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대방 '디진다' 돈까스 매운 맛의 레알 종결자
 

점심 시간에 업무를 보다가 시간을 놓치다 보니 다른 팀원들이 이미 식사를 모두 하고 있는 중이라 같이 먹기가 뭐해서 그냥 굶을까 생각을 하고 있는데 마침 다른 동료 한 분도 저 처럼 아직 식사를 못하고 있어서 같이 식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이미 12시가 조금 넘은 시간이라 회사 주변 식당에는 사람들이 꽉 차 있을텐데 어디로 갈까'하고 고민 중이던 차에 동료분이 조금 걸어서 가더라다 유명한 집이 있으니 가자고 합니다.


날씨도 좋고 운동도 할겸해서 회사에서 15분 정도를 걸어가니 멀리서부터 식당 앞에 사람들이 줄을 서 있습니다. '무슨 식당이길래 바깥에서 저렇게 줄을 서 있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동료분이 얘기한 것처럼 정말 유명한 식당인가 보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까이 가 보니 '온누리에 생 돈까스 전문점'이었는데요. 이 동네에서는 아주 유명한 집이고, TV 방송에도 여러 번 나왔다고 합니다. 
 

 

  
5분 정도 줄을 서고 기다리고 있으니 주인아주머니가 나오셔서 미리 메뉴 전단지를 주면서 주문을 받습니다. 아마도 이렇게 줄 서 있는 일이 자주 있다 보니 직접 나오셔서 주문을 받는 것 같습니다.


저는 이 가게가 처음이라서 어느 정도 매운지를 잘 몰랐는데요. 메뉴판을 보니 3가지 단계가 있는 것 같습니다. 매콤, 눈물쏙, 디진다입니다.

그런데 같이 간 동료분이 '디진다'는 정말로 먹으면 죽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전 눈물쏙으로 시키고 같이 가신 분은 그냥 일반 모듬으로 시켰습니다. 가게에 들어가보니 여기 저기 '디진다'와 '대왕 돈까스'도전에 성공한 사람들의 사진이 즐비합니다.

 

 

 

이 집은 메뉴판이 가게 벽에도 있지만 독특하게 천정에도 붙어 있습니다. 구제역 여파로 돈까스 가격을 올렸다고 하는데도 4천원 수준이면 정말 착한 가격입니다.

 


벽면을 보니 매운(디진다)돈까스와 대왕 돈까스 도전에 대한 설명이 나와 있습니다. 성공 시간에 따라 6개월 무료부터 2번 공짜까지 경품을 걸었는데요.

소화제와 우유를 반드시 지참하라고 씌어 있습니다. 또한 기존에 다녀 가신 분들의 메시지를 보니 절대 도전하지 말라는 내용이 대부분이었습니다.

 

 

 

 


드뎌 저희가 시킨 메뉴가 나왔는데요. 가격도 저렴한데 그 양이 정말 많습니다. 정식도 이렇게 푸짐하구요. 제가 시킨 '눈물쏙'돈까스도 제 손바닥만한 돈까스가 두 덩어리나 나옵니다. 돈까스 속을 보니 돼지고기가 아주 두툼하게 들어가 있습니다.

 

 

 

 


붉은 소스가 묻어 있는 부분을 한 입 베어 물어 보니 처음에는 괜찮더니 조금 시간이 지나자 매운 맛이 입 안 한가득 밀려 옵니다. 그래도 참고 한 덩어리를 다 먹었는데요. 나머지는 소스가 안 발라져 있는 부분만 간신히 골라 먹었습니다.

이 정도도 이렇게 매운데 정말 '디진다'는 얼마나 매울까 궁금했는데요. 식당 한 구석을 보니 예전 TV에서 방영됐던 프로그램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실제 '디진다' 돈까스를 볼 수 있었는데요. 정말 보기만 해도 매운 맛이 입 안으로 밀려 들어옵니다. '대왕 돈까스'의 크기와 밥은 정말 상상을 초월하는군요.

 

 

 


한참을 TV를 보고 있는데 아주머니께서 '디진다' 샘플이라며 한 조각을 주십니다. 속으로 '눈 딱감고, 한 조각 먹어볼까'하고 고민을 하고 있었는데요. 같이 가신 동료분이 예전에 한 번 먹었다가 그 날 하루 종일 업무를 보지 못했다면서 절대로 먹지 말라고 합니다.

괜한 치기에 도전했다가 하루 종일 고생할 것 같아서 할 수없이 포기했습니다. '다음에는 우유 한 통 사가지고 와서 꼭 도전해 보리라' 마음 먹으면서 말이죠.

 

 


결국 제가 시킨 메뉴도 다 먹지 못하고 나왔는데요. 밖에 나와 보니 이렇게 아직까지 줄을 서 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사람들에게 뭔가 도전하게 만든다는 것은 묘한 경쟁 심리를 부추기는 것 같기도 합니다. 실상은 먹지 못하는 사람들도 '남들도 저렇게 먹는데 한 번쯤은 도전해 볼까'하는 호기심 말이죠.

다음 번에는 만반의 준비를 하고 와서 '디진다' 돈까스에 반드시 도전해 보리라 생각하고 아쉽지만 발길을 돌려 봅니다. 뭐 사실 꼭 매운 돈까스가 아니더라도 가격도 착하고 양도 많아서 앞으로도 종종 들를 것 같은데요. 아래 5분 안에 신기록을 세우신 분은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어떻게 하면 저 시간에 먹을 수가 있죠.

 


맛집 정보 : 서울 맛집, 신대방동 맛집, 서울시 동작구 신대방2동 355-23  '온누리에 생 돈까스 전문점', 전화번호) 02-823-8589

(로긴없이) 아래 별표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코뎅
    2011.04.13 17:59 [Edit/Del] [Reply]
    화성인에 나왔던 매운거 잘 먹는 여자분 이라면 가능할까요?? ㅋㅋ
    도전해 봤으면 좋겠네요ㅋㅋ
  3. 2011.04.13 18:43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절대가지말길
    2011.04.13 18:47 [Edit/Del] [Reply]
    내가 저기 가봤는데 돈가스도 돈가스지만 밥을 엄청 많이 준다 저거 재미로라도 하지 말길.
    타고나길 위가 큰 사람 아니면 속 다 버립니다 그리고 저거 말고 같이 간 사람이 5천원 주고
    일반 돈가스 먹었는데 아주 맛이 별로였습니다
    전형적으로 인터넷 등에 과도하게 알려진 곳이죠
    부정할 수 있습니까?
    • 2011.04.14 10:32 신고 [Edit/Del]
      ㅎㅎ 많이 알려지긴 했지만, 뭔가 이유가 있으니까 알려진 것 같구요. 단순히 이벤트만 하는 곳은 아닌 것 같더라구요. 도전하지 않는 사람들은 대부분 일반 돈까스를 드신답니다. 가격도 착하고 양도 많구요.
  5. 절대가지말길
    2011.04.13 18:49 [Edit/Del] [Reply]
    추가로 덧붙이면 이런 상술을 사용합니다

    어떤 사람은 5분만에 먹었다 6개월 공짜다 등등. 절대 믿지 마시고,

    다 먹은 사람도 있겠지만 솔찍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갓 나온 엄청 뜨거운 돈가스를 줍니다 시간간에 먹다보면

    입 천장 다 까집니다 거짓말 같으면 가서 먹어보시길 시간안에 먹는거,도전하는거.

    먹은 사람도 있겠지만 그건 그 때 돈가스를 안뜨겁게 하거나 밥을 적게 줬을 겁니다(보통 밥한끼의 3~4배 양의

    밥이 나옵니다 그거에다 돈가스 뜨거운거 많은 거 주죠 못먹으면 15000원 내야하고).
  6. 공사중
    2011.04.13 19:57 [Edit/Del] [Reply]
    저희 집에서 50미터의 거리에 맛집이 있다길래, 어딘가 했더니, "온누리에 돈까스"...
    언젠가부터 맛집이 됐는지는 모르겠지만, 맛집이란 호칭은 맞지 않는듯 합니다.
    특이한 돈까스.. 매운 돈까스 파는 집... 싸게 먹을수 있는 돈까스 집... 정도로 알려지기엔 적당하지만,
    맛집은 아니란 생각을 합니다.
    어릴적 먹었던 양념 후라이드 치킨 소스에 매운맛을 추가한 돈가스 소스는
    어이없이 맵기만 하고, 느끼하며, 도무지 양념치킨뿐이 생각안나는....
    동네에 맛집이 생겨서 좋아라 했지만, 주위분들에게 추천은 절대 안합니다.
    추천하고자 한다면, 서일 순대국이나, 싸리집, 풀향기칼국수, 정도가 주변에서
    맛집으로 유명한 집입니다.
    • 2011.04.14 10:33 신고 [Edit/Del]
      전 갠적으로 서일순대국은 별로더라구요. 사람이 많긴 한데요. 맛집이라는 것이 비싼 돈을 지불하면 얼마든지 좋은 집을 찾을 수도 있지만 가격 대비 나름의 특성을 갖고 있으면 좋은 맛집 아닐까요.
  7. ClaireBear
    2011.04.13 20:00 [Edit/Del] [Reply]
    손한수님.. 겨드랑이에 땀찬거보니.. 말이 신기록이지.. 무지 괴로웠겠어요 ㅋㅋㅋ
  8. 마늘
    2011.04.13 20:05 [Edit/Del] [Reply]
    맛있진 않구요 그냥 싼값에 먹을만 합니다. 유명해진건 디진다나 대왕돈가스 때문인데..
    디진다돈가스는 저도 단 한조각 먹었을뿐인데 진짜 맵다고 표현하면 좀 그렇구요 그냥 아파요 입이 -_-
    화학물질 덩어리를 먹는것 같은 느낌이었음. 넘겼더니 식도도 아픔.
    물 우유 먹어도 소용없음다. 저녁에 먹었는데 자기 전까지 입하고 식도가 아픈 그 느낌 ㅋㅋ
  9. 거짓말하네
    2011.04.13 20:28 [Edit/Del] [Reply]
    TV에 나올 때만 저렇게 줬나보네 내가 갔을 때는 티비속의 밥 저 정도보다 한 5분의 2는 더 줬을겝니다
    밥 그릇도 저게 아니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10. yasi021215
    2011.04.13 20:54 [Edit/Del] [Reply]
    맛 더럽게 없고 세상에 벌금이란ㅇ게 어디있어
    매운건 둘째치고 양에서 이미 못 먹겠다
    음식이 아니야
    그리고 벌금 15,000원 냈는데 남은 음식 싸달라고 했더니
    규정상 안된다네요

    완전 짜증나고 맛없고 방송 낼꺼없응니깐 개나소나집 다 내고
    tv 믿을꺼 못됩니다
    절대 비추 ................................
  11. 금성인바이러스
    2011.04.13 21:11 [Edit/Del] [Reply]
    먹을수야있지 먹고나서 병원비가 많이나와서 그렇지
  12. TJ
    2011.04.13 21:44 [Edit/Del] [Reply]
    이집이 맛집이라니...
    음식맛은 사실 평범한 돈가스집에도 못미치는데
    매운거 잘먹는게 무슨 자랑거리인줄아는 미련한사람들땜시 유명해진집...
    저 디진다 돈까스는 청양고추같은걸로 매운맛을내는게 아니라 캡사이신으로 범벅해서 저리만든건데...
  13. 고기먹고암세포
    2011.04.13 22:22 [Edit/Del] [Reply]
    매워서 디지는 게 아니라 동물성 단백질로 채우는 우리의 피와 살이 세포를 망가뜨려서 죽이는 거겠죠.
    원래 사람은 자연적으로 힘이 소진하다가 스르르 죽는 자연사를 해야하는데 죽기싫다고 비명지르다가 도살되는 소,돼지,닭의 인체에 유해한 호르몬 및 이종단백질을 만드는 결과를 초래해서 병걸려 고통스럽게 죽죠.
    자업자득인가봐요. 그래서 채식을 해야죠... 먹을 게 사방 널려있는데 뭐하러 동물시체를 입에 집어넣는담.
  14. 디진다 옆에 살았던..
    2011.04.13 22:26 [Edit/Del] [Reply]
    개업할 때부터 몇번 갔었드랬죠.. 사장님 인심 좋으시고.. 지금은 대전으로 이사와서 아쉽기는 한데..
    바나나,치즈 돈까스등 처음에는 별별 돈까스 있었어요. 가격도 엄청 착했어요.
    이렇게 유명한 집이 되리라고는 몰랐네요.
    제가 서울 떠나오기 직전에 이벤트 시작하셨는데 도전한다니까 사장님이 말리시더라구요. 미친짓이라고.
    주문해도 안주시더라구요.. ㅎㅎ 단골 잡기 싫다고..
    님 덕분에 반가운 집 한번 보게 되네요.. 감사해요.
    • 2011.04.14 10:37 신고 [Edit/Del]
      아 그러셨군요. 많은 추억이 있는 가게네요. 제 생각엔 도전을 굳이 안 하더라도 일반 돈까스도 맛있어요. 양도 많고 가격도 착하구요.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15. 랄라라
    2011.04.13 22:32 [Edit/Del] [Reply]
    여긴 일반 돈까스도 양이 많아요.. 그리고 가격대비 꽤 맛있습니다. 단순히 이벤트만으로 유명해진 곳은 아니라는 거죠. 사장님도 친절하고 좋음.. 멀어서 자주는 안가지만 가끔씩 생각나는곳..
  16. 2011.04.14 01:09 [Edit/Del] [Reply]
    정말 재미난 돈까스군여
  17. 2011.04.14 06:19 [Edit/Del] [Reply]
    얼마나 매우면...ㅎㅎㅎ
    전 일단 포기해야겠네요..
    워낙 매운건 못먹어서요....
    다른 사람 데려가서 응원이나^^
  18. 2011.04.14 08:41 신고 [Edit/Del] [Reply]
    이름 재밌네요 ㅋㅋ 디질만큼 먹고파요 ㅠㅠ
  19. 2011.04.14 15:05 신고 [Edit/Del] [Reply]
    ㅠㅠ 돈가스 정말 좋아하는데..
    꼭 가보고싶네요 ㅎㅎ

    하지만 도전은 무리에요 ㅋㅋ
    매운건 잘 못먹어서 ㅎㅎ
    4분 48초의 신기록 주인공은 정말..
    대단하군요 -0-;;;
  20. 2011.04.14 18:42 신고 [Edit/Del] [Reply]
    아음.. 입에 침이 고이는걸요~
    정말 먹고 싶습니당... 근데 메뉴판이 위에 있고 대게 독특하네요^^
  21. 2012.08.08 09:41 신고 [Edit/Del] [Reply]
    ㅋ... 왠지 도전의지가 불끈~! ^^ ;;;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