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국수, 보쌈, 언제 들어도 정겨운 음식들이다.
언뜻 보면 평범하고 식상해 보이지만,
자주 먹는다는건 반대로 생각하면
그만큼 매력 있는 요리라는 반증이기도 하다.

칼국수의 맛은 뭐니 뭐니 해도
국물의 깊이와 면발의 쫄깃함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보쌈은 보쌈용 돼지고기 자체의 육질,
그리고 삶아 내는 정도와 시간,
마지막으로 곁들여 먹는 속이나 겉절이의
싱싱함과 맛깔스러움에 의해 그 맛이 결정된다.

족발과 보쌈은 가끔 주말에도 집에서
배달음식으로 자주 시켜 먹곤 하는데
그럭저럭 먹을만은 하지만,
썩 매력적이라고 느껴지는 수준은 아니다.

그런데 얼마 전 지인들과의 모임을
종로에 있는 '충무 칼국수'라는 집에서 하게 됐다.
칼국수와 보쌈의 진수를 느껴 보고 싶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 주기 바란다.^^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힘이 됩니다^^
별도의 로그인이 필요 없답니다.


 

 

 

처음 찾아 가는 집이라서 그런지
이리저리 한참을 헤매다가 찾아 갔는데,
여기저기 칠이 벗겨진 2개의 낡은 간판을 보는 순간
오래된 연륜이 느껴지는 그런 식당이었다.


가게 안을 들어가 보니, 아담한 크기에
보쌈과, 칼국수만을 파는 식당이다.
여기서만 30년 동안 장사를 하셨다고 하는데,
재료는 모두 국내산을 쓴다고 한다. 

 

 


선택할 여지도 없이 보쌈과 칼만두를 시켰다.
먼저 따끈따끈한 보쌈이 나왔다.
장충동이나 보쌈 프랜차이즈에서 먹던
화려하고 다양한 상차림이 아니라
덜렁 보쌈과 같이 싸먹는 겉절이가 전부다.
처음에는 보자마자 약간 실망스럽기도 했는데,
 

 

 

 

그런데 자세히 보니, 그게 아니다.
먼저 돼지고기는 살코기와 지방이
적당하게 섞여 있는 부위로 퍽퍽하지 않고
다른 한약재나 향을 쓰지 않았는데도
잡내가 없고 촉촉하고 부드럽게 잘 삶아진 느낌이다.

 

 

 

김치겉절이는 또 어떠한가,
도톰한 배추가 아삭 아삭 살아있어
씹는 맛이 일품이고, 곳곳에 이렇게
탱탱하고 싱싱한 굴이 숨어 있다.

 

부드럽고 쫄깃한 돼지고기에
시원 아삭한 겉절이를 곁들여 한 입에 쏙,
몇 번이고 먹어도 질리지 않고 한 없이 들어간다.

 

이어서 나오는 칼만두,
칼국수에 만두가 들어간 메뉴이다.
멸치와 바지락을 베이스로 우려낸
국물이라 그런지 시원하고 담백하다.
또한 인공조미료 맛이 거의 없어
깔끔하고 걸쭉한 국물이 내 입맛에 딱이다.


화려하고 다양하지는 않지만,
30년 동안 꾸준하게 묵묵히 지켜 온
촉촉하고 부드러운 보쌈과 아삭하고 싱싱한 김치겉절이,
진하고 걸쭉한 국물 맛이 일품인 칼국수,
이런 음식을 어디서 맛 볼 수 있을 것인가.

 

 

맛집 정보 : 서울 맛집, 종로 맛집, 서울시 종로구 인의동 86 "충무 칼국수"
전화번호) 02-743-1966, 종로5가 보령제약빌딩 맞은 편 골목,

(로긴없이) 아래 별표와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며
구독+ 에 추가하시면 업뎃되는 제 글들을 쉽게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서울 종로구 인의동 86 #창경궁로 123-5#
도움말 Daum 지도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1.11.27 07:13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11.11.27 07:22 신고 [Edit/Del] [Reply]
    이런 식당 한 두곳만 알아두면 정말 유용할텐데 말에요.
    잘 보고 갑니다. 휴일 편안하시구요.^^
  4. 2011.11.27 07:40 [Edit/Del] [Reply]
    와~~
    보쌈 정말 넘 부드럽고 맛있어 보여요.^^*

    칼만두~래서 어떤건가 했어요.

    미스터브랜드님 행복한 주말 되십쇼~
  5. 2011.11.27 07:42 신고 [Edit/Del] [Reply]
    와 여기 고기 색깔부터 다르네요~ㅎㅎ 딱 봐도 부드러운게 넘 맛나보여요 ㅠㅠ
  6. 2011.11.27 08:18 신고 [Edit/Del] [Reply]
    오..저도 여기 가봤는데..^^
    여기 고기 참 부드럽죠. 김치도 아삭하고 굴도 넉넉히 들어있는곳.
    전 맨첨 여기갔을때"심봤다"라고 외칠만큼 괜찮은곳이였어요^^
  7. 2011.11.27 08:58 신고 [Edit/Del] [Reply]
    예전에 갔는데 정말 괜찮더라구요. 조만간 한번 다시 찾아가봐야겠네요...^^;;;
  8. 2011.11.27 09:03 신고 [Edit/Del] [Reply]
    오늘은 칼국수 한그릇 먹으러 가고싶군요^^
  9. 2011.11.27 09:20 [Edit/Del] [Reply]
    칼국수 한 그릇 먹고 싶은데요.
    ㅎㅎ
  10. 2011.11.27 10:45 [Edit/Del] [Reply]
    칼국수 시원하게 한그릇 하고 싶어집니다.
  11. 2011.11.27 10:47 신고 [Edit/Del] [Reply]
    그냥 입안에서 녹을 듯합니다
    이나저나 이 위에 이상한 글 달고 간 인간
    제명에 죽을라나 모르겠네
  12. 2011.11.27 13:50 신고 [Edit/Del] [Reply]
    군침이 가득해집니당..
  13. 2011.11.27 14:29 신고 [Edit/Del] [Reply]
    오우~ 아는 사람만 찾아가는 그런 장소이겠는걸요!!
    담백한 국물맛 보러 가고 싶네요 ㅎㅎ
  14. 2011.11.27 15:33 신고 [Edit/Del] [Reply]
    허~~~ 고기가 왜이렇게 부드럽게 보입니까...ㅎ
    삶을때 무언가 비법이 있을것 같은데요...ㅋ
    군침흘리고갑니다^^
  15. 2011.11.27 15:35 신고 [Edit/Del] [Reply]
    ㅎㅎ정말 맛있어 보입ㄴㅣ다.

    잘 보고가요
  16. 2011.11.27 17:22 신고 [Edit/Del] [Reply]
    우호~ 먹고 싶네요 ㅎㅎ
    잘 보구 갑니다~^^
  17. 2011.11.27 20:03 신고 [Edit/Del] [Reply]
    보쌈은 어제 먹어서 괜찮은데..

    칼만두가 절 자극하는군요 ㅠㅠ
  18. 2011.11.27 21:31 신고 [Edit/Del] [Reply]
    낡은 간판이 아날로그적인 향수를 느끼게 합니다
  19. 2011.11.28 12:41 신고 [Edit/Del] [Reply]
    소박하게 나오는게 오히려 더 맛있어 보이네요.
    잘 봤습니다~~
  20. 2011.11.28 20:52 신고 [Edit/Del] [Reply]
    요기는 어떻게 찾아내셨는지요?? 구석에 있어서 찾기 힘드셨을텐데 대단하시네요^^
  21. 2011.11.29 20:20 신고 [Edit/Del] [Reply]
    수육이 야들야들하니 맛있겠네요 ㅎㅎ
    게다가 칼만두까지 ㅎㅎ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