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이 있어서 남대문 상공회의소 근처에 갔다가 미팅 시간이 조금 남아서 커피 한 잔을 하려고 여기저기 둘러 보았는데요. 같이 온 팀원 하나가 좋은 전통찻집이 있다며 가 보자고 합니다. 매일 마시는 커피 보다는 한결 낫다는 생각에 발걸음을 재촉했습니다. 대학교때만 해도 여기 저기 전통찻집이 꽤 있었는데 요즘은 일부러 찾아 보려고 해도 없더라구요.

전통찻집이라 아담한 독립 건물에 있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큰 빌딩 지하 아케이드에 찻집이 있습니다. 지하에 내려가서 보니 상가건물 사이에 '서울에서 첫번째로 잘 하는 전통찻집'이라는 조그만 간판이 보입니다. 들어가자마자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는데요. 찻집 내부를 보니 온통 건강 차에 관련한 정보가 빼곡하고, 유명한 연예인들의 싸인도 많이 보입니다. 아마도 꽤 유명한 찻집인가 봅니다.


십전대보차, 복분자, 오미자차, 석류차, 대추차에 대한 각종 효능들을 설명한 문구나 표어가 빼곡하게 들어 차 있습니다. 깔끔하고 세련된 디자인은 아니지만 왠지 믿음이 가는 표현방식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날씨도 쌀쌀한데다가 따뜻한 차를 마시고 싶어 십전대보탕을 시켰습니다. 그런데 십전대보탕이 나오기 전에 이렇게 인절미 비슷한 먹거리와 은행, 생밤까지 주십니다. 그리고 오미자차와 복분자까지 오호 하나같이 몸에 좋은 음식들이네요.

[이렇게 몸에 좋은 5종 셋트가 단돈 오천원입니다.]


주인 아주머니한테 물어보니 이 가게는 아침 8시 30분에 시작해서 저녁 7시 20분에 끝마친다고 합니다. 직장인들의 출퇴근 시간을 맞춰서 영업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하는데요. 바쁜 점심시간이나, 퇴근 후에 7시 20분 이후에는 가게에 앉아서 차를 마시기가 힘들기 때문에 주메뉴는 원하면 이렇게 테이크아웃으로도 준비해 준답니다. 전통차를 테이크아웃으로 마셔 보기는 처음인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십전 대보탕에는 호두와 대추 등 견과류도 아주 풍부합니다.


그런데 위의 메뉴 중에 아주 독특하고 맛있는 음식이 하나 있었는데요. 인절미라고 생각하고 한참을 먹었는데 너무 맛있고 쫄깃해서 좀 더달라고 했더니 친절하게 서비스로 더 주시더라구요. '어떻게 이렇게 맛있게 인절미를 만들 수 있냐'고 물었는데요. 인절미가 아니라 곶감을 인절미처럼 만든 것이라고 합니다. 오호..이게 인절미가 아니라 곶감입니다. 난생 태어나서 처음 먹어 본 음식이었는데요. 정말 고소한 인절미 맛에 쫄깃한 곶감이 어우러져 정말 맛깔스럽습니다.


벽면 여기저기에는 유명한 박사님이나 교수님, 디자이너, 그리고 연예인분들의 싸인이 빼곡히 가득 차 있습니다. 30년 이상을 하셨다고 하니 많은 분들이 다녀가셨을 것 같더라구요.

 
위치는 남대문 맞은 편 상공회의소 옆 올리브 타워 빌딩 지하에 있습니다. 쌀쌀한 날씨에 따뜻하고 몸에 좋은 전통 찻집이 생각 나신다면 꼭 한 번 들러보세요.


맛집 정보 : 서울 맛집, 서울 찻집, 남대문 맛집, 서소문 맛집, 서울시 중구 서소문동 135 전통찻집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 | 서울 중구 서소문동 135 #세종대로9길 41#
도움말 Daum 지도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1.02.15 11:58 신고 [Edit/Del] [Reply]
    외국인 친구들에게 알려주면 딱 좋겠어요. 위치도 그리 나쁘지 않고요.
  3. 2011.02.15 12:54 [Edit/Del] [Reply]
    와우~ 차도 차지만 고소한 곶감인절미가 땡기는데요~
    가까우면 가보고 싶은데, 안타깝게도 서울이군요..^^;;
  4. 2011.02.15 13:38 [Edit/Del] [Reply]
    우리나라 전통차는 참 색깔이면 색깔 맛이면 맛 모두 참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5. 2011.02.15 14:21 신고 [Edit/Del] [Reply]
    제가 사는 집 바로 앞집이 찻집인데요. 직접 산에서 약재를 캐서 하는 집이라 믿음직하고
    쌍화차가 2500원인데 (저한테는 2천원에 해줌) 5천원자리보다 진하고 좋아요. 5종은 아니지만요.
    자주 마시는 편입니다.
    오랜 이웃인데 가까워진건 한 5년 됐나 그래요.
  6. 혜진
    2011.02.15 16:38 [Edit/Del] [Reply]
    착한 가격에 만족스러운 메뉴~~~~!!!^^*

    쵝오~입니다.^^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저도 한번 가봐야 겠어요..^^

    행복한 오후 되세요..^^*
  7. 2011.02.15 17:44 [Edit/Del] [Reply]
    음? 가끔 가는 동네인데 몰랐네요. 이렇게 좋은 곳이 있는지..
    좋은 정보로 득템하는 기분이에요~ 감사합니다.
  8. 2011.02.15 18:07 신고 [Edit/Del] [Reply]
    와우 인절미처럼 만든 곶감이라니.. 곶감 정말 좋아하는데..

    한번 가봐야 겠네요^^ 달달하니 맛나보입니다^^
  9. 2011.02.15 18:17 [Edit/Del] [Reply]
    우와!!! 꼭 가보고 싶어요!
    차도 독특하고 무엇보다 곁들여 나오는 다과가..!!! ㅋㅋ
  10. 2011.02.15 18:48 신고 [Edit/Del] [Reply]
    입맛이 절로 다셔지네요. ㅎㅎ 커피물 끓이고 있습니다.
  11. 2011.02.15 19:20 [Edit/Del] [Reply]
    좋은 곳 소개 시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남대문에 물감 사러 갈 때 꼭 가봐야 겠어요^^*
  12. 2011.02.15 20:19 신고 [Edit/Del] [Reply]
    오.. 저렴한 가격에 저정도까지 나오다니..
    한번 가보고 싶네요..^^
  13. 오호~
    2011.02.16 00:21 [Edit/Del] [Reply]
    음~ 삼청동엔 서울에서 두번째로 잘하는 집이 있는데 거기랑 무슨 상관있는 집인가요?
    아님 각자 이름만 이런가? 삼청동 찻집이랑 형제간이 체인점처럼 운영한다는 소리도 들은거 같은데
    그 형제분이 운영하는곳이 이곳인가~ 싶네요~ ^^
  14. 2011.02.16 00:25 신고 [Edit/Del] [Reply]
    서울에서 첫번째로 잘하는 전통찾집 다운 포스가 느껴집니다요~~~
    십전대보탕이 진국인데요??
    요런거 좋아하는 제 친구! 곧 서울로 이사가는데, 소개시켜줘야겟씁니다. T_T
  15. 2011.02.16 06:25 [Edit/Del] [Reply]
    곶감을 인절미처럼 만들었군여, 별미겠어여
  16. 2011.02.16 08:34 신고 [Edit/Del] [Reply]
    좋은 정보네요. 곶감 좋아하는데...ㅎㅎ
  17. 2011.02.16 10:16 [Edit/Del] [Reply]
    커피보다는 전통차가 더 좋을때가 있어요..^^
    그리고 곶감을 인절미처럼..
    곶감을 좋아하는데
    저건 어떤 맛인지 궁금합니다..
    잘지내시죠...?
    하루하루 놀다보니 날짜가는것도 모르고있네요..ㅎㅎ
  18. 2011.02.16 12:08 신고 [Edit/Del] [Reply]
    종각옆에도 요런집 있어요 단돈 오천냥 ~ ㅎㅎ
    지난번인사동 갓다가 들렸는데 요즘 포스팅을 다 미쳐 못 올리고 있네욤 ^^
    오미자 콜~ ㅎ
  19. 2011.02.16 12:51 신고 [Edit/Del] [Reply]
    오호라..이런 곳도 있군요..그저 신기합니다.
  20. 2011.02.16 15:04 [Edit/Del] [Reply]
    커피보다는 왠지 몸에 좋을 듯.. 보이는데요.
    곶감인절미... 잘보았습니다. ^^
  21. 2011.02.18 19:27 신고 [Edit/Del] [Reply]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저녁 되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