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 경기도 광주에 있는 셋트장에서 TV광고 촬영이 있었습니다. 올해 가장 추운 날이었는데요. 그나마 야외 촬영이 아니고 셋트장 안에서의 촬영이라 다행입니다. 야외촬영은 날씨에 따라 촬영에 아주 많은 영향을 줍니다. 자칫 흐리거나 비나 눈이라도 내리게 되면 철수를 해야하는 상황까지 발생할 때가 많습니다.

보통 TV광고는 하루를 풀데이로 찍거나, 1박2일 정도면 마무리가 되는데요. 짧은 시간이라고 볼 수 있지만 대신에 그 시간안에 집중적으로 모든 스탭이나 배우들이 몰입을 해서 끝내야 합니다. 날짜가 하루씩 늘어날수록 제작비가 기하급수로 늘어나기 때문이죠. 


보통 촬영 스탭이 2-30명 정도이고 집단으로 보조출연자를 쓰는 경우에는 전체 인원이 50명이 훌쩍 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다 보니 그 많은 인원들이 식사를 하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은데요. 주위에 대형식당이라도 있으면 계약을 해서 먹기도 합니다만, 광고촬영이라는 것이 컨셉에 맞게 장소를 헌팅하다보면 주변에 식당이나 상가가 전혀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럴 때 많은 인원들이 손쉽게 밥을 먹을 수 있도록 일종의 '밥차'가 따라 오는데요. 아마 드라마나 영화 촬영장에도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냥 야외에서 빨리 많은 인원이 먹을 수 있다고 해서 그냥 끼니를 떼우는 수준이 아니라 반찬이나 간식이 정말 여느 식당에서 먹는 것 못지 않게 나오는데요. 오늘은 광고촬영장 밥차에서 제공되는 음식들이 어떤 종류가 있는지 그 퀄리티가 어느 정도 되는지 함 알아 보겠습니다. 

제가 촬영장에 도착한 시간이 낮 12시쯤 됐는데요. 점심시간이 돼서 그런지 도착하자마자 배가 너무 고파서 촬영장 스튜디오 안에 들어 갔다가 밖에 나와 보니 떡하니 밥차가 있지 않겠습니까 어찌나 반갑던지 말이죠. 밥통의 크기나 쟁반의 사이즈가 정말 크군요.

처음엔 쟁반 크기를 보고 이렇게 큰 접시에 어떻게 음식을 다 채울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요. 반찬의 종류를 보자마자 기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반찬의 종류가 정말 많습니다. 배가 고파서 그런지 오늘따라 유난히 종류별로 식탐을 내게 됩니다. 뭐 그냥 한 끼 떼우는 수준의 반찬이 아닙니다. 함 보실까요. 갈비찜에, 소시지볶음, 동그랑땡, 파스타, 김치, 미역국까지

부랴 부랴 접시에 맛있는 음식들을 담아서 식당으로 들어갔는데요. 이렇게 접시에 덜어 놓고 보니 여느 식당에서 먹는 것 이상으로 진수성찬이 따로 없습니다. 

허겁지겁 점심을 먹고 나서 촬영장에 들어 갔는데요. 촬영이 진행되면서 시간이 지나니 슬슬 입이 궁금하기 시작합니다. 해서 뭐 먹을게 없나 하고 나가 봤더니 이렇게 오뎅이 있네요. ㅎㅎ 겨울에 뜨끈한 오뎅국물이라뇨. 일부러 길거리 포장마차에서 날마다 사먹곤 하는데 오늘은 촬영장에 왔더니 횡재했습니다.

얼른 오뎅 몇 개를 챙겨먹고 후다닥 촬영장 셋트로 다시 들어갔습니다. 광고촬영을 위해서 이렇게 많은 분들이 고생하신답니다.

 
어느덧 시간이 흘러 오후 5시쯤 되어가니 요놈의 배가 또 요동을 칩니다. 한참을 두리번 거리고 있는데 어떻게 아셨는지 밥차 사장님께서 감자튀김과 떡강정을 가지고 오십니다. 감자튀김이 두툼하고 양념까지 되어 있네요.

이렇게 한참을 주전부리를 하고 있는데 또 저녁을 먹으랍니다. 아까 낮에도 점심을 거나하게 먹었던지라 배가 부르기도 했는데요. "뭐 별다른 반찬이 또 있겠어?" 하고 가서 보니. 저녁은 아주 다른 메뉴입니다. 저 조그만 차에서 어찌 그렇게 많은 음식이 끊임없이 나오는지요. '밥딜러'라는 이름도 참 재밌습니다.


이렇게 많은 음식이 어디로 또 들어가는지 정말 이렇게 먹다가 배가 터질 것 같습니다. 그래도 야외에 나오면 허기가 지는지 또 맛있더라구요.

든든하게 저녁까지 먹고 야간 촬영에 들어갔는데요. 저녁 9시가 넘어갈 때쯤 또 무언가 먹을거리가 제 눈앞에 펼쳐지더군요. 무슨 도시락 같기도 해서 저녁 먹은지 얼마나 됐다고 또 도시락인가 하고 뚜껑을 열어보니 이렇게 입가심용 과자와 빵이 들어있습니다. 정말 끊임없이 나오는군요. 이게 오늘 촬영의 마지막 먹거리였는데요.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제 배가 묵직해짐을 느꼈습니다. 오늘 너무 많이 먹은 것 같아요. 그래도 맛있는 밥차의 추억은 잊지 못하겠죠.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0.12.17 08:12 신고 [Edit/Del] [Reply]
    와~~ 이게 말로만 듣던 촬영용 밥차로군요... 정말 푸짐하네요...^^
  3. 2010.12.17 08:17 신고 [Edit/Del] [Reply]
    와~~~촬영장 밥차 메뉴.. 정말 푸짐한데요 +.+
    배가 고파옵니다. ㅋㅋ
  4. 2010.12.17 08:49 [Edit/Del] [Reply]
    정말 진수성찬입니다~ 꼭 뷔페같네요~ㅎㅎㅎ
  5. 2010.12.17 08:59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2010.12.17 09:12 신고 [Edit/Del] [Reply]
    음식을 하는 사람이라 유난히 더 관심이 가는데
    정말 대단하네요~
    저도 좀 따라다니고 싶은데요. ^^
    • 2010.12.18 08:30 신고 [Edit/Del]
      아 그러시군요. 이렇게 촬영장만을 전문적으로
      따라 다니는 밥차들이 있답니다. 예전에 비해서
      음식의 종류도 많아지고 퀄리티도 많이 좋아진
      것 같습니다.
  7. 2010.12.17 09:35 신고 [Edit/Del] [Reply]
    와~정말 너무 잘 나오는데요.
    너무 현장에서 고생들을 하시니까, 저렇게 나오는 게 아닌 가 싶네요. ^^
    • 2010.12.18 08:31 신고 [Edit/Del]
      네 그렇죠 아무래도 밖에 나와서 일을 하다보면
      체력이 부족하잖아요. 그리고 한 번에 많은 인원들이
      식사를 해야하다보니 이렇게 밥차가 항상 따라다닌답니다.
  8. 2010.12.17 10:14 신고 [Edit/Del] [Reply]
    우와~~ 촬영밥차 푸짐하네요..
    먹거리도 다양하고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9. 2010.12.17 10:22 신고 [Edit/Del] [Reply]
    밥차에서 저걸 다 만드는건가요? 현장에서? 이야 정말 대단한대요.. 거의 뷔페수준인대요
  10. 2010.12.17 10:33 [Edit/Del] [Reply]
    이동 출장뷔폐가가 따로 없네요~~^^
    정말 푸짐하고 맛깔스러운 음식들이 가득하네요.
    눈요기 잘하고 갑니다.ㅎㅎㅎ
  11. 2010.12.17 11:30 신고 [Edit/Del] [Reply]
    밥차라니까 군대 밥차 떠올리다가 브랜드님 사진보고는 발랑 넘어갔습니다. 이건 뭐... 과장해서 호텔 뷔페 수준의 메뉴와 양이네요. 이런 밥차라면 정말 얼마든지 먹고 마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고생하시는 촬영장 스텝에게 훌륭한 식사거리가 되겠네요^^
  12. 2010.12.17 14:00 신고 [Edit/Del] [Reply]
    방금 밥먹고 왔는데.. 다시 배가 고파집니다^^;;
    다양한 먹거리들.. 넘 좋네요~!
  13. 2010.12.17 14:53 [Edit/Del] [Reply]
    밥차 진짜 진수성찬인데요?
    집에서도 저는 저렇게 못먹는데ㅠㅠ
    저도 밥차 밥 먹고 싶어요!!
  14. 2010.12.17 16:32 [Edit/Del] [Reply]
    제 아들녀석이 엄청 좋아하겠네요~
    요즘 책에서 밥차보고 맨날 밥차사달라고하는데...ㅋㅋ~
    잘보고갑니다.
  15. 2010.12.17 17:26 신고 [Edit/Del] [Reply]
    우와...침나오네요. ㅋㅋ 완전 뷔페인데요.
  16. 보리
    2010.12.17 17:36 [Edit/Del] [Reply]
    인간극장에서 밥차 나오는것 보고..정말 푸짐하고 잘나온다고 생각햇었는데..!!

    이 밥딜러~~ 차는 한수 위군요...!!

    근데...재미있었던것이...스텝분들은 맛나게 드셔도...다욧해야하는 연기자들은...

    먹지는 못하고...오히려 밥퍼주는 일 하더라는거요...ㅎㅎㅎ
    • 2010.12.18 08:38 신고 [Edit/Del]
      ㅎㅎ 그러네요. 연기자들은 거의 식사를
      현장에서는 안 하더라구요. 많은 촬영인원들이
      한꺼번에 식사를 해야하니 참 합리적인 방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17. 2010.12.17 17:43 신고 [Edit/Del] [Reply]
    우우와와~~~~~~~~
    저도 밥차구경좀.,.ㅠ
    먹음직한 음식이 가득에 간식도 잘먹고 와와!!
  18. 2010.12.17 18:58 신고 [Edit/Del] [Reply]
    아~밥차도 좋지만...광고찰영...정말 부...부럽습니다~
    그런데 광고의 주인공이 제가 아니라면서요?...음..아쉽습니다~헤헤^^;;;
    미스터브랜드님 덕분에 정말 귀한 사진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2010.12.18 08:39 신고 [Edit/Del]
      ㅎㅎ 촬영 보다는 밥차가 더 기다려집니다.
      오늘은 어떤 메뉴가 나올까, 어떤 간식들이
      나올까 하고 말이죠. 잿밥이 너무 관심이
      많은건가요. 편안하고 즐거운 휴일 되세요.^^
  19. 이재영
    2010.12.18 14:49 [Edit/Del] [Reply]
    많은 분들이 이글을 보는 순간, 광고계로의 이직을 심각히 고민하지 않을까 싶군요. 이정도면 움직이는 뷔페수준인데 ㅋ
  20. 밥딜러쥔장^^
    2010.12.24 00:25 [Edit/Del] [Reply]
    안녕하세요~!!
    밥딜러쥔장입니다...ㅋㅋ
    그날 촬영장에서 미스터브랜드님께서 Daum에 저희 사진을 올려주신다는 말씀이
    생각나 들렀습니다~~
    그런데 저희 음식을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굉장히 쑥스럽네요~~ㅎㅎ
    맛있게 드셔 주시고 좋게 평가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신 분들도 맛있어보인다고 해주시니 굉장히 힘이나는데요~~ㅎㅎ
    미스터브랜드님~~
    다음에 기회되면 또 뵐날을 기약하겠습니다.....
    언제나 행복하시고 즐거운 크리스마스보내세요~~
  21. ik
    2011.04.15 23:42 [Edit/Del] [Reply]
    밥딜러를 아무리 찾아봐두 인터넷이나 등등 찾을 수가 없는데..

    혹시나 이거 보심 쥔님 싸이트좀 알려주세유~~

    8282

    죄송합니다 미스터브랜드님..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