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이 꼭 지켜야할 3가지 원칙

Posted at 2010. 5. 20. 15:12// Posted in 신입사원 story
조직생활에 있어서 신입사원은 조직의 활력소가 되고, 새로운 인원의 충원이라는 의미에서 중장기적으로 기업의 입장에서는 지속 가능한 회사의 존속가치와 성장을 가능케하는 아주 중요한 투자라고 볼 수도 있겠습니다. 요즘 입사 하는 젊은 신입 사원들을 보면 소위 취직 맞춤 5종셋트라고 하는 인턴쉽, 공모전, 봉사활동, 자격증, 아르바이트는 기본이 된 것 같아 예전과는 격세지감을 느끼게 됩니다.

시대마다 신입사원을 대표하는, 그 시대에 걸맞는 문화적 색깔은 모두 존재했으리라 생각 됩니다만, 근 10년 사이의 사회적 패러다임의 변화는 기존 변화에 비해 변화의 주기가 짧고 그 폭도 커진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다 보니 신입사원과 기존 조직과의 문화적 Gap이 커진 것도 사실이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직생활이란 사람과 사람간에 이루어지는 활동에 근간을 둔다는 의미에서는 시간이 흐르고 문화가 바뀌어도 상대적으로 변하지 않는 일종의 상식이 있다고 생각 됩니다. 그런 의미에서 요즘 신입사원들이 새로운 회사에 입사하게 되면 어떻게 회사생활을 잘 할 수 있을까 고민이 되기도 할텐데요. 물론 회사생활을 잘 하기 위한 많은 책들과 이론들이 나와 있습니다만, 현장에서 보고 느끼는 개인적인 견해로써 크게 3가지 원칙에 대해서 얘기해 보고자 합니다.

1. 대화를 하거나 업무지시에 있어서 되도록이면 'YES'로 시작하라!!

회사에 입사하게 되면 먼저 회사전체의 분위기를 익히게 되고 업무를 시작하게 되는데요. 처음에는 혼자 스스로 하기 보다는 멘토역할을 하는 선배로부터 가이드를 받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그런 과정을 거친 이후에는 팀내에서 바로 직속상사 또는 팀장님 등과 업무적으로 일을 시작하게 됩니다. 요즘 신입사원들은 예전과 달리 사전에 취업에 대한 고민이나 준비를 많이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그에 따른 지식도 상당히 풍부하다고 보여집니다.

그런데 일을 하면서 상사가 어떤 업무에 대해서 한 번 해보라고 권유를 하거나 지시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본인 생각에 그 방향이 아닌 것 같기도 하고 본인의 지식에 비추어 보아 내용이 다른 것 같아 '저 그건 아닌 것 같은데요. 또는 그걸 제가 하는게 맞나요' 등의 답변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물론, 상사가 신입사원의 능력이나 잠재력을 모두 알고 업무지시를 할 수는 없지만 선배의 입장에서는 다년간의 경험과 식견을 바탕으로 그런 일들을 시키는 것이 당장의 업무성과로 나타나지 않더라도 본인이 업무를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은 일을 시키는 경우도 있고, 조금은 무리가 가더라도 스스로 어떻게 극복해내는지 지켜보기 위해서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일단, 업무 지시를 받으면 부정적인 본인의 식견이나 견해를 밝히기 보다는 먼저 '네 알겠습니다'라고 답변을 하고 나서 주위의 동료나 상사 등에게 도움을 구하는 편이 훨씬 낫다고 봅니다. 먼저 YES를 한다는 것은 본인의 긍정적인 마인드와 적극적인 의지를 표현할 수 있어서 본인의 이미지 메이킹에도 도움이 됩니다.

또한 신입사원이 생각하는 지식이나 생각이 항상 직장선배에 비해서 뒤쳐지는 건 아니지만, 충분한 고민없이 답변을 부정적으로 하게 되면 합리적인 표현이 되기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그래서 일단, '네 알겠습니다'라고 답변을 한 다음 시간을 두고 고민한 다음 이후에 생각이 다르거나 어려운 점은 얼마든지 선배들한테 조언을 구하거나 도움을 요청할 수 있습니다.

2. 실력도 중요하지만 태도가 더 중요하다.

개인적으로 요즘 신입사원들이 예전에 비해서 실력도 뛰어나고 준비가 많이 되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예전에 비해 업무 적응 속도도 상당히 빠른 것이 사실입니다. 그런 이유로 본인이 맡은 분야에서 소기의 성과를 빠른 시간 안에 달성하는 신입사원들도 많이 볼 수 있는데요.

그런데 가끔 안타까운 것이 실력도 좋고 지식도 풍부한 반면에 기본적으로 사회생활을 하는데 있어서 필요한 최소한의 에티켓을 지키지 않아 본인의 능력을 충분히 인정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가 후배사원들에게 자주 하는 표현이 '성과만 달성하면 100점을 줄 수 있지만, 태도까지 좋으면 10,000점을 줄 수 있다.'고 말하곤 합니다. 즉, 실력만 좋으면 9,900점을 날리는 것이죠.
s 모델 파이널 파티

△ 웃는 표정으로 서로에게 인사하는 것은 사회생활의 기본 아닐까요.


직장생활도 사람들이 모여서 하는 일이기에 실력 못지않게 그 회사의 문화, 사람들간에 지켜야할 기본적인 예의가 있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것이 인사하는 것이죠. 누구를 만나든 미소 짓는 얼굴로 인사를 하는 것이 서로에게 호감을 줄 수 있고 상대를 대하는 첫걸음이라고 생각됩니다.

또한 회사에서는 처음 신입사원에게 많은 성과를 바라기 보다는 그 사람의 잠재력을 믿기에 초기에 많은 성과를 낸다고 해서 그 사람이 이 회사에 꼭 필요한 인재다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것 보다는 회사에 잘 적응하고, 기존 인력과의 조화를 통해서 시간을 두고 잠재력을 발휘하기를 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실력도 중요하지만 그에 걸맞는 태도 또한 너무 중요한 것이죠.
에티켓도 동시에 중요합니다.

3. 다양한 사람을 만나고 책을 많이 읽어라!!

회사에 처음 입사를 하게되면 아무래도 같은 팀이나 소속 내의 사람과 어울릴 기회가 많습니다. 물론, 대부분의 업무를 같은 팀내 사람들과 하기 때문에 당연하게도 생각됩니다만, 그렇다고 모든 사회생활을 팀내에 있는 사람만 하는 것 보다는 회사 내의 다른 팀사람들과 어울리는 것도 필요합니다. 그래야 회사 전체에서 우리팀이 속한 위치가 어떻게 되고, 또한 다른 팀과의 유관업무를 진행함에 있어서도 도움이 많이 되기 때문이죠.

저 같은 경우에는 신입사원 시절 퇴근 하고 나면 회사 근처 식당이나 술집에 들어가서 회사 분들이 계시면 무조건 술 한잔 사달라고 떼를 쓰기도 했습니다. 처음에 선배들이 '누구냐, 어느팀이냐? '하면서 놀라기도 했지만 나중에는 결국 선배들이 이것 저것 사회생활에 필요한 부분들에 대한 조언도 해 주시고 도움도 많이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회사 내에서 어느 정도 사람들을 익히기 시작했다면 본인과 비슷한 업무를 하는 다른 회사분들도 만날 필요가 있습니다. 각종 동호회나 컨퍼런스 등을 통해서 비슷한 업무를 하는 다른 회사사람들을 자꾸 만나다 보면 본인의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있고 또한 현재는 하고 있지 않지만, 다른 회사에서는 진행 하고 있는 좋은 사례도 벤치마크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주중에는 사람을 만나고 업무 때문에 쉽지 않더라도, 주말만이라도 꼭 책을 많이 봐야 합니다. 신입사원 시절에는 대략 비슷한 지식이나 경험의 수준을 가지고 출발하기에 그리 큰 차이를 보이지 않지만, 3-5년 정도가 지나고 나면 평소에 꾸준하게 책을 보면서 자기계발을 했던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은 극명한 실력 차이를 보이게 됩니다. 그러나 그 때 가서는 따라 잡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신입사원 시절부터 꾸준하게 차곡차곡 쌓아온 지식의 깊이를 한 순간에 뒤 엎기는 쉽지가 않기 때문이죠.

이상으로 신입사원이 꼭 지켜야 할 3가지 원칙에 대해서 알아 보았는데요. 물론 이외에도 더 구체적이고 다양한 원칙들이 존재할 수도 있습니다만, 'YES를 먼저하고, 실력과 태도를 동시에 갖추고, 다양한 사람을 만나고 책을 많이 읽어라' 이 세가지만 충실하게 지키려고 노력한다면 자기분야에서 역량 있는 전문가로 성장하기 위한 최소한의 발판은 준비가 된 셈이 아닐까요?

(로긴 없이) 아래 별표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에 추가하시면 update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할 수 있습니다.
 
  1. 2010.04.17 07:43 신고 [Edit/Del] [Reply]
    저 신입사원때는 저렇게 못한거 같은데...
    주말 잘 보내세요~
  2. 2010.04.17 08:20 신고 [Edit/Del] [Reply]
    신입사원들에게 좋은 말씀인 것 같습니다.
    YES로 시작해서 아닌 이율르 대면 훨씬 좋을 듯 싶고, 책을 많이 읽는 것은 신입사원뿐만이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공통되는 사항인 것 같아요.
  3. Loquacity
    2010.04.17 09:08 [Edit/Del] [Reply]
    현실적이고 도움이 되는 좋은 조언이네요. 사실 기업에서 능력자와 팀플레이어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고 하면 열에 여덟은 후자죠.
  4. 2010.04.17 09:49 신고 [Edit/Del] [Reply]
    좋은 글 감사합니다^^.. 책 많이 읽겠습니다^^/
  5. 2010.04.17 10:44 신고 [Edit/Del] [Reply]
    ㅎㅎㅎ 삐딱성 타는 신입은 참 난감하죠.^^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6. 2010.04.17 12:53 신고 [Edit/Del] [Reply]
    긍정적이고 진취적인 태도가 가장 중요한 듯해요.
    부정적인 자세를 취하면 첫인상에서부터 점수가 깎일 듯.
    또한 책을 통한 여러 간접경험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빛을 발하니 습관화하도록 해야겠죠.
  7. 2010.04.17 13:16 신고 [Edit/Del] [Reply]
    부단한 노력을 하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할 세대에 살아가고 있는 우리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8. 2010.04.17 19:23 신고 [Edit/Del] [Reply]
    하나 같이 흘려보내서는 절대로 안될 말씀들이에요.
    정말 잘 읽어보았습니다.
    새롭게 시작하는 직장인들 뿐만 아니라 중간관리자들도 함께 생각해 봐야 할 몫이네요. ^^
  9. 갑부사랑
    2010.04.17 21:35 [Edit/Del] [Reply]
    신입.. 요즘 저두 저 신입이란 딱지를 붙이려고 노력중인데 잘 안되네요...
    그래도 이 글을 읽고 좋은 생각많이 해봤습니다. 감사합니다.
  10. 2010.04.18 01:04 신고 [Edit/Del] [Reply]
    정확하게 필요한 것만 잘 지적해 주셨네요/
  11. 12
    2010.04.18 01:42 [Edit/Del] [Reply]
    실력없으면 10000점을 잃는다는거ㅋ
  12. 13
    2010.04.18 03:57 [Edit/Del] [Reply]
    직장상사가 과연 신입사원 경험쌓게 하려고
    '이거 해라 저거 해라 하는걸까요?'
    그냥 자기일 시키는건 아닌지?
    정확히 자기일이라기 보단 같이해야할 일을
    몰아서 신입에게 떠넘긴달까...

    심심해서 그냥 해본소립니다. 신경쓰지 마세요
  13. 2010.04.18 10:00 신고 [Edit/Del] [Reply]
    정말 좋은 자세로군요~
    주말 잘 보내세요~
  14. 2010.04.18 13:25 [Edit/Del] [Reply]
    마지막 학기를 앞두고 있는 학생입니다. 술문화가 여러모로 좋은 점이 많지만,
    술을 전혀 하지 못하는 저로서는 자신이 없네요 ㅠ
    술한잔하자는 말은 저에게 너무나 힘든 말입니다 ㅠ
    • 2010.04.18 14:54 신고 [Edit/Del]
      아 네 술은 하나의 예로 든것이고, 점심을 해두 되고, 커피를 마셔도 됩니다. 술을 꼭 마셔야 하는건 아니구요. 근데 현실적으로 저녁에는 술자리를 상대적으로 많이 하니까요. 방문 감사합니다.
  15. 2010.04.19 05:08 신고 [Edit/Del] [Reply]
    제가 신입시절에 입으로는 yes라고 하면서 표정은 no 일 떄도 많았는데,
    글 읽다보니 그 때 좀 더 잘할걸 하는 아쉬움이 몰려옵니다...
  16. 2010.05.05 13:46 [Edit/Del] [Reply]
    수년 뒤에 취직해야할 저 같은 대학생에게도 도움이 되는 글이네요

    제가 느끼기로 모든 곳에서 '인사'가 확실히 중요한 것 같습니다.

    어색함을 깨고 먼저 인사를 건넸을 때 인사 받는 분 표정이 확 밝아지면 저도 기분이 좋더라구요 ㅋ
  17. 2010.05.06 23:54 [Edit/Del] [Reply]
    굉장히 중요한 원칙이네요

    중요한 원칙일수록 간결하고 명료하다던데 정말 그렇군요 :)

    명심하겠습니다 !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