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신길동 매운짬뽕집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강호동의 스타킹을 비롯해서, 화성인 바이러스, 스펀지,  정준하의 식신원정대, 그리고 최근에는 무한도전에서 멤버들의 벌칙수행의 일환으로 소개되기도 했는데요. 일찌기 맛집 하나가 이렇게 주요 프로그램에 등장한 사례는 극히 보기 드문 경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통상 유명한 맛집이라고 하더라도 공중파 3사의 VJ프로그램 정도에 소개 되는 정도가 대부분인데요. '뭐가 그렇게 대단하길래 이렇게 매스컴에서 호들갑을 떠는지, 매운 짬뽕이라고 뭐 색다른게 있을까' 하고 생각하면서도 '한 두번쯤은 가볼까'하는 호기심이 생긴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데 이 번주에 신길동 근처에서 약속이 있어서 갔다가 기왕에 근처에 왔으니 한 번 들러봐야겠다고 물어 물어 찾아갔는데요.

큰 길에서 약간 골목길로 들어서니 빨간색 간판이 눈에 확 들어오더군요. 근데 간판을 가만히 보니, '매운 짬뽕'만 파는 가게는 아닌 듯 했습니다. 자장면, 홍합우동, 기계우동 세가지를 파는데 그 중 매운짬뽕이 유명해진 것 같구요. 실제 TV에서 봤던 것 보다 가게 크기가 작았고, 허름하기도 했습니다.

  
이 때가 저녁 10시 정도 됐었는데 이렇게 가게 앞에 사람이 하나도 없어서 '아무리 인기가 있는 식당이라고 해도 이 늦은 시간에 사람이 많지는 않구나'하고 생각하고 가게를 들어가려고 골목길 오른쪽으로 돌아선 순간 아 이게 뭡니까. 골목길에 펼쳐진 광경을 보고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는데요. 어두 컴컴한 골목길에 한 무리의 사람들이 가득 차 있는게 아니겠습니까. 전 처음에 무슨 대학생들 한꺼번에 MT온 줄 알았습니다. 거의 성지순례 수준입니다.


가끔 유명한 동네 맛집에 점심시간에 가면 한 두줄 정도 줄을 서 있는 것 봤어도 태어나서 이렇게 늦은 시간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음식 먹겠다고 기다리는건 처음 봤습니다. 이렇게 줄을 서 있다가 식당앞에 있는 5개의 테이블로 옮겨 오는데요.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나오는 대로 자리를 옮겨 앉다가 들어가는 시스템인 듯 했습니다.


이거 뭐 매운 짬뽕 먹으러 왔다가 줄 서 있는 것 자체가 신기해서 구경하다가 넋이 나가 있었는데요. 가게 앞 윈도우를 보니 무수한 문구가 적혀져 있었습니다. '제발 완뽕에 도전하지 마세요. 주변에서 민원이 너무 많아요. 장사 좀 하자구요. 제발!'이라는 문구가 눈에 확 들어왔는데요. 내용이 궁금해서 물어봤더니 짬뽕이 하두 매워서 짬뽕국물까지 다 먹은 사람을 완뽕이라고 하는데, 이렇게 먹고 나서 주변에 길거리에 본의 아니게 토한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8년 동안 하루 손님이 평균 200명 정도였는데, 지금까지 완뽕에 성공한 사람이 200밖에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완뽕에 성공한 사람들은 가게에 이렇게 사진을 붙여 놓을 정도입니다.


가게 안을 보니 이 시간에도 사람들이 꽉 차서 앉을 자리가 없었습니다. 가게 안의 풍경을 이리저리 둘러 보았는데요. 여느 동네 허름한 분식집처럼 보였습니다. 그런데 음식을 먹고 나오는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보니 '먹을만 하다. 정말 맵다. 다시 와야겠다.'라는 평이 대부분이었습다. 저두 더더욱 먹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는데요.


가게 앞을 보니 이렇게 쿨피스, 우유, 바나나우유 껍데기가 한 가득 쌓여 있었습니다. 덕분에 옆집 슈퍼 또한 매상이 올랐다고 합니다. 이렇게 '신길동 매운짬뽕'이라고 씌어져 있는 포토데스크도 있었습니다. 기다리는 사람들 또한 마냥 신기한지 핸드폰 카메라로 사진을 찍느라 정신이 없더라구요.


같이 온 사람에게 줄을 대신 서달라고 하고 저는 계속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한 두 시간이 좀 지나자 가게 앞에 사장님이 나오시더니 오늘 짬뽕은 모두 끝났다고 하십니다. 이게 뭔가요. 짬뽕 국물이 없어서 더 이상 짬뽕은 팔 수가 없다는 겁니다. 이제 우동밖에 안 남았다고 하십니다. 순간 내내 줄서서 기다리고 있던 사람들에게서 탄식의 소리들이 흘러나왔습니다. 아쉬운 표정도 역력했구요. 저 또한 아쉬움이 밀려왔는데요. 이 때 시간이 이미 12시가 넘어서고 있었습니다.

요즘처럼 대형 프랜차이즈나 고급 레스토랑 일변도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동네 맛집이 이렇게 인기를 끌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고 생각되구요. 다시 한 번 새삼 느낀건, 뭔가를 하더라도 한 가지만 명확하게 잘 하면 소비자는 무한한 애정을 쏟을 준비가 되어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비록 매운짬뽕은 못 먹었지만 그래도 이렇게 주목 받는 식당의 풍경을 봤다는 것만으로도 헛걸음을 하지는 않은 것 같아서 돌아가는 발걸음이 그리 무겁지만은 않았습니다.


맛집 정보 : 서울 맛집, 신길동 맛집,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 본동(신길동 165-5) 신길동 매운짬뽕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본동 | 신길동매운짬뽕
도움말 Daum 지도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철이
    2010.10.17 03:17 [Edit/Del] [Reply]
    우리나라에서 성공한 요리들(물론 전부는 아니지만) 창신동 깃대봉 냉면이나 명동의 빨게떡 그리고 이 짬뽕 역시 매운 맛으로 대박난 집이군요....예전에 많이 이런류를 좋아했지만 노후가 되다보니 눈으로만 봐야하는 슬픈현실이여.... 에궁 잘 보고 갑니다.....
  3. 2010.10.17 04:52 [Edit/Del] [Reply]
    맛이 정말 궁금하네여
  4. 2010.10.17 07:41 신고 [Edit/Del] [Reply]
    와우 대단한 곳입니다. 완뽕 ㅋㅋㅋㅋ
    그나 옆집까지 장사가 잘되는군요^^
  5. liveforother
    2010.10.17 09:00 [Edit/Del] [Reply]
    신길동 살고 있는 매운것 잘먹는 저도 내기해서 국물 약간 남기고 건더기는 100% 먹어봤지만 (굳이 다 안먹어도 인정하겠다고 해서 멈춤) 솔직히 맛있다는 생각은 안듭니다. 다른 사람처럼 토하거나 설사하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속이 좀 쓰립니다. 솔직히 굳이 먹어볼 필요 없습니다. 굳이 매운 것 드시고 싶으시면 아무 음식에나 청량고추 5개쯤 썰어넣어서 드십시오 저희집은 그렇게 먹습니다.
  6. 2010.10.17 09:20 [Edit/Del] [Reply]
    ㅎㅎㅎ 완뽕 이라는 말이 왠지 재밌네요 ㅋ
    그나저나 ㅠ.ㅜ 매번 저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루면 가서 먹어볼 엄두가 안나네요 ㅋ
  7. 2010.10.17 10:04 신고 [Edit/Del] [Reply]
    와우~신길동에 가면 한번 들러봐야겠습니다.
    국물 다 떨어지기전에 입성해야될텐데요~
  8. 2010.10.17 10:45 신고 [Edit/Del] [Reply]
    매운것 잘 못먹는 저는 도전할 엄두도 안나네요..ㅋㅋ
    그래도 한번 먹어보고 싶은 호기심은 발동되지만요..^^:
  9. 2010.10.17 12:54 신고 [Edit/Del] [Reply]
    다른 곳은 안 보고 스타킹과 무한 도전에 나온 것을 보았는데 스타킹의 강호동을 다 비우더라고요. 저도 기회가 있다면 한 번 먹어보고 싶어요.
  10. 2010.10.17 17:38 신고 [Edit/Del] [Reply]
    맛도 궁금하기도 하지만 주변 풍경이 장관이네요~ 우유박스 쌓인것과 반사이익을 봤다는 가게.. 정말 재밌습니다 ㅎㅎ
  11. 2010.10.17 18:51 신고 [Edit/Del] [Reply]
    정말 꼭 한번 도전해보고 싶어요.. 음..
  12. 2010.10.18 07:30 [Edit/Del] [Reply]
    일단...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반 두려움이 반입니다
    아... 그치만.. 맛있어보여요 +ㅁ+ ㅎㅎ
  13. 2010.10.18 07:30 [Edit/Del] [Reply]
    일단...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반 두려움이 반입니다
    아... 그치만.. 맛있어보여요 +ㅁ+ ㅎㅎ
  14. 진땡
    2010.10.18 11:13 [Edit/Del] [Reply]
    저는 여기 포장마차때부터 단골입니다...
    여기 짬뽕뿐만 아니라 우동도 맛있습니다!! 짜장면도 맛있구요,,
    짜장면은 짬뽕의 소비가 너무 많아서 짜짱양념을 만들 시간이 없으시다고 하시더라구요,,
    한가지 팁알려드릴께요,,
    짬뽕 남기시면 그거 싸달라고 하시면 싸주십니다,,
    집에가서 냉동실에 넣어두고,, 라면 먹을때 좀 넣어서 드셔도 돼고.. 매운거 먹을때 첨부해서 먹어도 좋아요~
    짬뽕 다 떨어져서 못드시게되는경우, 우동이라도 드시고 가시고,, 다음에 오셔서 짬뽕드세요~
  15. 2010.10.18 13:13 신고 [Edit/Del] [Reply]
    @.@ 오웃. 전 저 정도로 매운 것은....
    @.@;; 콧물 눈물 땀 다 나올 것 같네요. ^^; ㅎ
  16. 2010.10.19 06:49 신고 [Edit/Del] [Reply]
    완뽕에 한번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완뽕.. 말이 참 웃기네요. ㅋㅋ
    그나저나 그냥 돌아오셔서 참 아쉬우셨겠습니다. ^^;
  17. 2010.10.21 15:20 신고 [Edit/Del] [Reply]
    오~ 혹시 여기 화성인 바이러스랑 무한도전에 나왔던 그곳인가요?

    정말 인기 많네요..
    전 매운걸 못먹지만, 어떤 맛일지 궁금..
  18. 2010.10.26 14:50 신고 [Edit/Del] [Reply]
    우아...저도 가보고 싶은데요. 결국 드시진 못하신거군요?!!
  19. ccharry
    2010.11.07 16:23 [Edit/Del] [Reply]
    신길동 매운짬뽕 강남점도 11월 12일 금요일 오픈 이벤트한다네요~
    아이패드가 4대나 걸렸대요^^
    http://cafe.daum.net/hot-jjambbong
    저도 도전해봐야겠네요~~
    여기 님들도 한번 도전해서 아이패드 받아가세요^^
  20. wow!
    2010.11.30 16:56 [Edit/Del] [Reply]
    등학교길에 있는데 5시에 문을여는데 4시에가도 사람들이 줄서있어요!
    옛날에 포차로 했었을땐 사람 이렇게 많진않았는데ㅠ_ㅠ
    그래서 방송나간 이후론 사람이 너무 많아서 못먹고있어요..맛있는뎁..ㅠ
  21. 김영한
    2010.11.30 21:56 [Edit/Del] [Reply]
    저도 처음엔 멋모르고 갔다가 줄이 너무길어 못먹고 그다음에 다시가서 가게 열기 1시간 반전부터 기달리다 첫번째로 먹었는데요. 맛은 괜찮은 편이고 매운것은 입은 별로 맵지가 않은데 목이 따가운느낌 그래서 국물을 먹기가 힘들죠. 중간에 포기할려다가 중간에 나온 김밥을 먹으니 따가운게 없어졌길래 그냥 국물을 들이켜 다먹어버리긴했는데, 먹고나서 속이 쓰려서 몇시간 동안 고생했습니다. 매운것은 맛있게 매운편. 이것말고 제가볼때는 죽음의 돈까스가 최고인듯, 요건 맛있게 매운것도 아니구, 맛이쓰면서 매운게 올라오는짜증나는맛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