고, 그에 비해서 내가 받는 연봉이나 복리적인 혜택이 작다면 더욱더 회사에 대해 불만이 생기고 직장생활에도 회의를 느끼게 됩니다.

또한 지나치게 많은 야근과 업무 스트레스로 개인생활이 없어지거나, 회사내에서 다른 조직원들과의 마찰이나 불협화음이 생길 때, 업무에 대해서 적성이 맞지 않거나 흥미를 잃을 때, 성과에 대한 보상이나 피드백이 없고 회사내에서 비전이나 자기발전이 없다고 느껴질 때는 업무의욕이 현저하게 저하되고, 출근하기가 싫어지며, 짜증이나고 사소한 일에도 화가나며 극단적으로는 퇴직이나 이직을 고려하기도 합니다.

연애에 있어서도 처음에 모든게 예쁘게 보이고, 모든 것을 상대방에 맞춰 주다가도 일정 부분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에 대한 익숙한 감정이 생겨날수록 처음에 쏟아 부었던 열정이나 애착이 줄어들게 되는건 인지상정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제 서로의 다름을 하나둘씩 알게 되고 무조건적인 사랑이나 배려 보다는 본인의 입장을 생각하게 되면서 생기는 일상에서의 문제점들이 하나둘씩 늘어나게 됩니다. 그러다 보면 만나는 시기나 횟수가 줄어들게 되고 애틋한 감정도 많이 줄어들어서 관계에 있어서 권태기가 오게 되는데요. 이런 상황이 일정 기간 이상 지속되면 결국은 헤어짐을 고려하거나 새로운 이성에 더 관심을 갖게 될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사랑한다면, 위기를 극복하기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누구나 한번쯤 겪어야할 직장생활에 있어서의 위기라면, 쉽게 포기하지 말고 극복하는 방법과 요령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물론 해당회사가 너무 싫거나, 해당 직무가 더 이상 본인의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한다면 오히려 그에 맞는 다른 직장을 찾아 보는 것도 현명한 방법일 수 있습니다.

그런 경우가 아니라면 해당 회사에서 처음 신입사원때와 같은 열정과 관심을 불러일으키도록 하는 스스로의 마인드컨트롤이 아주 중요하며, 또한 회사내에서 본인의 적성이나 업무 능력에 맞는 다른 부서로의 이동도 고려해볼 수 있습니다. 또한 조직원 및 선배사우들과의 허심탄회한 대화를 자주 나눔으로써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는 조언을 듣는 것도 중요하구요. 또한 직장생활과는 관계없는 친구들이나 가족들과 함께 휴식의 시간을 갖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연애도 마찬가지로 서로의 가치관이 맞지 않거나, 서로가 중요하고 소중하게 생각하는 가치가 맞지 않을 때는 헤어지는 것도 고려해볼 수 있습니다만, 그런 경우가 아니라면 처음 만났을 때 좋아했던 그 감정이나 느낌을 되살리려고 서로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며, 그 사람만이 가질 수 있는 장점이나 좋았던 추억들을 함께 공유하면서 서로의 관계를 회복하려고 하는 노력들이 필요합니다.
초

△ 직장생활이든 연애든 결국, 자신을 태워 남을 밝히는 '초'처럼 열정과 애착 불태우려고 하는 스스로의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한건 아닐까요


결국 직장생활이든 연애든 처음에는 무한한 열정을 갖고 시작하다가도, 어느 정도 익숙해지고 나면 열정이 점점 식어가고 그런 상황이 일정 기간 이상 지속된다면, 회사를 옮기거나 헤어지거나 선택을 할 수도 있습니다만, 그런 경우가 아니라 누구나 한번쯤은 겪어야할 정도의 그런 어려움의 과정이라면 슬기롭게 극복해야하는 것들이 필요하다는 일련의 진행과정이나 싸이클이 비슷하게 반복 된다는 점에서는 너무도 닮았다는 생각이 드는데 여러분들 생각은 어떠신가요?

(로긴 없이) 아래 별표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에 추가하시면 update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할 수 있습니다.

  1. 2010.07.08 06:58 신고 [Edit/Del] [Reply]
    사람들에게는 왜 신선함이나 새로움이 오래가지 않을까요?
    권태기니 매너리즘이니....어느정도 손에 익고 발전을 도모할
    시점이라 생각되면 갑자기 하기 싫어지고..ㅎㅎㅎ
    잘 보고 갑니다.
  2. 2010.07.08 06:59 [Edit/Del] [Reply]
    직장, 연애, 결혼 알고 보면 다 비슷한 것 같아요.
  3. 2010.07.08 07:00 신고 [Edit/Del] [Reply]
    좋은 글 읽고가요 ㅎㅎ
    마음에 팍팍 들어옵니다
  4. 2010.07.08 07:03 신고 [Edit/Del] [Reply]
    갠적으론..연애에 비핸 장거리 마라톤이라 생각합니다..
    잘보고갑니다...멋진하루 되세요^^
  5. 2010.07.08 07:05 신고 [Edit/Del] [Reply]
    맙소사 완전 가슴에 팍팍 와닿는글인데요 ㅎㅎ
    이렇게 보니까 완전 똑같네요..
    특히 첫번째 이유는 완전 ㅋㅋ
  6. 2010.07.08 07:09 신고 [Edit/Del] [Reply]
    ㅎㅎㅎ
    정말 맞네요.
    와..잘 보고 갑니다. 공감 백배^^
  7. 최정
    2010.07.08 07:22 [Edit/Del] [Reply]
    공감 400000배 하고 갑니다......

    보통 연애잘하시는분들이 직장일도 잘하죠~ 잘보고 갑니다
  8. 2010.07.08 07:45 신고 [Edit/Del] [Reply]
    ㅎㅎ 연애와 비교해서 읽으니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편안한 하루되세요~
  9. 2010.07.08 08:00 [Edit/Del] [Reply]
    정말 권태기를 극복하는 건 어렵더라구요.
    그렇다고 누군가에게 이야기를 하는 것도 쉽지 않구요~
  10. 2010.07.08 09:29 신고 [Edit/Del] [Reply]
    권태기가 온다에 저도 백만스물 한표를~~
    아내가 안봐야 하는데..ㅋㅋ
  11. 2010.07.08 10:57 신고 [Edit/Del] [Reply]
    저는 직장도 관두고 연애도 끝났고....뭔낙으로 살까용? 하하하...
  12. 2010.07.08 11:11 신고 [Edit/Del] [Reply]
    공감합니다..
    특히..권태기가 오지요..그때 지혜롭게 극복해야하고요..
    더운날 건강유의하시고요..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3. 2010.07.08 12:39 신고 [Edit/Del] [Reply]
    공감이 가는 글 입니다^^
    글 유익하게 잘보고 갑니다~
  14. 2010.07.08 14:00 [Edit/Del] [Reply]
    생각해보면 저도 항상 연애하듯 일했던 것 같습니다 ^^;;
  15. 2010.07.08 14:13 신고 [Edit/Del] [Reply]
    진짜 그렇군요~ 저도 다시 생각해보니 연애하듯 살았군요.^^
  16. 2010.07.08 17:34 [Edit/Del] [Reply]
    정말 공감가는 글이네요~ 처음의 열정, 애정이 그대로 쭉 간다면 정말 좋을텐데 말이죠... 하지만 권태를 이겨내면 더욱 견고해지듯이 슬기롭게 이겨나가는 자세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 2010.07.08 23:32 신고 [Edit/Del]
      네 무엇보다도 시간이 지나면서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익숙함에서
      오는 권태기를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초심을 잃지 않으려는 마인드 컨트롤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17. 2010.07.08 18:01 신고 [Edit/Del] [Reply]
    비슷하네요 ^^;
    처음의 그 마음을 다시한번 떠올려봐야겠습니다
  18. 2010.07.10 02:38 신고 [Edit/Del] [Reply]
    윽...연예와 직장생활이 비슷한게 많군요ㅠ
    저는 쉽게 질리는 스타일이라..걱정이 순간 밀려왔습니다ㅠㅠ
  19. 2010.07.10 23:15 [Edit/Del] [Reply]
    전 이번이 첫직장이라서 그런지 더더욱 애착이 가고 연애하는 기분으로 다니고 있어요^^
    저에게도 권태기가 찾아올 진 모르겠지만 극복하고 이겨내는 자세로 최선을 다해야 겠습니다!
    좋은 글 잘 읽고갑니다^^ 감사합니다.
  20. 박향미
    2010.07.16 11:37 [Edit/Del] [Reply]
    직장생활도 3일, 3개월, 3년이라고 하죠?
    아마 연애도 그런 거 같기도 하구요.
    권태기라는니, 어느 한 자리에 도태된다느니,
    참 여러 가지 말이 있습니다..
    아마도 간절한 마음이 부족하지 않은가 생각해봅니다.
    간절하고, 절실했다면 쉽게 행동하지 못할텐데,,, 요즘 너무 쉽게들 움직여요. ㅠㅠ
    • 2010.07.16 14:32 신고 [Edit/Del]
      네 맞습니다. 무조건 옮기는게 나쁜건
      아니지만, 그 무엇을 하든 최소한의
      임계점을 넘을만큼은 머물렀다가 옮기는게
      맞는 것 같습니다. 더위에 건강 조심하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