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신길동 매운짬뽕집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강호동의 스타킹을 비롯해서, 화성인 바이러스, 스펀지,  정준하의 식신원정대, 그리고 최근에는 무한도전에서 멤버들의 벌칙수행의 일환으로 소개되기도 했는데요. 일찌기 맛집 하나가 이렇게 주요 프로그램에 등장한 사례는 극히 보기 드문 경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통상 유명한 맛집이라고 하더라도 공중파 3사의 VJ프로그램 정도에 소개 되는 정도가 대부분인데요. '뭐가 그렇게 대단하길래 이렇게 매스컴에서 호들갑을 떠는지, 매운 짬뽕이라고 뭐 색다른게 있을까' 하고 생각하면서도 '한 두번쯤은 가볼까'하는 호기심이 생긴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데 이 번주에 신길동 근처에서 약속이 있어서 갔다가 기왕에 근처에 왔으니 한 번 들러봐야겠다고 물어 물어 찾아갔는데요.

큰 길에서 약간 골목길로 들어서니 빨간색 간판이 눈에 확 들어오더군요. 근데 간판을 가만히 보니, '매운 짬뽕'만 파는 가게는 아닌 듯 했습니다. 자장면, 홍합우동, 기계우동 세가지를 파는데 그 중 매운짬뽕이 유명해진 것 같구요. 실제 TV에서 봤던 것 보다 가게 크기가 작았고, 허름하기도 했습니다.

  
이 때가 저녁 10시 정도 됐었는데 이렇게 가게 앞에 사람이 하나도 없어서 '아무리 인기가 있는 식당이라고 해도 이 늦은 시간에 사람이 많지는 않구나'하고 생각하고 가게를 들어가려고 골목길 오른쪽으로 돌아선 순간 아 이게 뭡니까. 골목길에 펼쳐진 광경을 보고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는데요. 어두 컴컴한 골목길에 한 무리의 사람들이 가득 차 있는게 아니겠습니까. 전 처음에 무슨 대학생들 한꺼번에 MT온 줄 알았습니다. 거의 성지순례 수준입니다.


가끔 유명한 동네 맛집에 점심시간에 가면 한 두줄 정도 줄을 서 있는 것 봤어도 태어나서 이렇게 늦은 시간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음식 먹겠다고 기다리는건 처음 봤습니다. 이렇게 줄을 서 있다가 식당앞에 있는 5개의 테이블로 옮겨 오는데요.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나오는 대로 자리를 옮겨 앉다가 들어가는 시스템인 듯 했습니다.


이거 뭐 매운 짬뽕 먹으러 왔다가 줄 서 있는 것 자체가 신기해서 구경하다가 넋이 나가 있었는데요. 가게 앞 윈도우를 보니 무수한 문구가 적혀져 있었습니다. '제발 완뽕에 도전하지 마세요. 주변에서 민원이 너무 많아요. 장사 좀 하자구요. 제발!'이라는 문구가 눈에 확 들어왔는데요. 내용이 궁금해서 물어봤더니 짬뽕이 하두 매워서 짬뽕국물까지 다 먹은 사람을 완뽕이라고 하는데, 이렇게 먹고 나서 주변에 길거리에 본의 아니게 토한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8년 동안 하루 손님이 평균 200명 정도였는데, 지금까지 완뽕에 성공한 사람이 200밖에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완뽕에 성공한 사람들은 가게에 이렇게 사진을 붙여 놓을 정도입니다.


가게 안을 보니 이 시간에도 사람들이 꽉 차서 앉을 자리가 없었습니다. 가게 안의 풍경을 이리저리 둘러 보았는데요. 여느 동네 허름한 분식집처럼 보였습니다. 그런데 음식을 먹고 나오는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보니 '먹을만 하다. 정말 맵다. 다시 와야겠다.'라는 평이 대부분이었습다. 저두 더더욱 먹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는데요.


가게 앞을 보니 이렇게 쿨피스, 우유, 바나나우유 껍데기가 한 가득 쌓여 있었습니다. 덕분에 옆집 슈퍼 또한 매상이 올랐다고 합니다. 이렇게 '신길동 매운짬뽕'이라고 씌어져 있는 포토데스크도 있었습니다. 기다리는 사람들 또한 마냥 신기한지 핸드폰 카메라로 사진을 찍느라 정신이 없더라구요.


같이 온 사람에게 줄을 대신 서달라고 하고 저는 계속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한 두 시간이 좀 지나자 가게 앞에 사장님이 나오시더니 오늘 짬뽕은 모두 끝났다고 하십니다. 이게 뭔가요. 짬뽕 국물이 없어서 더 이상 짬뽕은 팔 수가 없다는 겁니다. 이제 우동밖에 안 남았다고 하십니다. 순간 내내 줄서서 기다리고 있던 사람들에게서 탄식의 소리들이 흘러나왔습니다. 아쉬운 표정도 역력했구요. 저 또한 아쉬움이 밀려왔는데요. 이 때 시간이 이미 12시가 넘어서고 있었습니다.

요즘처럼 대형 프랜차이즈나 고급 레스토랑 일변도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동네 맛집이 이렇게 인기를 끌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고 생각되구요. 다시 한 번 새삼 느낀건, 뭔가를 하더라도 한 가지만 명확하게 잘 하면 소비자는 무한한 애정을 쏟을 준비가 되어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비록 매운짬뽕은 못 먹었지만 그래도 이렇게 주목 받는 식당의 풍경을 봤다는 것만으로도 헛걸음을 하지는 않은 것 같아서 돌아가는 발걸음이 그리 무겁지만은 않았습니다.


맛집 정보 : 서울 맛집, 신길동 맛집,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 본동(신길동 165-5) 신길동 매운짬뽕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