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의 맥주홀 독일 뮌헨 호프브로이하우스, 아이스바인으로 유명한 학센바우어

뮌헨을 관광하다 보면 구 시가지 중심에 마리엔 광장이 있고 
마리엔 광장에서 도보로 1-20분 거리에 세계 최대의 맥주홀인 
호프브로이하우스(hofbraeuhaus)가 있습니다. 

흔히 우리가 동네 호프집이나 맥주광장을 가면 
벽면에 많은 사람들이 앉아서 생맥주를 
마시는 사진에 등장하는 바로 그 맥주홀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뮌헨의 대표적 비어홀인 호프브로이하우스와 
근처에서 유명한 아이스바인(독일식 족발요리)을 
판매하는 학센바우어를 둘러 보도록 하겠습니다.

호프브로이하우스△ 옥토버페스트 기간과 겹쳐서인지 입구부터 손님들로 북적거리는 호프브로이하우스 입구


호프브로이하우스는 1589년 빌헬름 5세에 의해 
설립된 바이에른 왕실 지정 양조장이었으며, 
1830년부터 일반인들도 이용을 할 수 있게 되었다.

하루에 팔리는 맥주의 양이 1만리터나 된다고 합니다. 
1층은 독일식 전통 맥주홀로 구성되어 있으며, 
2층은 방마다 칸막이가 있어서 저녁 식사도하고 
사교춤을 출 수 있는 무도회장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참조 : 두산백과사전)

평소에 1층 홀만해도 7천명 정도를 수용할 수 있는 크기지만, 
항상 갈 때마다 사람으로 북적거려서 기다리지 않고 
바로 들어가기는 힘이 드는 것도 사실인데요. 

제가 방문 했을 때는 9월 옥토버페스트가 
한참일 때라 더더욱 손님들이 많았습니다.


아마도 안 에서 식사를 하거나 맥주를 마시는 사람들이 
빠져 나오는 대로 밖에서 기다리는 팀들이 
하나씩 들어 가는 시스템인 것 같았습니다. 

입구에서 1시간정도를 줄서서 기다리다가 
간신히 2층으로 올라갔습니다. 

1층처럼 뻥 뚫린 홀이 아닌 2층은 
여러개의 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가면을 쓰고 재밌는 표정으로 
맥주를 마시는 손님들도 있더군요..ㅎㅎ


메뉴판도 맥주홀의 규모처럼 엄청 크더군요.
메뉴판에는 호프브로이하우스의 역사도 
자세하게 보여주고 있으며 메뉴도 꽤 많더라구요..


자세한 메뉴는 모르겠지만, 
일단 어렵게 기다리다가 들어 온 만큼 독일식 
정통 생맥주를 함 마셔봐야하지 않겠습니까.

갈증도 나구요..일단 생맥주와 소시지, 
자우어 크라우트가 포함된 표준 안주를 시켰습니다. 

너무 시원해 보이죠..정말 단숨에 들이켰습니다..ㅎㅎ 
독일에서는 어디 가든 안주를 시키면 
자우어 크라우트가 나오는데요.

양배추를 소금에 절여 발효시킨 독일 전통 음식 이랍니다. 
새콤하면서도 느끼하지 않아서 맥주 안주로 딱 이더라구요..


2층은 이렇게 조그만 통로들로 여러개의 방이 
연결되어 있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이 통로를 이용해 서빙하시는 분들도 
분주하게 이방 저방을 옮겨 다니시더라구요..

그런데 잠시 담배도 태울 겸 바람도 쏘일 겸 해서 
미로 같은 통로를 빠져나와 야외로 나가 봤는데요.
오호...이렇게 야외에도 수 많은 손님들로 
북적 북적..정말 그 규모가 정말 엄청납니다.

마지막으로 나가면서 1층홀을 둘러 보았는데요. 
무대가 있어서 각종 공연이나 음악회 등도
시간대별로 진행되는 것 같습니다. 

독일에 와서 느끼는거지만, 카메라를 들이대도 
어찌나 이렇게 장난스럽고 자연스러운 표정인지요.
맥주를 사랑하는 민족 답습니다.

이렇게 세계최대 맥주홀인 호프브로이하우스를 둘러 보았는데요. 
사실 제가 이 번이 뮌헨이 2번째인데 
처음에 왔을 때는 자리가 없어서 못 들어가고
 대신 주변에 있는 학센바우어라는 호프집을 갔었습니다. 

여기도 호프브로이하우스 못지 않게 유명한 집인데요.
아이스바인이라는 족발요리로 알려진 집입니다.

여기 주 메뉴는 아이스바인(Eisbein)이라고 하는 족발요리인데요. 
족발을 맥주에 푹 삶아서 만든 독일 전통 족발요리입니다. 

이렇게 아이스바인을 다 먹어치우고..ㅎㅎ 
사실 맛은 우리나라 족발요리와 크게 다르지 않더라구요. 
다른 모듬 안주와 함께 생맥주 한 잔..캬~~~

근데 독일 음식이 대체로 조금 짠편인데요.
내륙으로 이루어진 독일에서는 소금이 
아주 귀해서 예로부터 귀족들 같은 경우 
이런 음식을 통해서 소금을 섭취하는 것이 전통이라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이건 슈납스라는 독일식 소주인데요. 
독일 서민들이 애용하는 증류주 입니다. 
알콜도수가 56도나 되는 독주입니다.

그냥 스트레이트로 마시거나 피처에 
섞어서 폭탄주처럼 마셔도 됩니다. 
몇 잔을 연거푸 마셨더니..얼떨떨 하더라구요..


독일여행 가실 때 뮌헨에 있는 호프브로이하우스도 함 보시구요. 
사실 사람이 너무 많아서 꼭 들르지 못할 때는 
주변에 학센바우어에 가셔서 족발요리를 드셔도 좋습니다.

(로긴 없이) 아래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에 추가하시면 update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할 수 있습니다.
 


  1. 2010.04.04 07:39 [Edit/Del] [Reply]
    저 두집은 뮌헨을 찾는 관광객들이 가는 곳이고, 막상 사는 사람들은 잘 안간답니다.
    현지인들이 즐겨 찾는 곳은 따로 있습니다. :)
  2. 2010.04.04 08:28 신고 [Edit/Del] [Reply]
    저기 족발 우리랑 크게 다르지 않은것 같네요 ^^
    근데 음식이 짠거는 별로 ...
    우리 입맛에 역시 우리것이 최고 ^^
    즐거운 휴일 되세요 ^^
  3. 2010.04.04 08:39 [Edit/Del] [Reply]
    으아.. 족발..저거저거.. 정말 맛나보이는군요.. ^^
  4. 2010.04.04 09:10 신고 [Edit/Del] [Reply]
    우와~ 소시지와 맥주^^;;;ㅎㅎㅎ
    정말 맛있겠군요-,.-;;
  5. 2010.04.04 09:47 신고 [Edit/Del] [Reply]
    정말 자유롭운 분위기 속에서 맥주를 즐기고 친분을 나누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이런 자리에 참석하게 되면 괜히 기분이 좋아질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
    • 2010.04.04 12:09 신고 [Edit/Del]
      네..독일 사람들은 정말 맥주를 음료수처럼 마시더라구요..꼭 호프집이 아니더라도 플라자 광장 같은 곳에 가면 낮에도 노천 카페에서 맥주들을 많이 마셔요..
  6. 2010.04.04 10:29 [Edit/Del] [Reply]
    96년 쯤에 갔었죠. 멕주 종류 정말 많더군요. 소시지도 일품이었죠.^^
  7. 2010.04.04 11:04 [Edit/Del] [Reply]
    오 저기 호프브로이하우스 ! 라스베가스에도 있는데 뮌헨이랑 거의 비슷하다고 독일인이신 이모부가 말씀해주시더라구요
    맥주랑 소세지 정말 맛있었어요! 그런데 크기는 뮌헨에 있는곳이 엄청 더 크네요 ~
    한번 가보고싶습니다
  8. 2010.04.04 22:05 신고 [Edit/Del] [Reply]
    독일 여행을 가면 꼭 간다는 호프브로이군요..^^
    꼭 한번 가서 시원한 맥주를 먹어봤으면 좋겠네요,..ㅋㅋ
  9. jam
    2010.04.05 00:43 [Edit/Del] [Reply]
    한가지 정정이요^^ 소세지와 함께 나온 건 양파 샐러드가 아니랍니다. 독어로는 "자우어 크라우트 Sauerkraut"라고 하며 양배추를 잘게 썰어 소금에 절여 발효시킨 것으로 독일을 대표하는 전통음식입니다. 김치처럼 발효식품이라 건강에도 아주 좋지만 생으로 먹기보다는 (잘못하면 속에 탈이 날 수 있거든요) 끓여 익혀서 먹습니다. 맛이 시큼하다고 느낄수도 있지만 경험하신 것처럼 느끼한 음식과는 그야말로 천생연분이죠. 맵지 않다는 것, 마늘/젓갈이 안 들어간다는 거 빼면 우리네 김치와 참 비슷한 점(특히 발효식품)이 많아서 전 독일인들에게 김치의 원리를 설명할 때면 이 자우어크라우트를 반드시 예로 듭니다. 김치처럼 집집마다 만드는 방식도 다르구요, 한번은 제 친구 어머니가 직접 만든 자우어 크라우트를 김장독과 거의 유사한 장독에 담아 온 걸 보고 정말 기절하는 줄 알았습니다.^^
  10. 2010.04.05 02:25 신고 [Edit/Del] [Reply]
    식당이 아니고 무슨 대기업이네요! ㄷㄷㄷㄷㄷ
    엄청난 인기! 그만큼 맛있다는 거겠죠? ㄷㄷㄷ
    저도 맛보고 싶어요! ㅜㅜ
  11. 2010.04.05 07:04 신고 [Edit/Del] [Reply]
    손님이 엄청 많네요~
    좋은 아침입니다.
  12. 2010.04.05 13:36 [Edit/Del] [Reply]
    우와~~
    뮌헨의 향이 나는 맥주와 소시지네요...
    손님도 많고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3. 2010.04.06 10:34 신고 [Edit/Del] [Reply]
    저도 슬며시 끼여들어 맥주한잔 하고싶네요^^;
  14. 2011.06.17 18:19 [Edit/Del] [Reply]
    우와~ 소시지와 맥주^^;;;ㅎㅎㅎ
  15. 2012.06.23 19:17 신고 [Edit/Del] [Reply]
    이야~ 소세지 한번 기차게 맛있을것 같네여^^
    너무 잘보구 갑니다^^
  16. 라바켄켄
    2012.07.04 10:02 [Edit/Del] [Reply]
    사진 진짜 못찍는다..장소랑 음식이 넘 아깝다..정말 생생히 전달될수 있는 게시물 이였는데...아깝..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