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이후 우리나라 취업시장의 큰 변화가 있었는데요. 가장 대표적인 것이 신입으로 취업하기는 더 까다로워진 반면, 경력사원으로 회사를 옮기는 것은 상대적으로 쉬워졌다는 것입니다. 이전 까지는 한 번 회사에 들어가면 평생직장의 개념으로 은퇴할 때까지 한 회사를 꾸준하게 다니는 것이 미덕이요. 능력의 상징이었다면, 요즘은 시의적절하게 본인의 직무적성이나, 조건에 맞게 회사를 옮기는 것이 아무런 흠도 아니며, 오히려 능력을 인정 받는 과정이라고 평가 받기도 합니다.

그러다 보니 이직 시장이 상대적으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본인이 원하는 회사로의 이직을 고려한다면 평상 시에 꾸준하게 준비해야 하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물론, 현재 다니고 있는 회사에서 능력을 인정 받는 것은 기본이지만, 다른 회사로의 이직을 고려한다면 이직에 있어서 필요한 기본적인 프로세스를 연습하고 준비하는 것도 그에 못지 않게 중요하다는 것이죠.


그래서 오늘은 이직을 함에 있어서 이력서에 반드시 들어가야할 필수적인 요소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본인의 경력사항을 지원하는 회사의 직무에 맞게 정리하라!

경력사원은 신입과 달라서 철저하게 원하는 인재를 뽑고자 하는 회사에서 해당 직무에 바로 업무를 진행시키기 위해서 뽑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이력서도 그에 걸맞는 직무 위주로 정리해야함은 물론입니다. 신입사원처럼 모호한 신념이나 추상적인 발전 가능성들을 언급 하기 보다는 본인이 지원하고자 하는 회사의 직무에 맞게 본인이 지금까지 경험해왔던 경력사항을 정리해야 한다는 것이죠.

통상 경력사원을 채용할 때 1명만을 면접을 보고 뽑는 것이 아니라 복수의 서치펌에 의뢰하거나, 지인을 통해 여러 명을 추천 받는 것이 기본이기 때문에 비슷 비슷한 경력을 가진 사람끼리 경쟁을 하게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비슷한 경력을 지닌 사람들끼리의 경쟁 속에서 본인을 드러내기 위해서는 본인의 경력이 해당 직무에 더 적합하다는 것을 이력서에 요령 있게 어필할 필요가 있습니다.

통상 업무라는 것이 하나의 큰 타이틀 안에 여러가지 일을 복수로 경험할 때가 많은데, 예를 들어 보자면 마케팅업무라고 해도 하위의 직군으로 분류를 해 보면, 브랜드매니저, 마케팅커뮤니케이션, 디자인업무 등으로 나뉘고, 마케팅커뮤니케이션도 미디어에 따라 TV, 인쇄, 옥외, 잡지, 온라인, SNS, 소셜미디어 담당 등으로 세분화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본인의 경력사항을 정리하는데 있어서 주의해야할 점이 있습니다. 해당 업무를 골고루 경험 했다고 하더라도 지원하는 회사의 직무에 적확한 경력들만을 강조하는 형태로 이력서에 서술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마케팅 업무 경력이라고 하더라도 하위의 세부 직무를 어떻게 강조하느냐에 따라서 채용하는 회사에서는 아주 다른 경력을 가진 사람으로 평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즉 마케팅의 공통기본 경력사항을 뼈대로 정리해 놓고, 지원하는 회사의 직무에 따라 해당직무를 강조하는 부분을 추가하는 형태로 이력서를 기술하라는 것이죠.(예를 들면, 이직하고자 하는 회사 직무가 브랜드 매니저라면 본인의 이력서는 마케팅공통업무+브랜드 매니저업무경력이 추가가 되고, 지원하는 직무가 광고팀이라면, 마케팅공통업무+광고관련 업무 경력이 추가 되는 식입니다.) 평소에 원하는 회사가 있다면 이렇게 가능성이 있는 직군에 대한 복수의 이력서를 작성해 놓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본인의 업무 범위와 기여할 수 있는 역량을 확실히 하라!

본인의 경력사항이 잘 정리 되었다면 다음은 본인의 경력에 비추어서 수행할 수 있는 업무 범위를 잘 정리해야 합니다. 즉 비슷한 업무 경력이 있다고 하더라도 이직하고자 하는 회사에서 원하는 업무의 방향이나 범위는 서로 다를 수 있기에 본인이 직접 경험해 보지는 않았더라도 기존의 경험에 비추어 할 수 있는 업무라면 반드시 업무 범위에 포함시켜야 하겠습니다.

설사 현재 회사에서 하고 있는 업무 범위와 옮겨가야할 직장에서의 업무 범위가 딱 맞아 떨어지지는 않더라도 이직 하고자 하는 회사의 직무나 상황을 사전에 충분히 고려하여 그에 맞게 업무 범위와 기여도를 재 설정할 필요가 있습니다.

새로운 회사에 와서 본인이 수행할 수 있는 업무 범위를 재 설정하고 그를 바탕으로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명확히 해 주는 것이 중요한 이유는, 신입사원은 채용을 해서 교육을 시키고 중장기적으로 역량을 발휘하게끔 하기에 설사 역량이 부족하더라도 다시 바로잡을 수 있지만, 경력사원은 이미 몸에 밴업무 스타일이 있고 바로 직무를 수행해야 하기에 채용을 하고 나서 재교육을 하거나 시간을 두고 배려할 여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본인이 이룬 성과를 정량적인 숫자로 명확히 보여주라!

마지막으로 경력사원으로 지원할 때 남과 달리 본인을 두드러지게 어필할 수 있는 부분 중의 하나가 본인이 경험한 경력 중에 성공사례를 부각 시키는 것입니다. 시장에 충격을 줄만큼 유명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면 프로젝트명만으로도 큰 무리 없이 어필을 할 수 없으나 그런 사례를 경험하기가 쉽지 않은 현실이고 보면 본인이 이뤄낸 성과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먼저 현재 몸 담고 있는 회사의 시장환경이나 브랜드 상황하에서 해당 회사 및 브랜드를 본인이 맡은 업무나 프로젝트를 통해서 정량적으로 성장시켰는지를 명확하게 보여줄수록 좋다고 생각합니다. 세일즈 측면에서 매출을 얼마나 올렸다던지, 아니면 브랜드 인지도를 경쟁사 브랜드에 비해서 얼마나 성장시켰는지 등을 본인이 어떤 일을 어떠한 전략을 가지고 추진했을 때 그런 목적을 달성했는지를 숫자로 정리하라는 것이죠.

경력사원을 채용하고자 하는 회사 입장에서는 여러 후보자들 중에 명확한 성과를 가지고 성공사례를 경험한 지원자를 선호하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당장 채용을 하고 나면 해당업무를 바로 진행해야하기에 이전의 성공경험은 업무를 추진하는데 있어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는 확률이 높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이상으로 경력사원으로서 이직을 원하고자 할 때 반드시 이력서에 들어가야할 내용에 대해서 알아 보았는데요. 다시 한 번 쉽게 정리해 보면, '본인의 경력을 지원하고자 하는 회사의 직무에 적합하게 다시 정리하고, 그에 따른 업무 범위와 기여도를 확실히 하며, 마지막으로 본인의 성공사례를 명확하게 숫자로 보여주는 것' 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1.04.21 07:42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11.04.21 07:43 신고 [Edit/Del] [Reply]
    이력서 쓸때.. 잘 알아 두어야 겠네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4. 2011.04.21 08:06 신고 [Edit/Del] [Reply]
    제게 경력이력서 쓸 일이 생기면 참고하겠습니다. 좋은 정보 잘 봤습니다.
  5. 2011.04.21 08:23 신고 [Edit/Del] [Reply]
    이력서에는 겸손이 포함되면 안될것 같습니다. 확실한 어필이 더 중요할 것 같습니다.^^;;
  6. 2011.04.21 08:37 신고 [Edit/Del] [Reply]
    제가 일하는 건설업 분야에서도 경력사원의 비중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새로 뽑아 교육시키는것 보다 일할줄 아는 사람을 뽑아 곧바로 실전배치 하는걸 선호하기 때문인것 같아요
  7. 2011.04.21 08:39 신고 [Edit/Del] [Reply]
    아주 중요한 포인트를 찝어주셨네요!^^
  8. 2011.04.21 08:57 신고 [Edit/Del] [Reply]
    이력서를 또 쓸 날이 올런지 모르지만 이런건 알아두면 살이되고
    피가 됩니다. 즐건 하루 되세요~!
  9. 2011.04.21 09:07 신고 [Edit/Del] [Reply]
    피가 되고 살이 되는 내용입니다.
    경력사원은 실제 전문성이 더 중요하지요
  10. 2011.04.21 09:13 [Edit/Del] [Reply]
    맞는말씀!!
    근데 우리나라 이력서에 사진하고 주민번호 가족사항은 좀 빠졌음 좋겠어요
    정말 경력과 일하는것에 대해서는 전혀 상관이 없는데...
    참 씁쓸하죠?^^
    학연지연 이런것이 걸려있어서^^
  11. 2011.04.21 09:32 신고 [Edit/Del] [Reply]
    꼭 명심해야 하겠습니다.
    지금까지의 이력서는 단지 그동안 해왔던 업무에 대한 정리라고만 생각했는데 역시 전략이 필요한 것이군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12. 2011.04.21 09:33 신고 [Edit/Del] [Reply]
    그렇죠^^ 특히 숫자를 통해 자신의 능력을 보여주는 일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인성이나 독서량은 이력서로 보여줄수가 없으니
    (이점이 그래서 안타깝습니다. 싸가지 없는 사람이 뽑힐 가능성도 높구요)

    아무튼 정말 좋은 정보입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13. 2011.04.21 10:28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4. 2011.04.21 11:16 신고 [Edit/Del] [Reply]
    경력사원으로 이직하기 위해서 필요한 요소를 잘 찝어주셨네요^^ 오랫만에 미스터브랜드님의 좋은 글 잘 봣습니다!^^
  15. 2011.04.21 11:33 신고 [Edit/Del] [Reply]
    경력서에 주저리주저리 다 적는 사람들이 있는데, 읽다가 바로 쓰레기통으로 직행합니다. ㅋㅋㅋ
  16. 그린레이크
    2011.04.21 11:52 [Edit/Del] [Reply]
    맞아요~~신입 사원도 아니고 경력사원인데~~
    경력이 제일 중요하지요~~~많은 분들께 유익한 내용인데요~~
  17. 2011.04.21 15:36 [Edit/Del] [Reply]
    공감가네요 ^^
    어디에 가든, 그 곳에서 원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강조할 필요가 있는 것같아요
    "날 놓치면 후회할걸요" 라는 느낌이 팍팍 와닿는 이력서 말이죠 ㅎㅎㅎ
  18. 2011.04.21 15:45 [Edit/Del] [Reply]
    오늘 너무 공감가는 글이네요~~~ ^^;;
    잘 명심하고 갑니다..!!
  19. 정다애
    2011.04.21 16:21 [Edit/Del] [Reply]
    그룹장님 잘보고갑니다 ^^ 페북에서 바로 뜨니까 더좋네오 ㅎㅎ 자주들어오고
    좋은하루보내세요
  20. 2011.04.21 16:44 [Edit/Del] [Reply]
    경력사원으로 이력서를 작성하시는 분들께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전; 이직 경험이;; 한번 있네요;;;
    그리고 쭉~욱~현재 회사만 다녔습니다~
    경력사원이 신입사원보다...채용시장이 더 넓어 졌군요...
    좋은 정보 많이 배우고 갑니다.^^
  21. 2011.04.23 13:29 신고 [Edit/Del] [Reply]
    경력사원으로 들어가기 위한 좋은 정보군요.. 3가지 요소 반드시 기억해야 겠어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